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고양이만큼만 욕심내는 삶 (커버이미지)
고양이만큼만 욕심내는 삶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요로 다케시 지음, 이지수 옮김 
  • 출판사허밍버드 
  • 출판일2021-02-22 
  • 등록일2021-04-05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32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지혜롭고 현명한 어른이라고 했을 때 떠오르는 모습이 있다. 사회 변화에 민감하고 그 흐름을 읽어낼 줄 아는 사람, 끊임없이 질문하는 사람, 모른다면 모른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사람. 이 책의 저자가 바로 그런 사람이다. 베스트셀러 <바보의 벽>으로 400만 독자들의 인생 선배가 되어준 요로 다케시가 <고양이만큼만 욕심내는 삶>으로 돌아왔다.

이 책에는 그가 끊임없이 질문하고 의심하며 깨달은 나이 듦과 죽음, 언어, 문명과 자연, 동물, 사회와 인간에 대한 일상 철학이 담겨있다. 물질문명을 비판하고 자연 친화를 추구하는 요로 다케시의 사유들 속에는 세상의 잣대에 휘둘리지 않는 '나만의 기준'이 있다.

고양이는 자유롭고 무심한 행동 탓에 종종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낼 때가 있다. 또한 고양이는 스스로에게만 집중하고, 오늘 하루 무사하면 그걸로 만족한다. 이런 고양이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본다면 마음을 상하게 하는 세상일과 거리를 둘 수 있고, 남이 아닌 '나'의 행복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 돌아볼 수 있다.

저자는 인간이 가져야 할 자유롭고 단순 명쾌한 삶의 태도를 18년 동안 함께 산 반려묘 '마루'를 통해 깨닫는다. 과하게 욕심내지 않고 알맞게 오늘을 사는 법과 고양이만큼만 욕심내도 생을 살아가는 데 충분하다는 것. 이것만 알아도 우리는 지혜롭고 현명한 어른이 될 수 있다.

저자소개

1937년 가나가와현 가마쿠라시에서 태어났다. 일본에서 ‘대표적 지성이자 행동하는 지식인’으로 꼽히는 요로 다케시는 1962년 도쿄대 의학부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해부학을 전공해 해부학자로 활동했다. 이후 오랫동안 도쿄대에서 의대교수로 재직하다가 1995년에 퇴임하였고, 지금은 도쿄대 명예교수로서 사회시민단체 모임을 주도하고 활발한 강연 활동을 펼치고 있다.

목차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고양이의 취향도 존중하기
살아 있는 것만으로도 민폐
왜 그렇게 돈을 버는 걸까
동물과 함께 지내는 법
열여덟, 관절이 아픈 나이
웃으며 죽다
의심의 필요성
시체를 앞에 두고 깨달은 것
죽을 때까지 계속 하겠습니다
살면서 꼭 생각해야 하는 일
고양이에게 지폐를 줬을 때
세상에 같은 것은 절대 없다
죽을 때를 깨닫다
언어로 얻은 것과 잃은 것
인간이 필요 없어지는 날
저출산과 고령화의 해결법
보고 경험하는 것은 다다익선
개성을 키우라고 말하지만
뇌를 바꾼다
세상을 다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쓸모없어도 괜찮잖아
당신이 가진 최초의 기억은 무엇입니까
병원에는 안 가요
세상은 이상한 일투성이
먹고 자고 놀고, 가끔 방해하기
나는 이미 죽었다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