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내일의 연인들 (커버이미지)
내일의 연인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정영수 지음 
  • 출판사문학동네 
  • 출판일2020-11-20 
  • 등록일2021-01-05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8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2017년 출간한 첫 소설집 <애호가들>을 통해 실존의 허무, 삶의 (무)의미를 위트 있게 보여준 소설가 정영수가 삼 년 만에 출간한 두번째 소설집. 2017년 겨울부터 2019년 겨울까지 꾸준히 발표한 단편 여덟 편을 묶었다.

"내가 편애하는 유형의 소설 (…) 이 소설의 마지막 페이지를 읽었을 때 나는 예상보다 훨씬 깊이 내려와 있었기 때문에 그곳에 좀 머물러 있고 싶어서 내 생각과 동작을 잠시 멈추어야 했다"(신형철), "소설이란 결국 스타일이 아닌가라는 오래된 명제를 환기하는 힘이 있었다"(신수정) 등의 심사평과 함께 2018년 젊은작가상을 수상하고 문학과지성사의 '이 계절의 소설'(2017년 겨울)에 선정된 「더 인간적인 말」과 2018년 가을 '이 계절의 소설'에 선정, 2019 올해의 문제소설, 2019 현대문학상 수상후보작, 2019년 젊은작가상을 수상한 작품 「우리들」, 2019년 여름 '이 계절의 소설'에 선정, 2020 올해의 문제소설로 꼽힌 표제작 「내일의 연인들」 등이 수록돼 있다.

편편에 연인(들)이 등장한다. '연애소설'보다는 '연인생활소설'에 가까운 작품들이라 할 수 있겠다. 두 남녀 관계에서 오가는 섬세한 감정선도 물론 인상적이나, 실패했거나 실패가 예감되는 연인들이 주로 등장한다는 점, 그들이 겪는 사건과 생활 밀착적인 풍경이 함께해 리얼리티가 증폭된다는 점에서 그렇다.

난해한 알레고리보다는 현대의 도시에서 살아가는 삼십대 생활인이 마주한 크고 작은 사건들을 중심으로, 그것이 연인 관계의 시작과 지속과 끝, 그리고 끝 이후를 통해 드러난다는 데서 독자들에게 더욱 소구하는 작품일 것이다. 빠르게 몰입 가능한 일인칭 화자와 지적이면서도 가독성 좋은 문장이 읽는 즐거움을 더한다.

저자소개

2014년 단편소설 「레바논의 밤」으로 창비신인소설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애호가들』이 있다. 2018년, 2019년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목차

우리들
내일의 연인들
더 인간적인 말
무사하고 안녕한 현대에서의 삶
기적의 시대
서로의 나라에서
길을 잘 찾는 서울 사람들
두 사람의 세계

해설│신형철(문학평론가)
밤의 연인들을 위한 인생독본 삼부작

작가의 말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