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베스트

이별의 푸가 (커버이미지)
이별의 푸가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김진영 지음 
  • 출판사한겨레출판 
  • 출판일2019-10-17 
  • 등록일2020-01-21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1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첫 산문집이자 유고집이었던 <아침의 피아노>로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고 김진영의 두 번째 산문집. 2017년 「현대시학」에 일부 연재했던 원고는 선생 사후에 '이별의 푸가'라는 이름으로 완성된 채 남겨졌다. <아침의 피아노>가 한 철학자가 삶의 끝에서 바라본 '삶의 아름다움'과 '사랑의 마음'을 담았다면, <이별의 푸가>는 삶 내내 지녀온 '이별의 아픔'과 '부재의 마음'에 대해 이야기한다.

짧은 글 86개로 쓰인 이 단상집은, 마치 책상다리를 하고 앉아 생의 모든 이별의 순간을 자신 앞에 좍 펼쳐놓고 세어보듯이, 이별할 때 지나야만 하는 모든 순간을 빠짐없이 쓰다듬는다. 만나고, 후회하고, 추억하고, 침묵하고, 눈물짓고, 분노하고, 미련을 놓지 못하고, 부재함을 느끼고, 비참해하고, 허전해하고, 분열하고, 아파하고, 욕망하고, 기뻐하고, 대수롭지 않아 하고, 유치해하고, 뻔뻔스러워하고, 냄새를 맡고, 목소리를 떠올리는…… 이별의 매 순간은 세세히 그리고 서서히 우리의 몸속으로 스며든다.

거리에서, 차 안에서, 그 사람의 집 앞에서, 준비된 말이나 어떤 포즈도 없이, 이별을 견뎌내야 했던 어느 한 시절을 떠올리게 한다. 그리고 그 순간, 우리는 묻게 된다. "이별은 왜 왔을까. 우리는 왜 헤어져야 했을까?" 그 사람이 아닌, 그 이별의 순간을, 그 부재의 아픔을 떠올리면서.

저자소개

고려대학교 독어독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에서 박사 과정을 밟았다. 프랑크푸르트학파의 비판이론과 그중에서도 아도르노와 베냐민의 철학과 미학을 전공으로 공부했으며 그 교양의 바탕 위에서 롤랑 바르트를 비롯한 프랑스 후기 구조주의를 함께 공부했다. 특히 소설과 사진, 음악 등 여러 영역의 미적 현상들을 다양한 이론의 도움을 빌려 읽으면서 자본주의 문화와 삶이 갇혀 있는 신화성을 드러내고 해체하는 일에 오랜 지적 관심을 두었다. 시민적 비판정신의 부재가 이 시대의 모든 부당한 권력들을 횡행케 하는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믿으며 〈한겨레〉, 〈현대시학〉 등의 신문·잡지에 칼럼을 기고했다. 대표작으로는 산문집 《아침의 피아노》, 《이별의 푸가》, 역서 《애도 일기》, 강의록 《희망은 과거에서 온다》, 저서 《처음 읽는 프랑스 현대철학》(공저)이 있다. 홍익대학교, 서울예술대학교, 중앙대학교, 한양대학교 등에서 예술과 철학에 관한 강의를 했으며, (사)철학아카데미를 비롯한 여러 인문학 기관에서 철학과 미학을 주제로 강의했고, (사)철학아카데미의 대표를 지냈다. 2018년 8월, 향년 6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목차

만남
의자
문장들
나의 얼굴
열패감
서약
후회

추억
통점
잔인한 침묵
침묵
추위
포옹
눈물
차례
분노
미련
약속
화장
부재
비참함
꿈(2)
사라짐
꼼짝도 않기
허전함
장갑
차가움
분열
아픔
추억(2)
씻기
문자
돌아오는 말들
결핍
황홀경
노예근성
거식증
마지막 스침
키스
사진
욕망
기쁨
대수롭지 않음
고백
사진
착한 마음
이름
배신
유치함
멂과 가까움
반지
육체
그림자
고통

뻔뻔스러움
울음
사랑과 죽음

돌아온 탕아
키스(2)
연, 깃발, 천사
허공
베개
세월

비극
안경
호기심
낯설어짐
잔인함
따뜻함
냄새
목소리
부재(2)
세상의 모든 풍경
구두 소리
무능력
추억
간주
낮은 신발
계절과 날씨
잠 잘 오는 방
일루미네이션
빈방
최후의 만찬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