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힘들 때 먹는 자가 일류 (커버이미지)
힘들 때 먹는 자가 일류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손기은 지음 
  • 출판사드렁큰에디터 
  • 출판일2020-11-20 
  • 등록일2021-01-05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3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여기, 먹고 마시고 놀러 다니는 걸 직업으로 삼은 자가 있다. <GQ Korea>에서 장장 11년간 음식&술 전문기자로 활동한 손기은 작가. 업계에선 '제대로 먹어본 자'로 정평이 나 있다.

전국팔도를 돌며 국수 기행과 한우 기행을 다닌 자, 정식으로 요리를 배워보겠다고 '르 꼬르동 블루' 2년 코스를 수료한 자, 구남친이랑 요리 대결하다가 8킬로나 증량한 자, 밤마다 냉장고 문을 열었다 닫았다 하며 자기 자신과의 싸움을 반복하는 자, 무기력증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마켓컬리 주문해놓고 다음 날 아침에 "맛있는 거 먹어야지!" 하면서 벌떡 일어나는 자.

도미노피자 시킬 땐 브라우니도 함께 주문해서 냉동실에 소분해두는 자, 외근 나가면 그 동네 맛집부터 찾는 자, 한밤중에 떠오른 칼국수 때문에 차를 끌고 강원도까지 가는 자, 다이어트는 하지만 술은 포기 못하는 자, 와인을 좋아하다 와인바까지 차린 자, 잘 때 위스키 한 잔을 따라놓고 디퓨저처럼 그 향을 맡으며 자는 자, 여행지에서의 낮술을 사랑하는 자, 힘들 땐 울거나 화낼 시간에 맛있는 거 하나 더 먹는 자….

인간의 가장 기본적이고도 원초적인 욕망, 우리 일상의 가장 큰 기쁨이자 가장 큰 번뇌, 식욕. 다양한 '욕망'을 주제로 선보인 먼슬리에세이 시즌1의 마지막 다섯 번째 책은 '식욕'을 담고 있다. 본격적으로, 전문적으로, 제대로 먹어본 <GQ> 출신 푸드 에디터 손기은의 현장감 넘치는 에피소드, 해탈과 번민을 오가는 음식 철학이 활어처럼 펄떡인다. 직업적 전문성과 인간적 매력이 돋보이는 이 책은 무수한 다짐과 결심을 하고도 맛있는 거 앞에선 무장해제 되고 마는 바로 우리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저자소개

〈GQ Korea〉에서 11년간 음식과 술을 담당하는 피처 에디터로 일했다. 욕먹을까 봐 전전긍긍하는 마음과 가장 까다로운 사람에게 크게 칭찬받고 싶은 마음이 뒤섞인 애매한 독기를 추진력 삼아 기사와 화보를 만들었다. 프리랜서 3년차가 넘어가는 지금도 좋은 선후배와, 마감 중 술 한잔과, 하나씩 까먹는 연차와, 퇴근 후 개운함이 늘 그립다. 술 중심의 문화공간 ‘라꾸쁘’를 운영하며 헛헛함을 달래보는 중이다. 요즘은 무언가 힘에 부친다는 기분이라도 들면 벌떡 일어나는 마음으로 맛있는 걸 찾는다. 먹을 땐 혼자라도 자주 씨익 웃는다.

목차

프롤로그_ 맛있는 걸 먹으면 열심히 살고 싶어지니까

홍지원 대표의 프리뷰
양진원 대표의 프리뷰

먹고 마시는 에디터라는 직업
나를 가장 부지런하게 만드는 것 술집을 열었다
밤 11시의 전쟁
미치도록 소주가 땡기는 날
오늘도 차 안에서 ‘고독한 미식가'
혼밥이란 무엇인가
다이어트는 하지만 술은 마십니다
2년간의 르 꼬르동 블루
사랑은 유증기를 남기고
새로운 음식마다 새로운 세계가 있다
택배로 오는 엄마의 손맛
푸드 에디터의 편식와 편애
홈파티는 손바에서
위스키는 향으로 마신다
낮술에 혼술을 더하면
좋은 곳에서 좋은 사람들과 식사하는 행복

에필로그_ 맛있는 걸 더 맛있게 먹기 위해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