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 무엇이든 가능하다

    •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지음, 정연희 옮김
    • 문학동네
  • 카시지

    • 조이스 캐롤 오츠 지음, 공경희 옮김
    • 문학동네
  • 검은 개

    • 이언 매큐언 지음, 권상미 옮김
    • 문학동네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마션 (커버이미지)
마션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앤디 위어 지음, 박아람 옮김 
  • 출판사알에이치코리아(RHK) 
  • 출판일2015-08-07 
  • 등록일2015-10-12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3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화성에서 조난당한 한 남자에 대한 이야기. 컴퓨터 프로그래머 출신인 작가 앤디 위어가 2009년 취미 삼아 개인 블로그에 연재를 시작했던 소설로, 독자들의 요청으로 2011년 아마존 킨들 버전으로 자비 출판되었고, 이후 한 문학 에이전트의 눈에 띄어 미국의 중견 출판사 크라운 사에서 정식 출판되었다.

"지난 수십 년을 통틀어 이토록 잘 읽히는 소설은 처음이다", "21세기 과학적 지식이 빛을 발하는 스릴 넘치고 흥미진진한 이야기"라는 언론의 호평이 쏟아졌던 <마션>은 출간 즉시 뉴욕타임스 소설 부문 베스트셀러 순위권에 12주 연속 머물렀고, 1년도 채 안 된 오늘날 뉴욕타임스 소설 부문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37주 연속 재진입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야기의 중심에는 식물학자이자 기계공학자인 우주비행사 마크 와트니가 있다. 화성 탐사의 세 번째 계획인 아레스 3 탐사에 참여한 마크는 동료들과 함께 화성 표면에 성공적으로 착륙한 후 막사를 짓고 본격적으로 탐사에 나선다. 하지만 단 엿새 만에 예기치 못한 모래 폭풍이 휘몰아치면서 임무는 중단되고 궤도로 복귀하라는 항공우주국의 지시가 떨어진다.

폭풍 속도가 화성 상승선의 한계를 벗어나리라는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우주비행사들은 서둘러 복귀에 나선다. 하지만 뜻밖의 사건과 맞닥뜨린 마크 와트니는 죽음의 위기를 겪고 홀로 고립된다. 마크의 생체 신호가 멈춘 것을 확인한 동료들이 그가 죽었다고 생각하고 화성 표면을 떠난 것이다. 이제 마크는 어딘가로 떠날 수도, 지구에 구조 요청을 할 수도 없다. 하지만 삶을 포기할 수 없는 그는 과학자 고유의 감각으로 굶어 죽지 않기 위해 식량을 키우고, 구조 요청을 하기 위해 지구와의 교신을 시도하는데…

저자소개

1972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났다. 입자물리학자인 아버지와 전기기술자인 어머니 슬하에서 자랐으며, 여덟 살 때부터 아서 C. 클라크, 아이작 아시모프 등의 작품을 탐독했다. 캘리포니아 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을 공부하다가, 열다섯 살 때 산디아 국립연구소에서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하기 시작했다. 이후 블리자드에서 '워크래프트 2' 개발에 참여했고, AOL 등 몇몇 소프트웨어 회사들을 전전하며 프로그래머로 일했다. 본격적으로 소설을 집필하기 시작한 건 20대에 들어서면서부터다. 수년간 웹사이트를 운영하며 자신이 쓴 글을 포스팅해왔는데, 단편 <The Egg> 등도 인터넷상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 유투브 동영상, 단막극 등으로 만들어졌다. 2009년 첫 장편 《마션》을 개인 블로그에 연재하다가, 2011년 독자들의 요청으로 전자책 자비 출판을 했고, 2014년 크라운 출판사와 판권 계약을 맺고 정식 출간하였다. 데뷔작 《마션》의 출간 성공으로 한참 인기 작가로서의 명성을 누리고 있는 앤디 위어는 2015년 현재 외계인, 텔레파시, 시간여행 등을 소재로 한 차기작 《Zhek》을 집필 중이다.

목차

1 장
일지 기록: 6화성일째

2장
일지 기록: 7화성일째 / 일지 기록: 10화성일째 / 일지 기록: 11화성일째/ 일지 기록: 14화성일째/ 일지 기록: 15화성일째/ 일지 기록: 16화성일째/ 일지 기록: 22화성일째

3장
일지 기록: 25화성일째 / 일지 기록: 26화성일째 / 일지 기록: 29화성일째 / 일지 기록: 30화성일째

4장
일지 기록: 32화성일째 / 일지 기록: 33화성일째 / 일지 기록: 33화성일째(2) / 일지 기록: 34화성일째 / 일지 기록: 37화성일째

5장
일지 기록: 38화성일째 / 일지 기록: 38화성일째(2)/ 일지 기록: 39화성일째 / 일지 기록: 40화성일째 / 일지 기록: 41화성일째 / 일지 기록: 42화성일째

6장
일지 기록: 61화성일째

7장
일지 기록: 63화성일째 / 일지 기록: 64화성일째 / 일지 기록: 65화성일째 / 일지 기록: 66화성일째 / 일지 기록: 67화성일째 / 일지 기록: 68화성일째 / 일지 기록: 69화성일째 / 일지 기록: 70화성일째 / 일지 기록: 71화성일째

8장

9장
일지 기록: 79화성일째 / 일지 기록: 80화성일째 / 일지 기록: 81화성일째 / 일지 기록: 82화성일째 / 일지 기록: 83화성일째

10장
일지 기록: 90화성일째 / 일지 기록: 92화성일째 / 일지 기록: 93화성일째 / 일지 기록: 94화성일째 / 일지 기록: 95화성일째 / 일지 기록: 96화성일째

11장
일지 기록: 97화성일째 / 일지 기록: 97화성일째(2)/ 일지 기록: 98화성일째 / 일지 기록: 98화성일째(2)

12장

13장
일지 기록: 114화성일째 / 일지 기록: 115화성일째 / 일지 기록: 116화성일째/ 일지 기록: 117화성일째/ 일지 기록: 118화성일째 / 일지 기록: 119화성일째

14장
오디오 기록 녹취: 119화성일째/ 오디오 기록 녹취: 119화성일째(2)/ 오디오 기록 녹취: 119화성일째(3)/ 오디오 기록 녹취: 119화성일째(4)/ 오디오 기록 녹취: 119화성일째(5)/ 오디오 기록 녹취: 119화성일째(6)/ 오디오 기록 녹취: 119화성일째(7)/ 오디오 기록 녹취: 119화성일째(8)/ 오디오 기록 녹취: 120화성일째/ 일지 기록: 120화성일째/ 일지 기록: 121화성일째 / 일지 기록: 122화성일째

15장

16장

17장
일지 기록: 192화성일째 / 일지 기록: 193화성일째 / 일지 기록: 194화성일째/ 일지 기록: 195화성일째/ 일지 기록: 196화성일째

18장
일지 기록: 197화성일째 / 일지 기록: 198화성일째 / 일지 기록: 199화성일째/ 일지 기록: 200화성일째/ 일지 기록: 201화성일째 / 일지 기록: 207화성일째 / 일지 기록: 208화성일째 / 일지 기록: 209화성일째 / 일지 기록: 211화성일째

19장

20장
일지 기록: 376화성일째 / 일지 기록: 380화성일째 / 일지 기록: 381화성일째 / 일지 기록: 383화성일째 / 일지 기록: 385화성일째 / 일지 기록: 387화성일째 / 일지 기록: 388화성일째 / 일지 기록: 389화성일째 / 일지 기록: 390화성일째

21장
일지 기록: 431화성일째 / 일지 기록: 434화성일째 / 일지 기록: 435화성일째 / 일지 기록: 436화성일째 / 일지 기록: 439화성일째 / 일지 기록: 444화성일째 / 일지 기록: 449화성일째

22장
일지 기록: 458화성일째 / 일지 기록: 462화성일째 / 일지 기록: 466화성일째 / 일지 기록: 468화성일째 / 일지 기록: 473화성일째 / 일지 기록: 474화성일째 / 일지 기록: 475화성일째

23장
일지 기록: 476화성일째 / 일지 기록: 477화성일째 / 일지 기록: 478화성일째 / 일지 기록: 479화성일째 / 일지 기록: 480화성일째 / 일지 기록: 482화성일째 / 일지 기록: 484화성일째 / 일지 기록: 487화성일째 / 일지 기록: 492화성일째 / 일지 기록: 497화성일째

24장
일지 기록: 498화성일째 / 일지 기록: 498화성일째(2) / 일지 기록: 499화성일째 / 일지 기록: 500화성일째 / 일지 기록: 501화성일째 / 일지 기록: 502화성일째 / 일지 기록: 503화성일째 / 일지 기록: 504화성일째

25장
일지 기록: 505화성일째 / 일지 기록: 506화성일째 / 일지 기록: 526화성일째 / 일지 기록: 529화성일째 / 일지 기록: 543화성일째 / 일지 기록: 549화성일째

26장
일지 기록: 임무 687일째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