도시의 생존

에드워드 글레이저.데이비드 커틀러 지음, 이경식 옮김 | 한국경제신문
  • 등록일2023-01-12
  • 파일포맷epub
  • 파일크기18 M  
  • 지원기기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 평점 평점점 평가없음

책소개

도시를 바라보는 시각 자체를 바꿔놓은 역작이라고 평가받는 《도시의 승리》의 저자이자 세계적 도시경제학자 에드워드 글레이저의 신작이 출간되었다. 이번에는 같은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이자 보건경제학 분야에서 손꼽히는 권위자로, 오바마 행정부의 ‘경제 브레인’으로도 알려진 바 있는 데이비드 커틀러와 공동으로 작업했다.



《도시의 생존》(Survival of the City)이라는 제목에서 드러나듯, 전공도 정치 성향도 다른 두 사람이 머리를 맞댄 것은 도시의 번영이 끝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그리고 그 위기의식은 2020년 전 세계를 덮친 뒤 지금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는 코로나19에서 비롯되었다.



지난 반세기 동안 도시가 쇠퇴하는 원인은 대부분 탈산업화였다. 미국의 러스트벨트가 대표적이다. 하지만 이제는 팬데믹이 도시와 도시의 시민을 위협하는 가장 큰 요인이 되었다. “도시의 결정적인 특징이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밀집성 혹은 근접성인데, 이것이 질병을 더욱 확산시키기 때문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지나치게 높은 주거 비용, 일자리 간 격차, 재난과 재해에 취약한 기반 시설, 부실한 건강보험제도, 낮아진 상향 이동의 가능성, 젠트리피케이션을 둘러싼 갈등, 안전과 자유 사이의 딜레마 등 여러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 그리고 그 핵심에는 “우리의 도시가 ‘내부자는 보호하고 외부자는 고통받도록 내버려둔다’는 사실”이 있다.



전염병이 다른 재해와 달리 지리적 경계가 없듯, 이 책이 다루는 범위는 역사적 사실과 전 세계를 아우른다. 오랜 전 전염병의 한복판에서 이탈리아의 도시 라구사와 베네치아는 어떻게 대응했을까? 개발도상국의 인프라와 그 이외 나라의 건강과는 어떤 연관이 있을까? 이에 더해 코로나19로 인해 수면 위로 드러난 사회경제적 문제는 무엇일까? 두 저자는 자신의 건강을 유지하고 싶다면 이웃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사람이 건강하게 지낼 수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누차 강조한다. 그리고 그러한 차원에서 세계적 차원의 팬데믹 대응을 위해 나토(NATO)와 같은 기구의 설립을 주장한다. 전 세계 인구의 76%, 국내 인구의 91%가 도시에 거주한다. ‘도시의 생존’에 관한 고민과 논의가 미뤄져서는 안 된다.

저자소개

하버드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그가 보건경제학과 공공경제학 분야에서 저술한 저작들은 학문적으로는 물론 대중적으로도 찬사를 받았다. 매거진 〈모던 헬스케어(Modern Healthcare)〉에서 보건 분야 내 가장 영향력이 있는 인물로 선정한 30명 가운데 한 명이기도 하며, 지은 책으로는 《퀄리티 큐어(The Quality Cure)》와 《당신의 돈 혹은 당신의 인생(Your Money or Your Life)》이 있다.
빌 클린턴 정부 당시 경제자문위원회(Council of Economic Advisors)와 미국 국가경제위원회(National Economic Council)에서 활동했다. 또한 존 케리, 버락 오바마 등의 대통령 선거 운동에서 자문을 했으며, 오바마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는 보건의료 부문 수석보좌관을 지냈다. 경제학자 제프리 리브먼, 오스턴 굴즈비와 함께 오바마 정부의 경제 정책 밑그림을 그린 인물로 국내에도 알려진 바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미국 국립과학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Sciences) 등에서도 근무했다.
하버드대학교에서 경제학 학사 학위를, MIT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전국의학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Medicine)와 미국 예술과학아카데미의 회원이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1장 오늘날의 도시가 맞이한 위기

밀집성이 낳은 악마들 / 경제학의 눈으로 본 도시의 삶과 죽음 / 도시에 봉사하는 공동의 힘 / 청년들에겐 도시를 누릴 자유가 있다 / 누구나 모든 답을 알지는 못한다 / 이 책의 구성과 내용



2장 세계화는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을까?

첫 번째 팬데믹과 아테네의 몰락 / 인류의 정착과 전염병 / 흑사병, 고대 유럽의 종말을 부르다 / 최초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언제 시작되었을까? / 격리를 발명하다: 두브로브니크와 베네치아 / 흑사병 이후 유럽이 번영한 이유 / 격리가 실패했을 때: 필라델피아 황열병 / 16세기의 용기 있는 결단, 방역선 / 글로벌 보건을 위한 또 하나의 나토



3장 인도의 하수도가 전 세계를 더 건강하게 만들까?

식민지 전쟁과 콜레라의 등장 / 콜레라, 유럽에 상륙하다 / 도시의 대응, 상하수도의 건설 / 인센티브와 인프라: 스티븐 스미스와 보건국 / 스페인 전쟁과 공기로 전파되는 전염병 / 사람과 박쥐 그리고 오늘날 개발도상국에서의 팬데믹 위협 / 아프리카에 깨끗한 물이 공급되어야 하는 이유



4장 우리의 신체는 팬데믹에 더 강해질 수 있을까?

건강 격차: 도시의 건강 그리고 당신이 어울리는 집단 / 도시화와 노동자의 비만율 / 대량생산 쿠키가 가져온 혁신의 덫 / 도시의 상징, 프렌치프라이의 탄생 / 더 빠르게, 더 많이 먹게 된 이유 170 / 도시의 어두운 그림자, 마약 / 진통제에 숨은 거짓말: 옥시콘틴의 등장 / 마약 공범자들에서 도시 건강 책임자로 / 건강한 습관은 교육이 만든다 / 도시의 건강도가 팬데믹을 예방한다



5장 비싼 의료비가 도시를 구하지 못한 이유

건강보험제도가 아프다 / 토머스 제퍼슨의 복지국가 / 미국의 건강보험은 왜 그렇게 비싼 걸까? / 보험과 혁신의 인센티브 / 자유의 땅에서 일어나는 의료 서비스 배급제 / 재앙으로 끝난 공중보건 정책들: 리더십과 코로나19 / 실패한 미국 vs. 팬데믹을 이겨낸 나라들 / 요양원의 비극 / 팬데믹은 가장 약한 고리를 공격한다 / 경험과 용기로 팬데믹을 극복한 사람들 / 성공으로 나아가는 길



6장 로봇이 질병을 확산시킬까?

흑사병으로 늘어난 일자리들 / 산업혁명과 면직물이 도시를 구하다 / 공장이 노동자를 보호해야 하는 이유 / 저온 살균법과 도시 운송의 발전 / 도시의 경제는 팬데믹에서 자유롭다 / 도시 노동자, 제조에서 서비스로 / 코로나19에 노출된 대면 서비스 노동자들 / 도시에서 사라진 기업가정신 / 팬데믹 이후 서비스업의 미래



7장 도심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모든 곳으로 연결되는 도시의 힘 / 원심력의 20세기: 부자들이 교외로 빠져나간 이유 / 앨빈 토플러와 재택근무의 승리 / 도시의 귀환: 창의성이 폭발하는 공간 / 불평등과 재택근무 붐 / 대면 근무의 가치 / 사회적 동물이 자기를 숨길 때 / 균형을 갖춘 도시의 미래



8장 외부자 대 내부자의 전쟁, 젠트리피케이션

젠트리피케이션의 시작: 보일 하이츠의 형성 과정 / 살 카스트로, 줄리안 나바 그리고 이스트 로스앤젤레스의 시위 / 젠트리피케이션이 폭발하다 / 부동산을 꽁꽁 묶는 법에 돌을 던져라 / 내부자와 외부자 그리고 대도시의 변두리 지역



9장 치안과 교육, 도시의 미래를 위한 투자

삼진아웃 제도의 탄생 / 형량이 늘어나면 범죄가 줄어들까? / 레이 켈리의 경찰 개혁 / 흑인만 당하는 불심검문의 오류 / 경찰노동조합과 내부자들 / 경찰 예산을 깎아야 할까? / 안전과 자유,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 기회 격차: 도시의 학생들이 성적이 나쁜 이유 / ‘정상을 향한 경주’와 하향식 교육 개혁 / 미셸 리의 교육 개혁이 남긴 교훈 / 교사 vs. 학생: 코로나 시기, 교실에서 벌어지는 젠트리피케이션 / 공립학교의 대안, 도제식 직업 훈련 / 도시의 미래를 위한 장벽 무너뜨리기



10장 미래의 도시, 두려움보다는 기대를

이 세상을 위해서, 더 강력한 세계보건기구가 필요하다 / 효율적이고 포괄적인 의료 시스템의 구축: 미국의 경우 1 / 건강한 도시를 위한 아폴로 프로그램: 미국의 경우 2 / 도시의 취약 계층을 줄이고 기회를 늘려라: 국가와 도시의 경우 1 / 효과적이고 균형 잡힌 형사 사법 제도의 필요성: 국가와 도시의 경우 2 / 끊임없이 배우고, 가르치고, 주변을 돌아보라



감사의 말



참고 문헌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