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어떤 물질의 사랑 (커버이미지)
어떤 물질의 사랑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천선란 지음 
  • 출판사아작 
  • 출판일2020-07-30 
  • 등록일2020-10-23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0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치매 어머니가 기억하는 유일한 단어인 '작가', 그 기억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몇 년간 매일 4시간씩 어머니의 병실을 지키며 쓴 소설들. 장편과 단편 모두에서 빼어난 작품을 쏟아내며, <천 개의 파랑>으로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장편소설 부문 대상을 받은, 천선란 작가의 첫 소설집.

"사막에 대해 글을 써보는 건 어떻겠니?"라는 아버지의 권유로 우주비행사가 된 딸의 이야기를 자전적으로 그린 '사막으로'에서 시작해, 지구의 바다 생물 멸종을 극복하기 위해 토성의 얼음위성 엔셀라두스로 날아간 탐험대가 만나게 된 외계생명과의 극적인 조우를 다룬 '레시', 알에서 태어나 배꼽이 없는 소녀도 소년도 아닌 "어떤 외계인"의 '우주를 가로지른' 사랑 이야기를 비롯 작가 천선란의 눈부신 등장을 알려줄 여덟 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저자소개

1993년 인천에서 태어나 안양예고 문예창작과를 졸업했고, 단국대학교 문예창작과에서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동식물이 주류가 되고 인간이 비주류가 되는 지구를 꿈꾼다. 작가적 상상력이 무엇인지에 대해 늘 고민했지만, 언제나 지구의 마지막을 생각했고 우주 어딘가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꿈꿨다. 어느 날 문득 그런 일들을 소설로 옮겨놔야겠다고 생각했다. 대부분의 시간 늘 상상하고, 늘 무언가를 쓰고 있다. 2019년 9월 첫 장편소설 《무너진 다리》를 출판했고, 2019년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에서 《천 개의 파랑》으로 장편소설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목차

01_사막으로
02_너를 위해서
03_레시
04_어떤 물질의 사랑
05_그림자놀이
06_두하나
07_검은색의 가면을 쓴 새
08_마지막 드라이브

작가의 말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