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왜 아무 이유없이 우울할까? (커버이미지)
왜 아무 이유없이 우울할까?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가브리엘 페를뮈테르 지음, 김도연 옮김 
  • 출판사동양북스(동양문고) 
  • 출판일2021-10-29 
  • 등록일2021-11-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3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그동안 우리는 몸과 마음이 아플 때, ‘내가 정신적으로 무슨 문제가 있나?’ 하고 스스로를 끊임없이 검열하며 해결책을 찾으려고 애썼다. 그런데 우리가 알고 있던 상식과는 전혀 다른 해결책을 들고 나온 사람이 있다. 바로 『왜 아무 이유 없이 우울할까?』(원제: Stress, hypersensibilite, depression... Et si la solution venait de nos bacteries?)를 쓴 프랑스의 현직 의사, 가브리엘 페를뮈테르다. 그에 따르면 우리가 불안해지고, 아프고, 우울한 이유는 소위 말하는 ‘마인드 컨트롤’을 못 해서가 아니다. 우리의 장 속에 유해 세균이 증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우리가 느끼는 감정이나 행동 중 일부는 우리 자신이 아니라 우리 몸속에 사는 장내세균의 활동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들이 우리의 몸과 마음을 조종한다는 걸까? 저자는 세계 유수의 대학과 연구소에서 진행한 흥미진진한 임상시험들 그리고 자신이 20년 동안 치료한 환자들의 사례를 통해 충분히 설득력 있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그중에서도 2019년 이탈리아 베로나대학교의 앤절라 마로타, 미르타 피오리오 교수의 실험이 가장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우울증에 걸린 쥐의 장내 미생물총을 건강한 쥐에게 이식하는 실험을 했다. 실험 결과는 놀라웠다. 건강에 전혀 이상이 없고 활발하기 그지없던 쥐가 이식 이후 우울증에 걸린 사람처럼 행동했던 것이다. 이와 비슷한 연구 사례로 중국 후난성의 펜왕 교수팀이 발표한 실험도 매우 흥미롭다. 이 연구팀은 언제나 생기발랄한 7세 아이의 분변을 우울증에 걸린 79세의 노인에게 이식했다.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침대에서 꼼짝하지 못했던 노인이 4일 만에 일어났고 2주 후에는 행복감까지 느꼈던 것이다. 이 책에는 이처럼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과는 좀 다른 흥미진진한 임상시험과 연구 사례가 풍부하게 들어 있다.

전작 『박테리아는 당신이 행복하길 원하는 친구』(원제: Les bacteries, des amies qui vous veulent du bien)로 이미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저자, 가브리엘 페를뮈테르는 장내세균 연구에 기반을 마련한 선구자로 현재도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소 산하의 연구팀을 이끌고 있다. 그의 전작은 2016년 과학도서상을 수상하면서 대중성뿐 아니라 전문성으로도 인정받았으며, 후속작인 이 책 『왜 아무 이유 없이 우울할까?』는 그 인기에 힘입어 출간 직후 단숨에 아마존 심리·건강 분야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저자소개

F

목차

내 몸을 위해 알아두면 좋을 말! 말! 말! 010

1장 나는 정말로 예민한 사람일까? 021

2장 내 안의 작지만 큰 세계 037

3장 내 기분을 좌우하는 장내세균 053

4장 비만은 어떻게 우리를 우울하게 만드는 걸까? 069

5장 왜 우리는 알면서도 멈추지 못할까? 085

6장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뭘 먹어야 할까? 105

7장 자폐증을 유발하는 장내세균 125

8장 신경을 쓸 때마다 왜 배가 아플까? 143

9장 영혼을 갉아먹는 섭식장애 163

10장 내 머릿속을 휘젓고 다니는 세균 181

11장 세균만 다스려도 기분은 저절로 좋아진다 203

12장 보이지 않는 침입자들로부터 나를 지키는 방법 223

13장 달콤하지만 위험한 위로 245

나가며 미생물총으로 병을 치료하는 시대가 열린다 259

부록 ① 세균에 관한 오해와 진실 ? 263
부록 ② 내 몸을 지키는 방법 ? 285

감사의 말 304
참고 문헌 307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