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 하

이은소 지음 | 새움
  • 등록일2022-09-26
  • 파일포맷epub
  • 파일크기9 M  
  • 지원기기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 평점 평점점 평가없음

책소개

조선시대 로맨스에 의학을 접목시킨 독보적 한의학 소설. 조선시대 침으로 병을 다스리던 침의에서 사람의 마음을 치유해주는 심의로 거듭나는 한 내의원 의관에 관한 이야기이다. 더불어 은우라는 한 열혈 여성을 통해 차별받는 조선의 여성성을 넘어서, 전문성을 가진 의생으로 거듭나는 이야기임과 동시에 남존여비 시대의 과부와 광부가 엮어내는 순수한 사랑이야기다.



작품이 배경으로 삼는 시기는 조선조 효종의 승하 시점(1659년)부터 약 5년에 달하는 기간이다. 작가는 이 시기의 역사적 사실과 실존인물들을 적절히 배치해 이야기에 개연성을 더했다. 무엇보다 당대의 왕실부터 양반, 평민, 천민까지 당대 민중들의 생활상과 풍속, 언어를 재현해 사실감을 높였고 남존여비의 조선시대 성 평등을 실감나게 표현했다. 또한 유쾌하고 즐겁게 작품을 읽는 와중에 문장 속에서 만나게 되는 풍성한 옛말과 깊고 넓은 한의학 지식은 또 다른 즐거움을 안겨준다.

저자소개

상상하고 쓰는 병’을 즐기다가 공모전과 인연이 닿아 작가 소리를 듣고 있다.
동아ㆍ카카오페이지 장르소설 공모전에 당선, 장편소설 『귀인별』을 출간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두 번째 작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매년 1천여 편이 응모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대한민국 스토리 공모대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출간 후 동 제목으로 드라마가 만들어졌다. 이후 출간한 단행본 소설 『학교로 간 스파이』도, 현재 영상화 제작 중이다.
작가는 말한다.
“‘깜짝 놀랄 만한 글을 지어서 천 년 뒤에 남길’ 포부는 없습니다. 지금 이 순간, 내 불치병이 그대에게 즐거움이 된다면 감사할 뿐입니다.”

목차

소락의 잠 못 드는 밤병신들의 운명술 맛 별 맛방자한 여인들의 한, 자녀한여의와 광의기묘한 부정살인죄인심의의 심병에필로그작가의 말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