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미친, 오늘도 너무 잘 샀잖아 (커버이미지)
미친, 오늘도 너무 잘 샀잖아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안희진 지음 
  • 출판사웨일북 
  • 출판일2020-10-22 
  • 등록일2021-01-05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0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돈을 물 쓰듯이 쓰고, 글을 돈 쓰듯이 쓰는 작가의 ‘쓰기’ 생활은 우리를 경탄과 경악 사이를 오가게 한다. 한 번도 산 걸 후회한 적 없다는, 소비에는 언제나 진심인 작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집과 회사를 오가지만 소비에 열을 올리지 않은 적이 없다. 즉 자타 공인 소비요정답게, “완전 거저잖아!”를 연발하며 물건을 사는 일에 거리낌이 없다.

회사에서는 매일 택배를 받는다. 동료들은 혀를 쯧쯧 차지만, 작가는 타인의 시선쯤이야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이런 단단한 마음가짐은 우리도 본받아야 한다). 물건을 고르는 데도 철학이 있다는데, 우선 ‘어차피 살 거면 빨리 사자’가 기본 옵션이다. ‘굳이?’라는 생각까지 들게 하지만 누구나 가지고 있는 물건을 정가보다 더 싸게 사는 일도, 천 원짜리 스테인리스 빨대보다 배송비가 더 비싸면 남들을 꼬셔 공동구매하는 일도 작가에게는 신념과 같다.

어제도 샀고, 오늘도 사고, 내일도 살 거라지만 사는 행위에는 늘 진심과 이유가 있다. 승진한 기념으로 산 코트도, 친구를 위로하려고 보낸 기프티콘도, 아빠의 저녁 식사를 위해 싸 들고 간 왕만두도 마음을 쓰다듬고자 산 것들이다. 살아가는 건 거창한 게 아니라서, 이런 사소한 소비로도 오늘 치 행복을 누릴 수 있다. 어쩌면 소비는 사람과 사람 사이를 연결해 주는, 말 대신 감정을 표현해 주는 통로일지도 모른다.

“시간이든 돈이든 글이든 모으는 것보다 일단 쓰는 게 좋다. 돈으로 살 수 있는 행복은 바로 산다. 오늘의 행복을 아껴서 내일 좀 더 행복한 것은 싫다.” 얼핏 단순하고 대책 없게 들리는 이 작가의 말은 우리가 오늘을 살아가고 물건을 사는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한다.

저자소개

뭐든 쓰는 걸 좋아한다. 주로 글과 돈을 쓴다. 눈에 보이지 않는 마음은 사진으로 남길 수 없기에 글로 쓴다. 돈을 쓰고 글을 쓰며, 글을 쓰고 돈을 쓰는 ‘쓰기’의 선순환을 즐긴다. 통장 잔고는 평범하나 평범치 않은 소비력을 가지고 있다. 돈은 줄줄 새지만 배송비만큼은 극도로 아낀다. 무료배송이면 혼자 사고, 유료배송이면 같이 사면 된다. 누가 뭐래도 세상에 나쁜 쇼핑은 없는 것 같다. 독립출판물 《이 책을 팔아 커피를 살 수 있을까》를 함께 썼다. 인스타그램 @monthlypaybaby 브런치 brunch.co.kr/@cotton100

목차

프롤로그:
세상에 나쁜 쇼핑은 없다

- 쇼핑에 서툰 당신에게
- 일찍 일어나는 새가 마스크를 살까
- 막걸리, 누가 만들어야 하는가
- 밀레니얼 시대에 빵 사기
- 안 맞으면 저한테 파세요
- 치킨에도 진심은 통한다
- 덕후에게 제일 중요한 것은 일코다
- 하루를 여유롭게 마무리하는 방법
- 천안 명물 튀소 호두과자 제대로 주문하는 법
- 습관성 잠옷 구매자의 변명
- 서른에는 서른 파티!
- 오뚜기 떡라면과 비장의 필살기
- 그 많던 설 상여는 어디로 갔을까
- 쇼핑왕이 되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 대리니까 대리코트!
- 을지로는 호락호락한가
- KTX 특실 와플과 짬뽕 오징어
- 완벽한 식사의 조건
- 술집계의 배산임수를 떠나보내던 날
- 중고나라, 이 시대의 긴하진순들을 위한 특효약
- 토이 스토리 개봉에 대처하는 자세
- 삼십 대의 미용실
- 막걸리 마실 때 중요한 것들
- 회사에 가기 싫을 때는
- 장기근속의 꿈
- 작가의 냉면
- 냉장고를 믿지 마세요
- 이모티콘 월드컵
- 점심이란 무엇인가
- 완벽한 아이디를 만나는 가장 확실한 방법
- 대가 없는 선의란 존재하는가
- 내 마음의 옥탑방
- 양말을 좋아하는 이유
- 나를 사랑하지 않는 아기들에게
- 실패한 위로의 역사
- 너는 나의 설마
- 돈을 써야만 글 쓰는 사람

에필로그:
글을 쓴다는 핑계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