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베스트

사연 많은 귀여운 환자들을 돌보고 있습니다 (커버이미지)
사연 많은 귀여운 환자들을 돌보고 있습니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김야옹 지음 
  • 출판사뜻밖 
  • 출판일2020-10-06 
  • 등록일2021-01-05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7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작은 동물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따뜻한 수의가 김야옹 씨가 자신이 돌보는 동물 친구들의 사연을 기억하고, 나누고 싶어 쓴 에세이이다. 죽음인 코앞인, 버려지고 아픈 동물들을 살리기 위해 뭐라도 노력하는 사람. 때론 안타까운 사연들을 가진 동물 환자들을 돈을 받지 않고 치료해주기도 해 아내인 '김 부장'님으로부터 여러 번 구두 이혼을 당하기도 하지만, 그의 따뜻한 측은지심은 오늘도 멈출 줄 모른다.

수영장 물속에 있던 벌레를 구조해 말려주기도 하고, 차도로 뛰어든 치와와를 점프해 구해 어깨를 다치기도 하고, 동물 환자들의 사연을 듣고 보호자들과 함께 눈물 흘리는, 좋은 수의사이다. 귀여운 새끼 고양이 환자가 올 때면 감탄사를 억누르며 최대한 '엄근진' 애티튜드를 유지하려고 노력하기도 한다.

30대의 늦은 나이에 수의대에 가겠다고 했을 땐 스스로도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고, 수의대를 무사히 졸업한다면 나이아가라 폭포를 외줄로 걷는 것보다 어려운 일을 해낸 거라고 되뇌었는데 하루하루 살다 보니 그런 기적 같은 날이 왔다고 고백한다.

김야옹 씨의 동물병원엔 다양한 사연을 가진 동물 환자들이 찾아온다. 변을 보지 못해 죽을 위기에 처한 고양이 미루, 새 주인에게 입양되자마자 거리에 버려져 보호소로 가게 된 쫑이, 심각한 안검결손 질환을 가지고 태어난 봄이, 사고를 당해 지나가는 사람에게 살고 싶다는 눈빛을 보낸 튼튼이, 허연 뼈가 드러난 채 상자 속에 버려진 밤톨이, 무관심 속에 다리가 썩어간 채 방치되었던 고양이 에리얼……. 이 아이들의 운명은 어떻게 되었을까?

저자소개

비교적 늦은 나이에 새로 공부를 시작하여, 삼십대 중반에 수의대에 입학했다. 어릴 때부터 아픈 동물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는데, 결국은 하늘이 돕기라도 한 듯 우여곡절 끝에 수의사가 되었다. 투철한 직업 정신과 따뜻한 측은지심으로 생명들을 돌보는 게 그의 특기이자 직업. 도로에 뛰어다니는 강아지를 점프해 구조하고, 수영장 물속에서 벌레를 구조해주는 섬세한 측은지심을 발휘하기도 한다. 그의 동물병원 앞엔 늘 길고양이들을 위한 작은 사료가 준비되어 있다. 사연 많은 고양이와 강아지 환자들을 보며 자주 울고, 자주 웃는다. 서울에서 자그마한 동물병원을 운영하면서 조금이라도 더 좋은 수의사가 되고자 오늘도 고군분투 중이다.

목차

프롤로그

1
사연 많은 귀여운 환자들을 돌보고 있습니다
· 손이라도 잡아주세요
· 가족의 탄생
· 누가 누구를 도운 거죠?
· 두렵지만 가야 하는 길
· 튼튼아, 살아줘
· 자꾸만 마주치는 봉순이
· 새 이름, 새로운 삶
· 때론 점프하는 수의사
· 돈벌레의 치밀한 계획
· 수의사의 몇 가지 소소한 고민
· 그렇게 보내서 미안해
· 비루한 가방을 위한 변명 1
· 비루한 가방을 위한 변명 2

2
그래서 우리가 매일매일이 즐거운 거군요
· 상자 속 강아지
· 얄밉게 떠난 님아
· 늘 그랬듯이
· 수의학 개론 선생님
· 미리 잘 부탁드립니다
· 어쩌다 그렇게 되었을까
· 간곡한 애원
· 제발, 오늘밤만 견뎌줘
· 인어 아가씨 에리얼
· 럭키한 고양이, 로키
· 다행이다

3
아픈 너를 끝까지 사랑할 수 있을까
· 어느 수의대의 봄
· 나의 ‘병돌’ 생활
· 공혈견 에로스와 듀롱카
· 김 부장님을 사랑하는 이유
· 초음파 부스는 위험해
· 과분한 기억
· 그 떡의 의미
· 바구니로 도망간 실험견
· 털 뭉치 깨돌이
· 해피 엔딩 스토리
· 수의사가 되고 싶은 수의사 1
· 수의사가 되고 싶은 수의사 2
· 수의사가 되고 싶은 수의사 3

에필로그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