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새로운 언어를 위해서 쓴다 (커버이미지)
새로운 언어를 위해서 쓴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정희진 지음 
  • 출판사교양인 
  • 출판일2022-08-26 
  • 등록일2022-09-26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0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융합은 지식의 경계를 가로질러 넘어가는 지적 작업이다. 정희진은 융합을 자연과학, 사회과학, 인문학 등 다양한 지식이 접촉하면서 발생하는 불협화음에서 새로운 앎이 탄생하는 과정이라고 정의한다. ‘정희진의 글쓰기’ 시리즈 다섯 번째 책 《새로운 언어를 위해서 쓴다》는 기존의 지식과 경계를 넘나들며 질적인 변화로 나아가는 ‘횡단의 정치’로서 융합을 논한다.

융합은 지배적 담론에서 벗어나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자기만의 언어를 만들어내는 공부법이다.《새로운 언어를 위해서 쓴다》에는 새로운 앎을 생성하는 융합적 사고가 필요한 이유와 그 예시를 보여주는 29편의 글이 실려 있다. 정희진은 기존의 논리를 답습하는 정의롭지 않은 지식은 필요 없다고 주장하며 융합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당파성을 지속적으로 생산하는 일이라고 말한다. 융합은 약자와 지구에 봉사하며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 가는 일이다.

저자소개

여성학 연구자이며 문학박사이다. 탈식민주의, 다학제적 관점에서 공부와 글쓰기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페미니즘의 도전』 『아주 친밀한 폭력』 『정희진처럼 읽기』 ‘정희진의 글쓰기’ 시리즈(전 5권) 등의 저서와 『미투의 정치학』 『한국 여성인권운동사』 등의 편저서, 공저서 70여 권이 있다.

목차

1장 생각대로 살지 않으려면
니어링은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았다 - ‘마이너스’를 지향하기
동문서답의 정치 - 우아하고 통쾌하게 말하는 법
이론은 장례식을 거쳐 진보한다 - 새로운 앎을 만드는 횡단의 사고
‘지금 여기’를 포착하는 선구안 - 지식은 스트라이크 존에서 시작된다
“너의 위치를 알라” - 앎의 출발, 위치성
지식은 ‘발명’된다 - 종이 신문과 검색창의 차이
혼자란 무엇인가 - 외롭지 않은 사람은 없다
말은 본디 칼이다 - 말하기와 듣기의 공중 보건

2장 파국의 시대, 공부란 무엇인가
우리는 착취하는 자의 언어로 말한다 - 욕망하는 자와 해방되는 자
공부는 변태의 과정이다 - 읽기와 이해하기의 차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유의 시대 - 혼자, 둘이, 여럿이 하는 공부
‘노아의 쪽배’까지 부수지 않으려면 - 인공 지능과 인문학의 융합?
융합은 관점이다 - 생태주의, 평화주의, 여성주의
공부의 기준이 다양한 사회가 대안이다 - 영어 공부는 필요한가?
학교에 가면 공부한다는 환상 - 학교란 무엇인가
공부는 쓰기다 - 표절을 넘어 다운로드의 시대에서

3장 다른 것을 다르게 보기
주류 언어가 나를 삼켜버릴 때 - 우리에겐 자기 언어가 필요하다
소통은 불가능하다 - 수많은 차이의 교차로에서
하나, 여럿, 그 너머 - 다양성이라는 세련된 탈정치
복잡한 것을 복잡하게 생각하기 - 새로운 말이 필요한 이유
모두가 억울한 ‘내 나이’ - 나이, 계급, 젠더가 뒤엉킬 때
환원주의, 매력적인 깔때기 이론 - 모든 이슈에 젠더가 동원되는 이유

4장 고정된 프레임을 넘어서
꿀 한 통을 얻으려면 지구가 필요하다 - 태초에 꽃, 꿀, 벌이 있었다
물과 기름을 섞는 법 - 절충은 융합이 아니다
오리지널 돈가스는 없다 - 우리말과 한글의 차이
우리는 있는 곳에 따라 다른 사람이 된다 - 공간으로 사유하기
태초에 목소리‘들’이 있었다 - 흑서와 백서를 넘어
문명은 충돌하지 않는다 - 비교가 고정 관념이 되지 않으려면
어떤 프레임을 택할 것인가 - 프레임 이동의 정치학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