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살아보기 (커버이미지)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살아보기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김남희 지음 
  • 출판사웅진지식하우스(웅진닷컴) 
  • 출판일2016-01-04 
  • 등록일2016-02-22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89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여행과 일상의 중간지대에서 여행의 설렘을 느끼면서 일상의 익숙함도 누릴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평소보다 덜 쓰고, 덜 바쁘면서 더 충전된 시간을 보낼 수 없을까.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살아보기>는 12년 동안 전 세계 80개국을 다녀본 여행가 김남희가 추천하는 여행지의 이야기를 담아낸 에세이이다.

그녀는 추운 겨울만 되면 몸과 마음이 얼어붙는 탓에 겨울이 오기 시작하면 남쪽 나라로 가는 생활을 해왔다. 기본적으로 한국과 많이 멀지 않고, 한국의 겨울과는 반대의 계절을 가진 나라. 물가가 비싸서 몇 달을 머물러도 생활비가 부담스럽지 않고, 여자 혼자 머물러도 안전하며, 동시에 문화적인 인프라는 풍부해서 윤택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나라. 그렇게 찾아낸 나라가 바로 발리, 치앙마이, 라오스, 스리랑카이다.

푸른 생명의 의지가 넘실대는 초록의 나라 발리, 야생동물과 옛 도시의 흔적을 간직한 스리랑카, 덜 벌어도 삶에 더 충실한 예술가들의 터전 치앙마이, 스님들의 탁발로 새벽을 여는 고요한 나라 라오스. 책은 그녀가 겨울마다 찾아가서 이곳에서 머무른 '체류기'로 네 나라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가 실려 있다.

저자소개

여행작가. 대학 졸업 후 2달간 혼자 유럽 여행을 떠난 게 시작이었을까. 직장인 신분에 1달 휴가를 받아 한 나라씩 돌던 게 시작이었을까. 삼십 대에 사표를 쓰고 집 전세보증금과 적금을 털어 배낭을 메고 도보여행을 떠난 이후로 도보 여행가, 여행에세이 작가의 길을 걸어오고 있다.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가 외로운 이들과 만나던 그녀는, 이제 단 한 사람과 옥상 텃밭을 가꾸며 ‘책 읽고 글쓰는’ 심심한 날들을 꿈꾼다. 가난해도 아낌없이 제 것을 나눠주던 길 위의 사람들처럼 그녀도 빈약할지언정 수입의 일부는 여행하는 나라의 아이들을 위해 쓰고 있다. 유난히 추위를 많이 타서일까. 몸도 마음도 추운 겨울을 서울에서 보내자니 인생이 비틀거렸다. 그간 여행하면서 저렴한 비용으로 몸은 따뜻하게 마음은 풍요롭게 할 수 있는 곳을 점찍어뒀다. 그렇게 몇 년 전부터 겨울이면 발리, 스리랑카, 치앙마이, 라오스로 날아가 그 나라를 오롯이 느끼며 충분히 잠자고, 맛난 음식과 자연을 즐기고, 산책과 독서가 일상인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왔다. 이렇게 좋은 삶을 혼자만 누리기에는 미안했다. 관광이 아닌 여행을 하고 싶은 사람, 현재 간절한 휴식이 필요한 사람들과 이 행복을 공유하고자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살아보기》를 쓰게 되었다. 저서로는 《소심하고 겁 많고 까탈스러운 여자 혼자 떠나는 걷기 여행》, 《유럽의 걷고 싶은 길》, 《일본의 걷고 싶은 길》, 《외로움이 외로움에게》, 《삶의 속도, 행복의 방향》, 《라틴아메리카 춤추듯 걷다》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여행과 일상의 중간에서, 덜 쓰고 덜 갖되 더 충만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발리 Bail
엄마와 함께 남쪽 나라를 가다
발리에서 아빠의 하늘을 느끼다
서로를 좋아하지만, 서로의 취향은 다를 때
몽키포레스트에 집을 구하다
그림도 그리고, 춤도 보고
엄마와 함께하는 마지막 날
엄마의 편지
발리식 드레스 코드
청소는 대충대충?
우붓의 일본인 친구들
산책자의 깨어진 꿈
논바닥을 앞에 두고 폭풍 수다
발리 남자의 매력
인도네시아 요리 배우기
발리의 예술
쇼핑의 원칙
인생의 3분의 1을 신에게 바치는 여자들
핸드메이드 라이프
어부와 사랑을
좋은 기운을 나누어주는 마사지
최고의 산책로는 논두렁길
플란플란하게 살아가기
돌고래를 만나러
물의 티르타 강가

스리랑카 Sri Lanka
마침내 애석했던 스리랑카로
타인의 친절에 기대어 살아가기
사랑스러운 이름 캔디
식물원에서 하루를
비 내리는 날의 시간 보내기
트렁크를 끌고 다니는 전직 배낭족
열대의 나라에서 장작 난로를 지펴놓고
아름다운 힐컨트리 하푸탈레
태양 숭배교도가 되어
Just do it
아름답지 못한 세상에서 아름다운 사람으로 살기
산책과 독서
독일 전차군단의 파워
역시 로컬 푸드
스리랑카 최고의 숙소
간절한 청년과 무력한 나
아시아 코끼리를 만난 날
어여쁜 성채 마을 갈레
어떤 여행
흰수염고래를 만나고
유혹하는 폐허 아누라다푸라와 폴로나루와
한국말을 하는 청년들에 둘러싸여
목욕하는 사람들
애덤스피크를 향해
마지막 날은 제프리 바와와 함께

치앙마이 Chiang Mai
젊음의 고장으로 돌아가다 245
치앙마이 내 집 248
책 한 권만 있다면
그 시절을 찾아
한국에서 날아온 첫 손님
치앙마이 요리 학교
빠이, 바이 바이
손님 보내기
반성문: 있을 때 잘하자
장터로 여는 아침
느릿느릿 반캉왓
현지인 코스프레
단팥빵과 책
나나정글
다정한 누이 같은 람팡
잠자는 고도 프레
지상의 천국 호시아나 빌리지
50일 만에 내리는 비
Enough for Life
소수 부족을 만나러 가다
탄야의 마사지
길치의 산책
내 마음의 산소호흡기 매깜뽕

라오스 Laos
라오스만의 속도
세월이 흘렀으니 변화는 당연하지
루앙프라방의 영혼 탁발
라오 여인을 떠올리며
보름달 빛에 취해
왜 이곳으로 정했어요?
방비엥이 두렵다
메콩 강에서 선셋 크루즈를
루앙프라방의 옛 얼굴과 조우한 새벽
보이지 않는다고 사라진 것은 아니다
고맙고 미안한 마음으로 안녕, 라오스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