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브리스 디제이 팬케이크 소설집 (커버이미지)
브리스 디제이 팬케이크 소설집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브리스 디제이 팬케이크 지음, 이승학 옮김 
  • 출판사섬과달 
  • 출판일2021-06-05 
  • 등록일2021-11-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3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브리스 디제이 팬케이크 사후 4년 뒤인 1983년 출간된 그의 처음이자 마지막 책으로, 생전 매체들을 통해 발표했던 여섯 편과 미발표된 여섯 편의 단편소설을 모은 것이다. 그가 완성한 소설은 이 책에 실린 열두 편이 전부다. 엮은이로는 버지니아 대학교에서 그의 선생이자 동료였던 제임스 앨런 맥퍼슨(퓰리처상 수상 작가)과 존 케이시(전미도서상 수상 작가)가 나섰다.

브리스 디제이 팬케이크는 출신지와 가난에서 비롯한 소외감 때문에 술을 좋아하고, 사람들에게 살갑되 겉돌며, 정서적으로 방황이 많았던 작가다. 하지만 그는 스스로에게 박한 사람이었고 글에 관해서는 더더욱 그랬다. 그의 문장은 건조하고 집요하다. 버지니아 대학교에서 그의 선생이자 동료였던 제임스 앨런 맥퍼슨은 그가 “정확하고 솔직하고 감상에 젖지 않았으며 단어를 낭비하지 않았고 끊임없이 고쳐 썼다”라고 서문에서 말한다.

반드시 필요한 것만 남기는 헤밍웨이식 글쓰기는 현대 미국 작가에게 유산인 동시에 아류가 되지 않기 위해 극복해야 할 무엇이다. 브리스 디제이 팬케이크는 이를 잘 알았고, 그래서 그런 글쓰기를 차라리 헤밍웨이 이상으로 밀어붙여 자기 것으로 승화했다. 그의 글은 자세히, 여러 번 들여다보아야 보이는 디테일이 여백 가득 숨어 있다.

저자소개

미국 작가. 1952년 웨스트버지니아주 밀턴에서 태어나 1979년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스물여섯의 나이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평생을 애팔래치아 산자락에 매여 산 그곳의 가난한 토박이로 고향과 가까운 마셜 대학교에서 영어교육 학사를 취득한 뒤 버지니아 대학교에 들어가 문예 창작 석사과정에 다녔고, 그러는 동안 포크 유니언 군사학교와 스톤턴 군사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며 돈을 벌고 글을 썼다. 사람이 뜸하고 낙후된 웨스트버지니아의 특성상 어려서부터 노인, 일꾼, 노숙자 등과 허물없이 지내며 애팔래치아 산촌의 고립되고 버려진 황량한 정서와 언어 속에서 컸고 대학원을 다니면서는 출신 지역과 부에 따른 계층의 문제로 절박한 소외감을 느꼈는데 그 모든 것이 천부적이고 진솔한 소설적 자산이 되었다. 1977년 「삼엽충」을 본격 시작으로 생전 [애틀랜틱] 등을 통해 여섯 편의 단편소설을 발표했다. 사후인 1983년 미발표된 여섯 편을 더해 처음이자 마지막 작품집인 『브리스 디제이 팬케이크 소설집』이 출간되었다. 2020년에는 미국의 고전을 엄선해 출간하는 비영리 출판사 라이브러리 오브 아메리카의 출간 목록에 이름이 올랐다. 본명은 브리스 덱스터 팬케이크로 가운데 이름 디제이(D’J)는 [애틀랜틱]에서 보내온 교정쇄에 이름이 잘못 표기되어 있던 것을 스스로 필명으로 삼은 것이다. J는 천주교 세례명인 존의 약자다. 작가와 비평가는 물론 음악가에게도 영감이 되어 지금도 그를 기리는 글과 음악이 지어지고 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유는 분명하지 않지만 누적된 것이되 우발적인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고향인 밀턴에 묻혔다.

목차

서문_제임스 앨런 맥퍼슨

삼엽충
골짜기
영원한 방
여우 사냥꾼들
번번이

싸움닭
명예로운 죽음
마땅한 방식
나의 구원자
가뭄에
겨울의 첫날

후기_존 케이시
새로운 후기_안드레 듀부스 3세
옮긴이의 말
이 책에 쏟아진 찬사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