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명심보감 (커버이미지)
명심보감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추적 지음, 백선혜 옮김 
  • 출판사홍익출판사 
  • 출판일2019-11-18 
  • 등록일2020-01-21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9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동양고전 슬기바다' 다섯 번째 책은 가정교육의 권장도서로 손꼽히는 <명심보감>이다. 이 번역서에서는 고려말 충렬왕 때의 학자인 추적이 엮은 <명심보감>을 한글세대들이 읽고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풀어 썼다. 알 수 없다고만 언급되던 도교 관련 항목을 찾아 밝히고, 시는 운율에 맞춰 시의 맛이 살아나도록 구성하였다. 총 25개 장으로 나누어 한문 원문과 함께 수록하였다.

이 책에 등장하는 수많은 격언, 금언, 좌우명 등은 하나같이 소중한 교훈이 되어 시대를 초월하여 우리를 이끈다. 자식으로서, 부모로서, 형으로서, 아우로서, 아내로서, 친구로서, 제자로서, 한 가정 안에서든 사회 안에서든 윗사람으로서, 무엇보다 자신의 삶을 책임있게 꾸려가야 할 한 사람으로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다양한 형식으로 생각하게 해준다.


저자소개

『명심보감』이 저술된 시기는 확실치 않으나 1298년 이후 20년 이내에 고려의 문신 추적(秋適)이 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국 명나라 초기의 범립본(范立本)이 1393년에 『명심보감』을 엮었다는 설이 있는데, 범립본은 추적보다 거의 90~100년이나 뒤늦은 인물이다. 대구의 『인흥제사본』을 엮은 이가 추적이라 했는데, 그 뒤에 성균관대학교의 이우성 교수가 청주판 『신간 교정대자 명심보감』을 발견하여 범립본이 편찬인이라 했다. 원본은 범립본이 편찬했고 추적이 그 원본을 새롭게 엮은 초략본을 냈다고 주장하는 이가 있지만, 추적과 범립본의 활동 연대를 고려하면 이는 앞뒤가 맞지 않다. 그러므로 『명심보감』을 편찬한 사람은 추적이고, 범립본이 그 뒤에 『명심보감』에 손을 댔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양지(陽智) 추씨의 시조인 추적(秋適)은 호가 노당(露當)이며, 고려 25대 충렬왕 초기에 과거에 급제하여 안동서기, 직사관, 좌사간 벼슬을 거쳤다. 추적이 벼슬살이를 하던 때는 충렬왕의 재위 기간(1274~1308년)으로 고려는 국정 혼란에 빠진 상태였다. 1298년 환관 황석량이 권세를 이용하여 자신의 고향인 충남 당진군 합덕부곡을 현으로 승격하려 할 때 추적이 서명을 거절한 일이 있었는데, 황석량이 이에 앙심을 품고 참소하여 추적이 순마소에 투옥되었다. 이때 호송하던 사람이 추적에게 “지름길로 가는 것이 좋겠습니다.”라고 했지만 추적은 이를 거절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무릇 죄가 있으면 해당 관청으로 가는 법이다. 왕의 처소에서 칼과 철쇄를 씌우는 일은 없으니 나는 마땅히 네거리로 지나가서 나라 사람들에게 내 모양을 보이겠다.” 간관(諫官)으로서 칼을 쓰고 가는 것이 오히려 영광이라는 의미로, 그의 대쪽 같은 성품이 드러난 일화이다. 이후 추적은 다행히 풀려나와 북계 용주의 수령을 역임했다. 충렬왕 말년에는 안향의 발탁으로 이성, 최원충 등과 함께 7품 이하의 관리나 생원 등의 유학 교육을 담당했는데, 이때 추적은 『명심보감』을 편찬하여 교재로 사용했다. 추적은 민부상서, 예문관제학에 이르러 치사(致仕)했다. 이처럼 높은 직위에까지 올랐으나 추적은 손님을 접대할 때는 쌀밥에 생선이면 충분하다고 할 만큼 검소하고 청렴했다. 이런 검소한 생활 태도는 『명심보감』의 근본정신을 이룬다. 또한 추적은 임금의 잘못을 지적하는 좌사간을 지냈을 만큼 공명정대하고 인품이 고매했다.

목차

옮긴이의 말
마음을 밝혀주는 보배로운 거울, <명심보감>

1. 착하게 살아라[繼善]
2. 하늘을 두려워하라[天命]
3. 천명을 따르라[順命]
4. 효도를 하라[孝行]
5. 몸을 바르게 하라[正己]
6. 분수를 받아들여라[安分]
7. 마음을 보존하라[存心]
8. 성품을 경계하라[戒性]
9. 부지런히 배워라[勤學]
10. 자식을 가르쳐라[訓子]
11. 마음을 살펴라 _ 상[省心 上]
12. 마음을 살펴라 _ 하[省心 下]
13. 가르침을 세워라[立敎]
14. 정치를 잘하라[治政]
15. 집안을 잘 다스려라[治家]
16. 의리있게 살아라[安義]
17. 예절을 따르라[遵禮]
18. 말을 조심하라[言語]
19. 친구를 잘 사귀어라[交友]
20. 훌륭한 여성이 되라[婦行]
21. 덧붙임[增補]
22. 반성을 위한 여덟 곡의 노래[八反歌八首]
23. 효도를 하라 속편[孝行 續]
24. 청렴하게 살아라[廉義]
25. 배움을 권장한다[勸學]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