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그리고 아무도 죽지 않았다 (커버이미지)
그리고 아무도 죽지 않았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시라이 도모유키 지음, 구수영 옮김 
  • 출판사내친구의서재 
  • 출판일2020-07-30 
  • 등록일2020-10-23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6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추리작가들에게 사랑받는 추리작가, 추리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연 데뷔 5년 차의 무서운 신예 시라이 도모유키의 소설이 처음으로 한국 독자를 만난다. ‘외딴섬 대저택에 모인 다섯 명의 추리작가’라는 익숙한 클리셰로 시작되지만, 그들이 모두 사망한 이후에야 진정한 사건이 시작된다는 예측 불가능한 전개로 독자를 충격에 빠뜨린다.

돌아가신 아버지가 유품으로 남긴 원고를 자신의 것으로 발표해 유명세를 얻은 추리작가 ‘오마타 우시오’의 이야기로 소설은 시작된다. 어느 날 우시오는 자신의 팬이라는 한 여성의 연락을 받고 설레는 마음으로 그녀를 만난다. 즐거운 시간도 잠시, 실수로 그녀에게 치명상을 입힌다. 하지만 그녀는 목이 베이고도 아무렇지도 않은 듯 멀쩡한 모습으로 일어나 모습을 감춘다. 그리고 며칠 후, 그녀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뉴스가 나온다.

그리고 9년 후, 작가로서의 삶은 잊고 밑바닥 인생을 살던 우시오에게 초대장이 날아든다. ‘복면 작가’로 잘 알려진 유명 추리작가가 데뷔 20년을 기념해 후배 작가들을 자신의 저택에 초대한 것이다. 외딴섬에 우뚝 솟은 천성관을 찾은 추리작가는 우시오를 포함해 모두 다섯 명이다.

하지만 그들을 초대한 복면 작가는 보이지 않고 기분 나쁜 진흙 인형 다섯 개만이 식탁에 놓여 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다섯 명의 추리작가들은 서로의 공통점을 깨닫는다. 그들 모두 9년 전에 죽은 한 여성과 관련이 있다는 것. 이윽고 해가 저물자 예정된 듯 첫 살인이 발생하는데…….

저자소개

1990년 지바 현 출생. 도호쿠 대학 법학부 졸업. 재학 중에는 SF·추리소설 연구회에 소속. 《인간의 얼굴은 먹기 힘들다》가 제34회 요코미조 세이시 미스터리 대상의 최종 후보작에 올랐으며, 2014년에 해당 작품으로 데뷔했다. 아리스가와 아리스, 미치오 슈스케 등 유명 추리작가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출간된 이 작품은 ‘요코미조 세이시 미스터리 대상 최고의 문제작’이라는 평을 받았다. 2015년에 출간된 《도쿄 결합 인간》이 제69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장편 및 연작 단편집 부문 후보에, 2016년에 출간된 《잘 자, 인면창》이 제17회 본격 미스터리 대상 후보에, 2019년에 출간된 《그리고 아무도 죽지 않았다》가 2020년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10 5위에 오르는 등 출간하는 작품마다 평단과 독자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자신이 창조한 독특한 세계관 속에 정밀하고 논리적인 추리극을 녹여내 추리작가들을 매혹시킨 시라이 도모유키는 현재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차세대 추리작가 중 한 명이다.

목차

1장 발단

2장 초대

3장 참극(1)

4장 참극(2)

5장 참극(3)

6장 참극(4)

7장 참극(5)

8장 전말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