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진격의 대학교 (커버이미지)
진격의 대학교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오찬호 지음 
  • 출판사문학동네 
  • 출판일2016-10-24 
  • 등록일2016-12-16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1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사회학자 오찬호는 화제를 모은 첫 책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 괴물이 된 이십대의 자화상>에서 일상적 경쟁과 미래에 대한 불안, 자기계발의 논리에 잠식당한 20대의 황폐한 내면과 이들을 ‘괴물’로 만든 사회적 메커니즘을 천착한 바 있다. 그 연장선상에서 그가 이번에 들고 나온 문제는 ‘기업화된 대학’이다.

사실 대학의 기업화는 이미 마무리된 상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금은 아무도 대학을 학문 탐구와 지성의 요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렇게 말했다가는 시대에 뒤떨어진 사람으로 보이기 십상이다. 대학이 사회에서 차지하는 위상 자체가 예전과는 크게 달라졌다. 과거의 대학이 반독재 투쟁과 민주주의 수호, 시민 정신 구현의 구심점 역할을 했다면 현재의 대학은 대규모 자본에 의해 움직이는 또하나의 ‘시장’으로 기능하고 있다.

‘효율’이라는 잣대로 끊임없이 이루어지는 평가에서 살아남기 위해 대학은 기업(의 자본)에 종속되기를 주저하지 않았고, 기업이 요구하는 부단한 ‘개혁(!)’의 과정을 통해 아무런 고민 없이 취업의 전초기지가 되는 길을 택했다. 하지만 대학이 한 사회의 최고 교육기관인 이상 대학의 문제는 그곳만의 문제에 그치지 않는다. 대학은 기본적으로 ‘시민’을 배출해야 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이와 같은 문제의식 아래 이 책에서 현재 대학의 실상을 가감 없이 공개한다.

저자소개

1978년에 태어났고 사회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난 10년 동안 전국의 11개 대학 및 대학원에서 강의했다. '그런다고 사회가 변하냐'고 냉소하는 인간이 많을수록 그 사회는 나쁘게 변한다고 믿는다. 그래서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체념적 푸념이 만들어낸 괴기한 일상을 관찰하고 비판하는 글을 쓰면서 살고 있다. 학자들의 엄격한 논의를 쉬운 용어와 가독성 높은 문체로 현장에 응용해 사회학의 시대적 필요성을 널리 알리고자 노력한다. 학교에 소속되지 않고 생계를 이어나가는 것이 힘들지만 대학, 고등학교, 도서관, 시민단체, 교육청 등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강연하고, 기념 삼아 구입한 로또 복권을 쥐고 심야버스를 타는 생활을 즐기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 《진격의 대학교》, 《그 남자는 왜 이상해졌을까?》, 《이따위 불평등》(공저) 등이 있고, 《절망의 나라의 행복한 젊은이들》, 《대학의 배신》, 《하얀 폭력, 검은 저항》, 《98%의 미래, 중년파산》의 해제를 썼다. 그밖에 KBS 〈TV, 책을 읽다〉, 국회방송 〈TV, 도서관에 가다〉, tvN 〈젠틀맨리그〉 등에 출연했다.

목차

프롤로그: 2045년, 청와대 회의실에선 무슨 일이? _11

1장 취업사관학교
필수과목 ‘신입생 길잡이’의 정체 _27
양복에 어울리는 나비넥타이 종류를 배우는 ‘필수’ 리더십 강의 _34
무감의 대학: 제아무리 도올 선생이라 할지라도 _47
걸인의 철학 _59
Are You a Business Student? _69
‘허니버터칩’에는 어떤 인문학적 가치가 있을까? _75
압박면접을 통과해야 들어갈 수 있는 경영동아리 _83
‘충격’은 어떤 논의로 이어져야 하나 _88

2장 대학이 영어를 숭배할 때
영어 초급반에 미국에서 12년을 산 학생이 있는 이유 _95
“교수 발음 정말 구려!” _100
영어에 집착하는 대학의 천태만상 _107
불평등의 간격을 더 벌리겠다는 대학 _119
좋겠다 넌 영어 잘해서 _125
‘공허함’은 어떤 논의로 이어져야 하나 _132

3장 대학은 완전한 기업이다
이미 게임은 끝났다 _141
연애하는 것처럼 기업에 어필하라 _150
돈 낸 사람이 임자다 _158
너희 학교에는 스타벅스 있어서 좋겠다! _168
한 대학의 부실대학 탈출기 _176
마블링에 미치듯이 대학평가에 미쳤을 때 _182
‘짜증’은 어떤 논의로 이어져야 하나 _189

4장 ‘죽은 시민’을 만들어내는 대학
대학만의 문제가 아닌 모두의 문제로 이해하기 위해 _193
상대평가의 절대화 _196
답은 정해져 있고 너는 대답만 하면 돼 _202
모든 가치를 ‘효율성’이라는 저울에 올려라 _211
정치 이야기 좀 하지 마세요 _217
어떤 사람이 교수가 되는가? _227
우리는 ‘호모 맥도날드’를 만든다 _234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집단사고’가 아닌 ‘집단지성’이다 _239

에필로그: 대학의 역할이 막중하다 _245

감사의 글 _250
미주 _251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