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길가메시 서사시 (커버이미지)
길가메시 서사시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앤드류 조지 엮음, 공경희 옮김 
  • 출판사현대지성 
  • 출판일2021-10-12 
  • 등록일2021-11-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5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현대지성 클래식 40권. 폭군에 불과했던 한 인간이 고대에 지혜자요 신(神)의 위치에 오르기까지 겪었던 모험과 실패, 성장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인류 최초의 서사시이자 영웅 신화이다. 시인 라이너 마리아 릴케는 서사시 원문의 초기 번역서를 접한 후 환희와 경이로움에 사로잡혀 만나는 사람 모두에게 “정말 굉장해요!”라고 외치고 다녔다. 4천 년 동안 잠자고 있었던 고대의 마법이 풀렸기 때문이다.

인생의 본질과 성장에 관한 인류의 고민은 그때나 지금이나 흡사했다. 이 서사시에는 영생을 향한 인간의 열망, 죽음을 앞둔 자의 고뇌와 분투, 인간의 한계를 경험한 후 들어선 깨달음의 길 등, 인문적인 사유가 박진감 넘치는 모험 이야기와 절묘하게 버무려진다. 인류 역사 초기에 신들이 인류를 멸하려고 일으킨 대홍수 이야기와 망자들의 음울한 세계에 대한 묘사도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길가메시는 세상 끝에서 대홍수의 생존자 우타나피쉬티에게서 얻은 지혜 덕분에 나라의 사원들과 홍수 이전의 이상적인 제례들을 복원한다. 그는 고대인들이 기록한 군왕 명부에도 있으므로, 아서 왕처럼 실존했을 가능성이 높다.

편역자 앤드류 조지는 이 책에서 아카드어 바빌로니아 표준판본 및 수메르어 시들을 집대성하여 거의 모든 연구를 한 권에 담아 가장 완벽한 형태로 소개하고 있다. 특히, 수메르어와 아카드어 원어를 문자적 번역에 기초해 영어로 한 줄 한 줄 번역하고, 그 번역어 순서까지 신경 썼다. 설형문자 원판의 훼손된 부분을 과도한 해석과 윤색이 담긴 글로 채우기보다는 그대로 두어 독자가 원판을 직접 보는 감동을 전하려고 애썼다. 한글판 옮긴이 역시 운문(韻文)으로 구성된 원글의 취지를 존중하여 되도록 원서의 어순을 따라 번역했다.

현대지성 클래식에서 소개하는 <길가메시 서사시>는 연구자 수십 명의 최신 연구 결과와 새로 알려진 점토판 해석 의견을 꼼꼼히 반영했으며, 신화·종교·지혜의 맥락에서 본 서사시, 고대 메소포타미아 문학적 배경, 지금도 적용되는 인문학적 의의 등의 내용이 포함된 50여 쪽에 이르는 상세한 해제까지 담아 “독자가 접할 수 있는 가장 완벽한 형태의 번역본”으로 자신 있게 선보인다.

저자소개

1955년 영국 서리의 해슬미어에서 태어났다. 버밍엄 대학교에서 아시리아학을 공부한 후, 1983년부터 런던 대학교 산하 SOAS(School of Oriental and African Studies) 칼리지에서 아카드어와 수메르어를 가르치기 시작했다. 현재 이 대학교의 바빌로니아 전공 교수다. 2006년 영국 학술원 회원으로 선출되었고, 2011년에 ‘아메리카 오리엔탈 소사이어티’(American Oriental Society)의 명예 회원이 되었다. 길가메시 설형문자 해독 및 조사를 위해 여러 차례 이라크를 방문, 바빌론을 비롯한 고대 지역을 탐사했다. 현재도 바그다드, 유럽, 북아메리카 박물관을 꾸준히 방문해 고대 이라크의 필경사들이 쓴 원(原) 점토판들을 연구하고 있다. 『길가메시 서사시』는 '심연을 본 사람'으로 불리는 판본이 가장 유명한데(이 책의 1부에 있다), 기원전 10세기에 바빌로니아와 아시리아에서 널리 읽혔다. 연구자들은 이 작품이 씬-리크-운니니(기원전 1200?~1000?, Sin-leqi-unninni)라는 우루크 학자가 수많은 관련 판본을 모아 편집한 결과물이라고 결론지었다. 즉, '심연을 본 사람'은 하나 이상의 이전 판본을 개작한 웅대한 편집본이다. 지금까지 발견된 가장 오래된 서사시 관련 설형문자 조각은 익명의 바빌로니아 시인이 지금으로부터 3700년 전에 쓴 것이다. 바빌로니아 버전은 아카드어로 지어졌지만, 그 문학적 기원은 훨씬 오래전에 쓰인 수메르어 시 다섯 편에서 기인한다(이 책의 2부에서 세계 최초로 소개했다). 수메르어 텍스트들은 기원전 21세기에 통치했던 갈대아 우르의 슐기왕을 위한 궁정 오락에 사용되었을 것이다. 이 책은 발생 배경에 대한 특별한 지식 없이도 읽고 즐길 수 있는, 흔치 않은 바빌로니아 문학 작품이다. 수메르학자 소르킬드 야콥슨은 이 서사시를 “현실에 맞서는 법을 배우는 이야기, 성장에 관한 이야기”로 읽어야 한다고 말했다. 영웅의 자취를 기록하지만 젊음과 늙음, 승리와 절망, 인간과 신, 삶과 죽음을 심오하게 반추한다. 신화의 옷을 입었지만, 인간이 처한 상황과 관련된 진실을 탐구하고 있다.

목차

이 책을 읽기 전에
개정판 서문
초판 서문
번역과 본문 형식에 대하여
지도

1부. 심연을 본 사람: 바빌로니아 길가메시 서사시 표준 판본

태블릿 I. 엔키두의 등장
태블릿 II. 엔키두 길들이기
태블릿 III. 삼나무 숲으로의 원정 준비
태블릿 IV. 삼나무 숲으로의 원정
태블릿 V. 훔바바와 벌인 싸움
태블릿 VI. 이쉬타르와 천상의 황소
태블릿 VII. 엔키두의 죽음
태블릿 VIII. 엔키두의 장례
태블릿 IX. 길가메시의 방랑
태블릿 X. 세상의 끄트머리에서
태블릿 XI. 거부당한 영생
태블릿 XII. 부록

2부. 수메르어 길가메시 시들

길가메시와 아카: ‘아카의 사절단’
길가메시와 후와와: ‘산 자의 산으로 가는 왕’과 ‘만만세!’
길가메시와 하늘의 황소: ‘전쟁 영웅’
길가메시와 저승: ‘그 시절 낮에, 먼 시절의 낮에’
길가메시의 죽음: ‘위대한 야생 황소가 누워 있네’

3부. 바빌로니아 길가메시 서사시의 구버전 파편들

프롤로그
엔키두의 창조
엔키두가 인간이 되다
길가메시가 엔키두의 꿈을 꾸다: 엔키두가 우루크에 도착하다
엔키두가 길가메시의 형제가 되다: 삼나무 숲으로의 원정 준비
삼나무 숲으로 가는 길에서 꾼 첫 번째와 두 번째 꿈
삼나무 숲으로 가는 길에서 꾼 세 번째와 네 번째 꿈
삼나무 숲에 가는 길에 꾼 다른 꿈
삼나무 숲지기를 베다
삼나무 숲에서 쓰러진 나무들
엔키두가 사냥꾼과 매춘부를 저주하다
길가메시, 세상의 끝에서

4부. 다양한 바빌로니아 파편들

우가리트 태블릿들
하투사 파편들
에마르 파편들
메기도 태블릿
시랜드 태블릿

해제 | 앤드류 조지
연표
이미지 출처 및 해설
고유 명사 해설
참고문헌
추가 연구를 위하여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