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야간 비행 (한글판 + 영문판) (커버이미지)
야간 비행 (한글판 + 영문판)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지음, 윤정임 옮김 
  • 출판사더클래식 
  • 출판일2014-05-12 
  • 등록일2015-10-12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 내용 소개

진정한 모험가 생텍쥐페리가 써 낸
21세기의 새로운 영웅 서사시

1931년에 출간된 생텍쥐페리의 두 번째 소설 《야간 비행》은 발표 즉시 독자와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그해 페미나(Femina) 상을 수상했다. 특히 이 작품은 대문호 앙드레 지드의 찬탄으로 더욱 빛을 발하게 되었고, 곧 전 세계에 번역되어 1933년에는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생텍쥐페리는 1920년 공군에 입대해 조종사 훈련을 받고 1926년에 프랑스 항공사에 입사한다. 1929년에 아르헨티나 야간 항로 개발에 참여하게 된 그는 당시의 경험을 통대로 이 작품을 탄생시켰다. 상업 항공이 탄생한 1920년대는 교통과 통신 수단이 발전하고 도시화와 개발이 이어졌으며, 인쇄술과 영화를 통한 이미지의 보급이 비약적으로 확대되기 시작했다. 그러한 기술의 발달은 개인의 지각을 변화시켰고, 문명은 현대화를 향해 열려 있었다. 초월이나 극복에 대한 생각이 삶의 모든 분야에서 실체화되기 시작하면서 사회적 측면에서는 전통적 가치들의 전복이 일어났고, 개인들은 행동을 통해 자아의 극복을 시도하게 되었다. 《야간 비행》에서 파비앵과 리비에르라는 두 인물에게 나타나는 자기 초월이나 극복의 모습은 이러한 사회의 변화와 결코 무관하지 않다.


인간의 한계와 그것을 시험하는 역경
그리고 비극에 맞서 싸우는 인간의 고귀함

생텍쥐페리는 툴루즈에서 근무할 당시 직장 상사였던 디디에 도라를 모델로 해서 이 작품의 리비에르라는 인물을 창조해 냈다. 그는 강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진 리비에르와 자신의 몸을 아끼지 않고 임무에 임하는 비행사들을 통해 큰 감동과 깨달음을 선사하고 있다.
제1차 세계대전의 후유증을 겪고 있던 유럽의 작가들은 역사와 사회로 눈을 돌려 인간의 문제를 진지하게 성찰하게 되었다. 그들은 기존의 이데올로기에 편입되기보다는 근본적인 인간의 문제에 대해 고민했으며, 그것을 ‘행동’으로 표명하고자 했다. 그래서 그들은 ‘삶이 곧 작품이 되는 글쓰기’에 몰두했다. 앙드레 말로, 생텍쥐페리, 몽테를랑으로 대표되는 ‘행동주의 문학’은 이후 등장하는 실존주의 문학에도 크나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글을 쓰기 전에 우선 모험적인 행동에 뛰어들고, 그것을 작품으로 일궈낸 그들은, 때로는 죽음에 맞서기도 하면서 그 모험들이 단지 한 개인의 영웅담으로 그치지 않고, 인류의 위대한 힘을 보여 주려는 의지로 이어지도록 했다. 《야간 비행》의 마지막 부분에서 파이앵이 비행장으로 돌아오지 못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리비에르는 절망하지 않고 유럽행 비행기에 이륙을 지시한다. 그리고 그는 다시 자신이 있었던 자리에서 불어 닥친 역경에 맞서 싸워나갈 것을 다짐한다. 그러한 그의 행동은 역경에 굴하지 않고 인간의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행동주의 문학의 표본으로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빈번한 위협을 직접 마주한 생텍쥐페리의 삶은 흉내 낼 수 없는 진정성을 그의 작품에 부여해 준다. _앙드레 지드

저자소개

프랑스에서 20세기 최고의 작가로 칭송하는 생텍쥐페리는 1900년 리용에서 귀족의 후손으로 태어났다. 어린 시절의 모습은 어린 왕자의 주인공과 너무나 닮았다. 눈앞에 벌어지는 온갖 사소한 일들을 놀라움과 감탄으로 바라보았고 유난히 소란스럽고 잔꾀가 많았지만 항상 생기가 넘치고 영리했다. 그는 행복한 유년 시절을 보냈으며, 성장하여 조종사 훈련을 받은 경험으로 1926년 프랑스 항공사에 취직하면서 그의 생애와 문학에 결정적인 전기로 작용한다. 아프리카의 한 비행장에 근무하면서 쓴 ‘남방 우편기(1929)’를 시작으로 ‘야간비행(1931)’과 ‘인간의 대지(1939)’등, 삶과 죽음을 넘나드는 박진감 넘치는 실존적 작품들을 썼다. 특히 1935년에는 비행 도중 사하라 사막에 불시착하여 기적적으로 대상(隊商)에 의해 구출된 적도 있었다. ‘어린 왕자 The Little Prince(1943)’는 2차 세계대전 중 작가가 직접 그린 삽화와 함께 미국에서 발표했는데, 그 이듬해 생텍쥐페리는 지중해 연안으로 정찰비행을 나갔다가 다시는 돌아오지 못했다.

목차

▶ 이 책의 차례

서문
야간 비행

작품 해설 _절제된 영웅 서사시 《야간 비행》
작가 연보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