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보따니스트 (커버이미지)
보따니스트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마르 장송.샤를로트 포브 지음, 박태신 옮김, 정수영 감수 
  • 출판사도서출판 가지 
  • 출판일2021-11-10 
  • 등록일2021-11-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41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이것은 식물 또는 식물학에 관한 평범한 이야기가 아니다. 책 속에서 저자가 ‘온화한 미치광이들’이라고 위트와 존경을 담아 표현한 식물학자들, 즉 ‘보따니스트’(Botaniste)들의 일과 모험에 관한 독특한 역사서이며 자전적 에세이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식물학 자료를 소장한 프랑스 국립 ‘파리 식물표본관’의 총괄책임자이자 1982년생 신진 식물학자인 마르 장송은 선대가 남긴 800만 점의 마른 잎들과 부서지기 쉬운 열매들, 표본 라벨 속의 이야기와 여기저기 흩어진 역사·문헌 자료들을 참조해 한 편의 장편소설 같은 식물 모험사를 펼쳐 놓는다. 조경사이며 다큐멘터리 작가인 샤를로트 포브가 집필을 도와 글의 완성도를 높임으로써 과학과 문학 어느 장르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책을 만들어냈다.

저자소개

1981년생 프랑스 식물학자. 흔히 ‘야자수’라 부르는 종려나무 전문가다. 2007년 뉴욕 식물원에서 동남아시아 종려나무의 계통학을 주제로 박사 논문을 썼다. 2011년 몽펠리에 대학 식물표본관을 운영한 뒤 2013년부터 프랑스 국립 자연사박물관 소속 파리 식물원 내에 있는 국립 식물표본관의 총책임자를 역임했다. 지금은 모로코의 도시 마라케시에 있는 마조렐 정원에서 식물학 감독으로 일한다. 식물학자이면서 식물을 기르는 일에도 남다른 흥미와 재주를 가진 그는 정원과 관련해서도 주목할 만한 행사들에 관여했는데, 노르망디 지방 바랑주빌쉬르메르에서 열린 식물학 회담에서 과학 고문을, 2017년 파리 그랑 팔레 국립미술관에서 열린 정원 박람회에서 부위원장을 맡았다. 저서로 원예가 스테판 마리와 함께 쓴 《게라르도 시보의 식물표본》이 있다.

목차

추천의 말
현지에서 쏟아진 찬사
책에 등장하는 주요 식물학자 목록

들어가며 1?3
1장. 보이지 않는 세계를 보는 법 4?9
2장. 온화한 미치광이들의 세계 10?15
3장. 파리 식물표본관과 이곳에 운을 맡긴 사람들 16?22
4장. 말린 식물이 갖는 역사적 위력 23?30
5장. 식물학자는 정원사가 아니다 31?37
6장. 나의 카리오테아이, 종려나무 이야기 38?42
7장. 아시아로 간 식물학자 43?48
8장. 죽은 식물들의 능이 그려낼 미래 지도 49?53
9장. 열대 탐험가들의 흔한 신세 54?58
10장. 메멘토 모리 59?63
감사의 말 64

역자 후기
참고문헌
미주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