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나는 밥 먹으러 학교에 간다 (커버이미지)
나는 밥 먹으러 학교에 간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박기복 지음 
  • 출판사행복한나무 
  • 출판일2016-03-24 
  • 등록일2016-06-30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529 K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십대들의 힐링캠프 시리즈 1권. 수요일 특식처럼 입맛을 끌어당기는 소설, 어른과 청소년이 같이 읽으면 더욱 유익한 이야기다. 별난 청소년이 겪는 별난 일이 아니라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고, 생각해 봤을 일, 누구나 학교 가면 먹는 ‘급식’을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냈기에 친근하면서 달달하고 따끈따끈한 느낌을 준다.

이 소설을 다 읽고 난 뒤 한 고등학교 여학생은 “따끈따끈하게 갓 구운 식빵에 악마의 맛이라는 누텔라잼을 흠뻑 바르고 그 위에 마시멜로우를 올리고 살짝 데운 뒤, 식빵을 반으로 접어 한 입 베어 물고, 쭉 늘어지는 마시멜로우를 호로록 삼킨 다음, 따끈따끈한 우유를 한 모금 마시고 의자에 등을 기댄 후 햐~ 좋다!” 하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다른 청소년들도 이 소설을 읽고 마시멜로우처럼 달달하고, 누텔라잼처럼 흐뭇한 매력을 느끼게 될 것이다. 지금 청소년들을 자녀로 둔 부모님들은 자식의 학교생활이 어떤지, 밥을 먹으며 무엇을 고민하고 어떤 일로 갈등을 겪는지 알게 될 것이다.

저자소개

“박기복(시우) 청소년에게 힘과 용기를 주는 멘토이자, 청소년에게 꿈과 삶을 담은 이야기를 전하는 소설가입니다.” 박기복 선생님은 청소년을 돕는 든든한 멘토입니다. 살아가는 뜻을 찾지 못해 힘겨워하는 청소년들에게 책과 만남으로 굳센 힘을 주고, 공부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이 올바른 학습 철학과 습관을 바탕으로 공부하는 힘을 키우도록 하며, 배움에서 가장 중요한 독서·토론·글쓰기 능력을 키우도록 돕는 청소년 멘토이자 청소년 학습 전문 작가입니다. 관련 책으로는『청소년 경제 콘서트』,『철학 콘서트, 장자』,『철학은 엄마보다 힘이 쎄다』, 『10대들의 힐링캠프』,『십대를 위한 유쾌한 토론교과서』,『청소년 독서 콘서트』, 『십대를 위한 유쾌한 한국사 콘서트』,『까칠한 문학 친절한 현대사』,『중학생을 위한 국어 어휘력 만점공부법』,『십대를 위한 유쾌한 글쓰기 콘서트』등이 있습니다. 박기복 선생님은 청소년을 사랑하는 따뜻한 소설가입니다. 어른이 생각하는 청소년이 아니라 청소년의 눈으로 보는 청소년을 소설에 담아내는 소설가이자, 별난 청소년이 겪는 별난 이야기가 아니라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고 생각했을 만한 일을 그려내는 소설가입니다. 소설을 읽은 청소년들이 가벼움 안에서 살아갈 힘을 키우고, 감춰 두었던 아픔을 다독이며 살아갈 힘을 얻기를 바랍니다. 관련 책으로는 『나는 밥 먹으러 학교에 간다』,『일부러 한 거짓말은 아니었어』,『우리 학교에 마녀가 있다』,『소녀, 사랑에 말을 걸다』,『소년 프로파일러와 죽음의 교실』이 있습니다. │질문과 답변│ yesreading@gmail.com

목차

01 김급식은 내 친구
02 짜장면에 탕수육 먹는 날
03 닭날개튀김을 떠나보내는 슬픔
04 튀김 기름은 학교 유전에서 나온다
05 굶는 아이들에게 밥 먹이자는 꿈
06 때로는 나도 먹기 싫다
07 마음먹기
08 우동족발떡볶이라면부침개국밥순대어묵…
09 배가 고파도 먹지 말아야 할 때가 있다
10 양계장 집 딸
11 혼자 먹는 빵
12 눈물로 끓인 조개탕
13 다시 찾은 밥상, 빼앗긴 내 자리
14 오동통한 내 살
|글쓴이 말| 나답게 밥 먹는 이야기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