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의미 수업 (커버이미지)
의미 수업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데이비드 케슬러 지음, 박여진 옮김 
  • 출판사한국경제신문 
  • 출판일2020-10-26 
  • 등록일2021-01-05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1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세계적인 정신과 의사이자 죽음 연구의 권위자이며 호스피스 운동의 선구자인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와 함께 베스트셀러 <인생 수업>과 <상실 수업>을 집필한 슬픔과 애도 분야 최고 전문가인 데이비드 케슬러가 새롭고 놀라운 통찰력으로, 기존에 널리 알려져 왔던 죽음과 슬픔 고유의 다섯 단계 너머에 있는 여섯 번째 단계를 찾아내 집대성한 책이다.

그가 발견한 여섯 번째 단계이자 기존의 과정을 완성할 수 있는 마지막 단계는 바로 '의미 찾기'다. 저자는 수십 년간 슬픔에 빠진 사람들을 만나고 연구하면서 깨달은 지혜와 지식뿐 아니라 자신이 힘들게 얻은 귀중한 경험을 토대로, 슬픔을 이기는 대단히 중요하고도 강력한 '의미'를 발견하고 힘겨운 현실을 희망으로 바꾸는 치유의 방법을 제시한다.

살아가면서 누구나 한 번쯤 가까운 사람, 사랑하는 이의 죽음을 겪는다. 삶에 있어서 죽음은 운명이자 숙명이다. 우리도 언젠가는 사랑하는 누군가를 잃게 될 것이며 스스로 이 세상을 떠나게 될 것이다. 누구도 죽음을 피할 수 없다면, 죽음 이후 겪게 되는 모든 슬픔도 함께 받아들여야 하지 않을까? 누군가의 죽음 뒤에는 분명 곁에 남겨진 사람들의 삶도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죽음에 관한 이야기는 곧 삶의 이야기일 수밖에 없다.

이제 죽은 자의 죽음에 관한 이야기를 넘어 남겨진 자의 삶에 관한 이야기를 할 때가 되었다. 세상의 모든 남겨진 사람들을 위한 그 마지막 이야기를 담아낸 <의미 수업>은 그런 의미에서 <인생 수업>과 <상실 수업>을 잇는 완결판이자 진정한 치유서라 할 수 있다.

저자소개

세계 최고의 슬픔과 애도 분야 전문가다. 그는 삶과 죽음의 맨 가장자리로 몰린 수천 명의 사람과 함께해오면서 행복의 비밀을 배웠으며 비통한 상실을 겪은 뒤에도 그 지혜를 잃지 않았다. 저서로는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와 공동으로 집필한 《인생 수업》과 《상실 수업》이 있으며, 단독으로 쓴 책으로는 《환영, 여행, 붐비는 방Visions, Trips, Crowded Rooms》, 《생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 등이 있다. 특히 《생이 끝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들》은 테레사 수녀의 극찬을 받았다. 루이스 L. 헤이와 함께 《스스로 마음을 치유할 수 있다You Can Heal Your Heart》를 공동 집필하기도 했다. 그는 삶의 대부분을 슬픔과 트라우마를 겪은 이들과 직접 소통하며 의사, 간호사, 상담사, 경찰, 응급 구조대원 등을 대상으로 한 강연과 교육을 하며 보내고 있다. 9?11 테러 이후 미국 적십자에서 자원봉사도 하고 있다. 또한 로스앤젤레스 경찰국의 특별 예비 장교이기도 하다. 그가 만든 웹 사이트 Grief.com은 슬픔에 빠진 수많은 이들에게 헤아릴 수 없이 귀중한 도움을 제공한다.

목차

추천사
추천의 글
저자의 말
글을 시작하며

제1부 모든 상실에는 의미가 있다
1 의미 찾기란 무엇인가?
2 슬픔에는 반드시 목격자가 필요하다
3 죽음은 삶을 바라보는 관점이 된다
4 의미 찾기의 첫 번째 단계
5 다시 살아가기 위한 결정

제2부 슬픔을 겪으며 만나는 일들
6 ‘왜’라는 질문에서 의미 찾기
7 드러낼 수 없는 슬픔, 자살
8 어려운 인간관계
9 자식을 먼저 떠나보낸다는 것
10 보이지 않는 상실, 유산流産
11 마음의 병: 정신적 문제와 중독

제3부 떠난 자가 남기고 간 것들
12 고통보다는 사랑
13 남겨진 산물, 유산遺産
14 슬픔에서 믿음으로
15 모든 것은 변한다

글을 마치며
감사의 글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