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국어 시간에 뭐 하니? (커버이미지)
국어 시간에 뭐 하니?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구자행 지음 
  • 출판사양철북 
  • 출판일2016-07-19 
  • 등록일2016-10-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6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부산에서 30년 가까이 국어 교사로 살아온 구자행 선생이 아이들과 놀고, 시와 글을 쓴 이야기를 속속들이 풀어 놓았다. 담임 맡은 아이들을 처음 만난 날, 미리 만들어 둔 이름표를 한 사람씩 안아 주며 건네고, 벚꽃이 피면 꽃 핀 줄도 모르고 엎어져 자는 아이들을 일깨워 산으로 데려가고... 차근차근 책 속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어떻게 고등학생 아이들이 자기 이야기를 쓰게 됐는지, 그 비결을 알 수 있다.

이야기가 넘치고 마음이 움직여야 비로소 아이들은 글을 쓰고 시를 쓴다. 자기 이야기를 속 시원히 할 수 있는 교실 풍경과, 시를 어떻게 쓰고, 자라온 이야기를 어떻게 쓰는지 아이들과 나눠온 글쓰기 방법에 대해서도 꼼꼼하게 실려 있다. 아이들을 이해하고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교사들에게 권한다. 아이들과 함께 글을 쓰면서 같이 살아가길 꿈꾸는 교사에게 좋은 길잡이가 되는 책이다.

저자소개

1985년에 부산에서 국어 교사를 시작해 지금까지 아이들과 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 1998년에 한국글쓰기교육연구회에 들어가 이오덕 선생님과 동료 교사들과 함께 글쓰기 공부를 시작해 지금까지 하고 있다. 이오덕 선생님이 평생 공부하고 실천한 ‘삶을 가꾸는 글쓰기’ 교육을 고등학교에서도 꾸준히 해서 해마다 아이들 글을 문집으로 엮고 있다. 아이들 시를 모아 《버림받은 성적표》, 《기절했다 깬 것 같다》를 펴내기도 했다. 동료 교사들에게 어떻게 고등학생 아이들과 시를 쓰고 글을 쓸 수 있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국어 시간에 뭐 하니?》가 그 답이 되는 책이라 할 수 있다. 아이들과 글쓰기를 하고 싶은데 어떻게 첫발을 떼야 하는지 모르는 교사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모아 엮었다. 아이들을 맞이하기 전에 미리 교실에 가서 청소하고, 담임 맡은 아이들 이름표를 만들어 첫날 한 사람씩 안아 주면서 건네고, 벚꽃이 피면 아이들 데리고 학교 뒷산을 오르고, 아이들이 반짝거리는 시를 써 오면 가슴이 설레서 벙글거리고, 그래서 구자행은 천생 국어 교사이다.

목차

1부 무엇이든 말할 수 있는 교실
-고자행님
-상현이
-아이들 말
-학급 평화회의
-참나무야 대나무야 옻나무야
-무엇이든 말할 수 있는 교실
-지각
-어른 노릇
-콘돔 사건
-특별 상담
-정수
-이제 지리 시간도 싫어질 것 같다
-백일장

2부 몸으로 붙잡은 말 - 시 쓰기
-어떤 시가 좋은 시일까?
-몸으로 붙잡은 빛나는 말
-자연을 느끼는 감성
-선생님 관찰 기록
-가난한 이웃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멋진 불평
-미안한 마음

3부 니 이야기를 붙잡아라 - 자라온 이야기 쓰기
-아이들 글에는 아이들 삶이 담겨야
-자라온 이야기 쓰기
-손바닥소설 쓰기
-글을 쓰면서 마음이 자란다
-이야기하기 교육

후기 - 젊은 국어 교사에게 보내는 편지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