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유리감옥 (커버이미지)
유리감옥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찰스 스트로스 지음, 김창규 옮김 
  • 출판사아작 
  • 출판일2016-08-25 
  • 등록일2016-10-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7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찰스 스트로스 소설. 하드 SF와 페미니즘의 만남. 휴고상과 로커스상, 캠벨상 최종 후보에 올랐을 뿐 아니라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상 최종 후보에도 이름을 올리며, 다양한 가치를 추구하는 작가 스트로스의 이름을 널리 알렸고, 프로메테우스상을 수상했다.

특이점을 넘어선 27세기 인류. 한때 역사학자였고, 또한 한때 탱크였던 로빈은 기억 대부분을 상실한 채 의료 시설에서 깨어난다. 그리고 곧 누군가 자신을 죽이려 든다는 사실을 알아챈다. 난민들의 인격을 검열하는 네트워크 웜과 싸우는 전쟁이 벌어진 가운데 로빈의 예전 자아도 그 싸움에 휘말린 바 있다.

그는 무자비한 추적자의 손길에서 벗어나기 위해 독특한 실험 조직체, 즉 '유리감옥'에 자발적으로 입주한다. 유리감옥은 21세기 문화를 재현한 장소이며 참여자들에게는 새 육체와 신분이 부여되는데, 로빈에게 주어진 몸은 21세기의 결혼한 여성. '주부'로서의 여성의 몸과 21세기의 문명이라는 이중의 감옥에 갇힌 그에게 탈출구는 있을까.

저자소개

영국 출신의 SF, 판타지 작가이며 현재 스코틀랜드의 에딘버러에 거주하고 있다. 그는 다른 작가들과 마찬가지로 전업 작가가 되기 전까지 여러 가지 직업을 전전했다. 그는 약학으로 학사 학위를, 컴퓨터 공학으로 석사 학위를 취득했지만, 경찰 잠복 근무에 두 번 얽히면서 약사를 그만 뒀고, 잘 나가던 스타트업에서 프로그래머로 일하다가 버블 붕괴에 때맞춰 그만 두고는 컴퓨터 관련 기고가 겸 작가가 되었다. 1987년 잡지 <인터존>에 첫 단편을 실었고, 2003년에 발표한 첫 장편 《특이점의 하늘》을 비롯해 다섯 편의 장편을 휴고상 후보에 올렸다. 중편으로 휴고상을 세 번 수상했고, 《점점 더 빠르게》와 《아포칼립스 코덱스》로 로커스 장편 SF상과 장편 판타지 상을 각각 받았다. 휴고상과 로커스상,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상, 캠벨상에 최종 후보에 오른 《유리감옥》은 프로메테우스상을 수상했고, 독일어판은 쿠르드 라스비츠상을 받기도 했다. 그의 작품들은 지금까지 12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소개되었다. 전통적인 SF라 할 수 있는 초기 작품의 경우 기술적인 특이점 이후를 배경으로 한 스페이스 오페라를 주로 다루었다. 최근에는 대체 역사물 및 SF 요소를 섞은 판타지/오컬트 소설에 힘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 계열의 작품들은 대부분 긴 시리즈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현재 2017년 출간 예정인 Laundry Files 시리즈의 새 장편 소설 원고를 다시 쓰느라 넋이 나갔다고 하는데, 브렉시트를 통해 영국 정치인들이 그의 상상을 넘어서는 어리석음을 보여준 게 그 이유라 한다. 또한 스트로스는 《리틀브라더》의 작가 코리 닥터로우와 더불어 크리에이 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운동에도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두 사람은 2012년에 《괴짜 황홀경》이라는 소설을 함께 발표하기도 했다.

목차

1장 결투
2장 실험
3장 핵
4장 쇼핑
5장 교회
6장 칼
7장 바닥
8장 아이
9장 비밀
10장 상태
11장 지하
12장 가방
13장 등반
14장 병원
15장 회복
16장 긴장감
17장 임무
18장 연결
19장 장거리도약
에필로그
작가 소개 및 작품 해설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