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버리는 즐거움 (커버이미지)
버리는 즐거움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야마시타 히데코 지음, 박선형 옮김 
  • 출판사생각정거장 
  • 출판일2016-06-22 
  • 등록일2016-07-18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57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내가 사는 공간을 꾸미는 일, 그것의 중요성을 깨달은 사람들이 늘고 있다. 작은집, 원룸, 월셋집, 전셋집, 어떤 집 형태든 상관없다. 인테리어란 단순히 집을 꾸미는 게 아니라 내 주변 환경을 바꾸고 라이프스타일을 개선하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인테리어를 한다고 값비싼 가구를 사고 많은 공사비를 들여 내부 리모델링을 할 필요는 없다. 오히려 물건에 대한 욕심, 채우고자 하는 욕구를 버리면 공간이 살아나고 삶이 넉넉해진다. 온라인 카페와 SNS에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른바 단샤리, 미니멀 라이프다.

저자인 야마시타 히데코는 넘쳐나는 물건을 끊고, 불필요한 물건을 버리고, 물건의 집착에서 벗어나는 ‘단샤리’이론을 생활에 접목시켜 일본 열도를 뜨겁게 달군 장본인이다. 어지러운 방은 고민스럽고 아무것도 없는 방은 심심하고, 무미건조하고 차가운 방은 편안하지 않다. 저자는 나에게 어울리는 방을 스스로 철저히 분석하게 한 다음 넘치는 물건을 망설이지 말고 과감히 버리라고 권한다. 그러면 물건이 비는 만큼 마음의 풍요로움이 채워질 것이라고도 얘기한다.

넘치는 물건을 버린 덕분에 해마다 점점 더 즐거움을 느끼고 있는 저자는 공간의 여유, 시간의 여유, 그리고 인간관계의 여유, 이 여유가 바로 삶을 넉넉하게 채워주는 아름다움이라고 말한다. 하루를 기분 좋게 받아들이고 기분 좋게 스스로를 맞이해 줄 수 있는 공간, 이 책을 통해 내가 머물고 있는 집을 그런 공간을 만들 수 있을 것이고 나아가 나의 인생도 변화할 것이라고 작가는 말한다.

저자소개

도쿄 출신으로 이시카와현石川縣에 거주하다 현재는 홀로 도쿄에서 생활하고 있다. 와세다대학교 문학부 시절 알게 된 요가의 행법 철학 ‘단행 斷行·사행 捨行·이행 離行’을 깨달았다.그 후 물건 정리법을 통해서 누구나 실천 가능한 자기탐구 방법에 심취해 새로운 정리기술로 ‘단샤리斷捨離’를 고안했다. 단샤리를 통해 일상의 정리법과 누구나 실천할 수 있는 ‘정리·수납·청소’라는 개념을 새롭게 도입했다. ‘단샤리’를 주제로 한 첫 번째 작품 《단샤리斷捨離》를 시작으로 《부감력俯瞰力》, 《자재력自在力》 이외에 집필과 감수에 참여한 서적이 총 300만 부가 팔리는 인기를 얻었다. 대만, 중국 등에서도 베스트셀러를 기록했으며 최근에는 《어른들의 단샤리 수첩大人の斷捨離手帳》을 출간했다. 현재는 출판을 기반으로 신문, 잡지, TV에서 다양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제1장 / 먹는 공간
부엌 싱크대 상판 위에는 주전자만 올려놓기
물건은 한 번에 꺼내기
행주는 필요 없다
뒤처리가 깔끔한 쓰레기 처리법이란
설거지 스펀지는 작게 잘라두면 쓸모가 커진다
식기건조대는 두지 않는다
냄비는 보여주려는 목적으로 골라야
작은 도마가 편하다
결론은 전통 식기
고급 브랜드의 머그컵을 평소에 즐겨 쓰기
전기밥솥, 전자레인지를 단샤리 하기
빈 밀폐용기는 냉장고에 보관하기
식재료는 필요한 만큼만 구입하기
식탁매트로 연출하기
쟁반에 차리는 일인식이 즐겁다
요리는 토핑으로 눈속임
부엌 한쪽에 좋아하는 그릇을 장식한다

제2장 / 입는 공간
옷장의 순환을 활발하게
질 좋은 속옷을 입는다
스타킹은 덮개가 없는 바구니에 보관하기
여행에서의 대활약, 보자기의 매력
특별한 날에 입는 옷은 따로 없다
출근용 옷은 매달 처분한다
일상복이야말로 신중하게 고른다
하얀 면 셔츠를 입고 잔다
두 벌의 코트로 겨울나기

제3장/ 자는 공간
꿀잠을 청하는 물건들
다리가 달린 가구는 청소하기 편하다
액세서리와의 오랜 인연
이불 커버는 삼 일에 한 번 세탁

제4장/ 지내는 공간
거실에 소파를 두지 않는다
베란다 창가에 호텔처럼 테이블과 의자 놓기
화초와 꽃을 늘 가까이
바깥 경치가 중요하다
선물로 받은 그림은 벽에 걸기

제5장/ 씻는 공간
목욕 수건은 쓰지 않는다
스킨케어는 아침에만 하고 밤에는 하지 않는다
샴푸와 비누를 샤워 부스에 두지 않기
수도꼭지가 빛나면 세면대가 달라진다
보이지 않는 곳을 닦는 즐거움
연말에 대청소하지 않기
화장실 슬리퍼 없애기
화장실에서 은은한 아로마 향이 나도록

제6장/ 배우는 공간
식탁 테이블을 서재 책상으로
연필꽂이에 펜은 세 자루만
일을 세 개의 산으로 관리
불필요한 물품은 주변 사람들과 나누기
종이류는 바로 버리기
엽서와 명함들도 버리는 즐거움을
연하장은 이제 그만
버리는 책, 간직하는 책
가방은 매일 밤 숨 쉬게 해준다
지갑은 돈의 집이다
단순한 수첩에 삼색 펜으로 적는다
번뜩임을 써내려가는 ‘생각 정리노트’
TV와의 관계는 스스로 조절

제7장/ 다니는 공간
현관 바닥에 깐 현관매트
현관에서 맨발로 거실 들어오기
신발장에 구두는 반만 채워라
계절마다 두 켤레, 좋아하는 구두를 신는다
혼자 산다면 우산은 한 개로 충분하다
재난대비용품은 물 여섯 통으로 충분

에필로그
역자 후기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