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나의 작고 커다란 아빠 (커버이미지)
나의 작고 커다란 아빠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마리 칸스타 욘센 지음, 손화수 옮김 
  • 출판사책빛 
  • 출판일2020-10-30 
  • 등록일2021-01-05 
  • 파일포맷 pdf 
  • 파일크기12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모두를 위한 그림책 31권. 마리 칸스타 욘센이 처음 그림책 작가로 데뷔하여, ‘노르웨이 아름다운 그림책’ 금상을 받은 작품이다. 서로 성향이 다른 아빠와 아이를 시각적 대비로 재미있게 그리며, 인물의 심리와 감정을 드라마틱하게 묘사했다. 아빠와 딸의 사랑이 가득한 장면이 따뜻하고 뭉클하게 펼쳐진다. 부모의 걱정보다 더 단단하게 자라는 내향적인 아이의 힘과 성장을 보여주며, 아이마다 다른 기질을 이해하고, 긍정적인 면을 바라보라고 이야기한다.

아빠와 마야는 비행기를 타고 멀리 바닷가로 휴가를 떠난다. 커다란 아빠의 등에 조그만 마야가 대롱대롱 매달려 간다. 여행의 설렘으로 벌겋게 상기된 아빠와 달리 동그란 안경을 쓴 마야는 겁을 잔뜩 먹은 표정이다.

아빠는 마야를 즐겁게 해주기 위해 멋진 여름휴가를 계획했지만, 낯설고 복잡한 휴양지는 마야를 더 위축시킨다. 휴양지에서 아빠는 신나게 높은 다이빙대에 올라가 세 바퀴를 돌아 뛰어내린다. 하지만 마야는 아빠를 지켜보며 식은땀만 뻘뻘 흘린다. 마야는 워터 슬라이드를 타는 것보다 바닷가에서 조용히 책을 읽는 것을 더 좋아하는 내향적인 성격의 아이다.

마야는 겁이 많지만, 아빠만 있으면 괜찮다. 아빠는 세상 어떤 것도 무서워하지 않는 크고 힘이 센 아빠니까. 그런데 그만 낯선 나라의 동물원에서 아빠를 잃어버린다. 순간 세상이 깜깜해지고 주변을 돌아보니 온통 무서운 동물들과 사람들뿐이다. 마야는 아빠를 찾을 수 있을까?

저자소개

1981년에 노르웨이 베르겐에서 태어나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한다. 노르웨이 오슬로국립예술대학에서 시각 디자인을 공부하고, 스웨덴 콘스트팍예술공예디자인대학에서 시각 커뮤니케이션 석사 학위를 받았다. 직관적이고 풍부한 상상력으로 자유롭게 그래픽 아트의 경계를 넘나들며 현대 미술의 새로운 개념을 선보인다. 많은 작품이 ‘노르웨이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그림책’에 선정되었으며, 《안녕》은 라가치상(2017)과 국제아동도서위원회 어너리스트(2018)에 올랐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작품으로는 《나의 작고 커다란 아빠》, 《3 2 1》, 《안녕》, 《터널》, 《비발디》, 《꿈꾸는 포프》 등이 있다.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