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스파이의 유산 (커버이미지)
스파이의 유산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존 르 카레 지음, 김승욱 옮김 
  • 출판사열린책들 
  • 출판일2020-04-30 
  • 등록일2020-10-23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4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영화감독 박찬욱 추천!
스파이 문학의 거장 존 르카레 신작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이후 50여 년의 세월이 흘렀다.
당시 희생자의 유족들이 소송을 제기하고, 은퇴한 스파이가 소환된다.

나이 지긋한 전직 요원 피터 길럼은 프랑스의 시골 농장에서 한가로운 은퇴 생활을 보내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집배원이 편지 하나를 들고 오고, 길럼은 그것이 영국 정보부, 즉 <서커스>에서 보낸 편지라는 것을 한눈에 알아본다.
런던에 도착한 길럼은 정든 케임브리지 서커스의 옛 건물과 달리 템스 강변에 새로 생긴 본부 건물을 보고 경악한다. 그는 법무팀장 버니, 역사 담당 로라를 만나 사정을 듣는다. 냉전 시대 <윈드폴 작전>으로 인해 사망한 한 요원의 아들과, 한 민간인의 딸이 정보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는 것. 유족들은 사망의 원인이 정보부, 나아가 스마일리와 길럼에게 있다고 믿고 있다. 스마일리는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그렇게 길럼은 수십 년 전 자신이 수행했던 일들을, 그리고 <튤립>이라는 암호명으로 불렸던 여성과의 기억을 강제로 끄집어내게 된다. 감시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낡은 서류철을 읽어 나가는 길럼. 회상과 문서 속에서 사건들이 생생하게 되살아난다.

스파이 소설의 장르를 넘어 문학성을 인정받는 거장, 존 르카레의 스물네 번째 장편소설 『스파이의 유산』이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2017년 발표된 이 작품은 르카레의 대표작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1963)로부터 50여 년이 지난 시점의 이야기이며, 27년 만에 ― 『은밀한 순례자』(1990) 이후로 ― 조지 스마일리가 다시 등장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한국어판에는 박찬욱 감독의 추천사가 수록되어 있다. 박찬욱 감독은 르카레의 팬으로, 르카레 원작의 BBC 드라마 『리틀 드러머 걸』을 감독하기도 하며 작가와 교분을 맺어 왔다.

저자소개

본명은 데이비드 존 무어 콘웰로, 1931년 영국 도싯주의 항구 도시 풀에서 태어났다. 스위스 베른 대학교에서 독일 문학을,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언어학을 공부했고 1956년 졸업 후 이튼 칼리지에서 2년간 독일어를 가르쳤다. 1959년부터 영국 외무부에서 근무하는 동시에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1961년 첫 번째 소설 『죽은 자에게 걸려 온 전화』를 발표했는데, 당시 그는 실제 유럽에서 활동하는 비밀 요원이었다. 동서 냉전기의 독일을 무대로 한 세 번째 소설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가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면서 르카레는 요원 생활을 그만두고 본격적인 전업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이 작품은 작가 그레이엄 그린으로부터 <내가 지금껏 읽어 온 스파이 소설 중 가장 뛰어난 작품>이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르카레의 작품들은 실제 경험을 토대로 한 사실적인 묘사와 함께 뛰어난 문학성 역시 인정받아 스파이 소설의 장르를 넘어 명성을 떨치고 있다. 또한 그는 누구보다 예민한 감각으로 시대 상황을 포착하여, 냉전 종식 후에도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다양한 문제에 초점을 맞춘다. 영국 추리 작가 협회가 수여하는 골드 대거상 2회, 다이아몬드 대거상 등 수많은 문학상을 수상했고 베른 대학교와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9년에는 인권과 평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로프 팔메상을 받기도 했다. 『스파이의 유산』은 그의 스물네 번째 장편소설로, 은퇴한 요원 피터 길럼이 주인공이며 조지 스마일리 등 르카레 팬이라면 익숙할 인물들이 등장한다. 르카레는 이 작품을 통해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와 그 전후 사건들을 되짚으며 <그때 우리가 했던 일은 결국 무엇 때문이었나>라는 질문을 던진다. 이 작품은 출간된 해 『가디언』, 『더 타임스』, 『타임스 리터러리 서플러먼트』 등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그 외 주요 작품으로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1974), 『스마일리의 사람들』(1979), 『리틀 드러머 걸』(1983), 『완벽한 스파이』(1986), 『영원한 친구』(2003), 『현장 요원』(2019) 등이 있다.

목차

추천의 글 ― 박찬욱

스파이의 유산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