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침묵 박물관 (커버이미지)
침묵 박물관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오가와 요코 지음, 이윤정 옮김 
  • 출판사작가정신 
  • 출판일2020-09-22 
  • 등록일2020-10-23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9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현실성이 결여된 몽환적인 공간 속에서 흔들림 없이 고요하게 자신의 본분과 열정 속으로 침잠하는 인물들을 그려내는 오가와 요코 세계관의 정수를 선사하는 소설로, 죽음에 따른 상실감과 이를 침묵으로 애도하는 유품, 그 유품을 보존하려는 박물관 사람들의 고투를 통해 비록 세상에 거창한 이름을 남기지 않는 평범한 사람일지라도 생과 죽음은 언제나 고유의 존재의미를 지니고 있음을 이야기한다.

작은 마을에 새로 도착한 박물관 기사 ‘나’와 유품 수집에 생을 바친 괴팍한 노파, 투명하면서도 평온한 성품의 소녀, 그리고 충실한 정원사가 ‘침묵 박물관’을 개관하기까지, 세상과 외따로 떨어진 독자적 세계 속에서 죽음과 유품에 관련된 사건들이 발생하면서 마을은 형언할 수 없는 그로테스크한 아름다움과 불안 속으로 빠져든다.

저자소개

1962년에 오카야마 현에서 태어났다. 와세다대학교 제1문학부 문예과를 졸업하고, 1988년 『상처 입은 호랑나비』로 가인엔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가로 데뷔했다. 1991년 『임신 캘린더』로 일본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아쿠타가와상을, 2003년 『박사가 사랑한 수식』으로 제55회 요미우리문학상 소설상, 제1회 일본서점대상 등을 수상하며 일본의 대표적인 여성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2004년 『브라흐만의 매장』으로 이즈미교카문학상을, 2006년 『미나의 행진』으로 다니자키준이치로상을, 2012년 『작은 새』로 문부과학대신상을 수상했다. 『약지의 표본』과 『호텔 아이리스』가 프랑스에서 영화로 제작되었고, 『박사가 사랑한 수식』과 『인질의 낭독회』는 일본에서 각각 영화와 드라마로 제작되었다. 2007년 프랑스로부터 문화예술공로훈장 슈발리에를 수여받기도 했다. 이외에 『식지 않는 홍차』 『부드러운 호소』 『바다』 『고양이를 안고 코끼리와 헤엄치다』 『원고 영매 일기』 『완벽한 병실』 『미나의 행진』 『슈거 타임』 『안네 프랑크의 기억』 『호텔 아이리스』 『우연한 축복』 『귀부인 A의 소생』 『언제나 그들은 어딘가에』 등의 작품이 있다.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