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당신이 글을 쓰면 좋겠습니다 (커버이미지)
당신이 글을 쓰면 좋겠습니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홍승은 지음 
  • 출판사어크로스 
  • 출판일2020-02-13 
  • 등록일2020-10-23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7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저자의 전작 《당신이 계속 불편하면 좋겠습니다》가 자기 목소리를 쉽게 내지 못했던 사람들이 하고 싶었던 말을 대신 해주면서 큰 호응을 얻었다면, 이번 책은 사람들에게 자기 목소리를 직접 내보라고, 자기 삶을 글로 이야기해보라고 부추긴다. 저자는 쓰기의 근육을 단련하며 익힌 ‘글쓰기 요령’은 물론, 글쓰기가 불러온 삶의 변화 등 ‘쓰기의 가치’를 흡입력 있는 문장으로 들려주며 독자들을 자연스럽게 쓰는 사람의 길로 이끈다.

홍승은의 글쓰기 수업을 찾은 사람들은 쓰면서 살아갈 힘을 얻게 되었다고 고백한다. “글을 쓰면서 일상과 감정이 정돈됐어요. 여기 오기 전까지 정말 힘들었거든요. 그동안 함께 쓰면서 어두운 동굴을 통과한 것 같아요. 앞으로도 계속 쓰고 싶어요.”(126쪽) 이 책을 읽고 나면, 어느새 자기 이야기를 써내려가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저자소개

내게 붙은 여러 이름표 중 가시처럼 목에 걸리는 것들이 있다. 가시를 하나씩 빼내며 글을 써 왔다. 이번 가시는 ‘폴리아모리’이다. 사랑하며 살과 삶이 섞이는 걸 좋아하지만, 연애를 둘러싼 고정 규범에 진저리 치기도 했다. 어떻게 무해한 관계를 맺을지 고민하다가 폴리아모리를 살게 되었다. 누군가 남긴 이야기를 주우며 소외된 경험의 언어를 찾았듯, 헨젤과 그레텔의 빵 조각처럼 내 몫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일에 관심이 있다. 페미니즘 에세이 『당신이 계속 불편하면 좋겠습니다』 와 글쓰기 에세이 『당신이 글을 쓰면 좋겠습니다』 를 썼다. 함께 해방될 수 없다면 내 자유는 허상에 불과하다는 걸 안다.

목차

“승은 씨에게 쓰는 일은 어떤 의미인가요?”
머리말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부 나를 나로 살게 하는 글쓰기

최선을 쓰는 중입니다: 문체와 감정에 관하여
글과 삶을 위탁하지 않기: 내 서사의 편집권을 지킬 것
나는 다만 노래 부르고 싶었을 뿐: ‘작가’의 기준에 주눅 들지 않기
존재를 자유하는 쓰기: 고정관념을 질문하자
지지 않고 쓰는 몸: 강요된 불합리를 의심하고 재배치하기
참은 줄 모르고 참은 말들: 용기인 줄 모르는 용기 내기
나는 적극적으로 과거가 된다: 절대적 피해자나 악인이 없는 글쓰기
사랑해서 침묵하는 당신에게: 내 이야기를 사랑해줄 사람 만나기
나를 망칠 수 있는 유일한 사람: 악평·악플에 대처하는 법
사적인 이야기의 반란: 침묵해야 할 이야기는 없다
요즘 뭐 하고 살아?: 나를 ‘글 쓰는 사람’이라 소개하기

2부 타인과 연결될 때 문장은 단단해진다

서로의 상상이 되기 위해 몸으로 쓰기: 남과 다른 글을 쓰는 법
기꺼이 슬픔에 잠기는 사람들: 타인에게 상처받고 영향받기
이야기 안내자의 사랑법: 정확한 사랑을 위한 15분 글쓰기
타인의 고통에 다가가는 글: 멈칫하는 태도가 필요한 순간
풍경에서 나온 사람: 애정의 크기만큼 섬세해진다
가만히 잊힌 방에 앉아: 사라진 이야기에 귀 기울이기
당신이 당황하길 바라요: 때론 누굴 당황하게 만드는 게 좋다
미치지 않으면 안 될 사연 하나: 옹호의 글쓰기
얼굴을 지우는 말들: 무해한 글쓰기를 위한 고민
매일 글 심는 사람: 글 쓰는 일이 버겁게 느껴질 때면
남겨진 것 이후: 애도의 글쓰기
아픔이 아픔을 위로한 밤: 내가 모르던 세계를 알아가기
당연한 게 아닌데, 나는 왜: 집필 노동자가 양보할 수 없는 것

3부 매혹적인 글쓰기를 위한 안내

고정감정 의심하기: 첫 번째 감정을 버려라
매혹적인 이야기꾼이 되는 법: 다르게 자랑하기
솔직하게 쓰면 말이죠: 글쓰기에 필요한 솔직함
슬픔에 마침표 찍지 말아요: 내 안의 선생님 죽이기
평범함이라는 함정에 빠지지 않기: ‘글감 있는 삶을 살라’에 담긴 의미
감히 ‘우리’라고 말할 수 있는 시간: 안전한 글쓰기 공동체 만들기
나의 비밀 레시피: 쓰기를 위한 읽기
자기만의 방 찾기: SNS 글쓰기
‘나’라는 주어에 힘 빼기: 글이 도저히 써지지 않을 때
초보 집필 노동자의 일상: 규칙적 쓰기에 관하여
성실한 퇴고와 박수 소리: 함께 퇴고하기
할 수 있는 목요일 오후 3시: 대책 없이 일단 쓰기

인용문 출처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