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바람의 그림자 2 (커버이미지)
바람의 그림자 2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지음, 정동섭 옮김 
  • 출판사문학동네 
  • 출판일2020-07-20 
  • 등록일2020-10-23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47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스페인 작가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의 장편소설. 바르셀로나를 배경으로 수수께끼에 싸인 한 권의 책을 둘러싼 이야기가 미로처럼 끝없이 펼쳐지는 소설로, 2001년 스페인에서 출간된 후 무려 150주 이상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돌풍을 일으켰다. 성인 한 명이 일 년에 평균 소설 한 권을 읽는다는 스페인에서는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폭발적인 반응이었다.

페르난도 라라 소설문학상 최종 후보에 오르며 평단에서도 그 문학성을 인정받았고, 2002년 스페인 최고의 책으로 선정된다. 스페인에서 시작된 '바람의 그림자 열풍'은 이어 독일을 점령해, 하루 만에 만 부가 판매되기도 했고 슈피겔 130주 연속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프랑스에서는 '문학이 최고의 형태로 구현된 책'이라는 찬사와 함께 2004년 최고의 외국소설로 선정되었다.

이 책에 이토록 수많은 독자들이 열광하는 이유는 바로 우리가 소설에 기대하는 모든 것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작가가 한 인터뷰에서 밝혔듯이, <바람의 그림자>는 '수많은 이야기로 이루어진 하나의 이야기'이며 '유머와 미스터리와 로맨스와 역사소설'의 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다.

보르헤스를 연상시키는 라틴아메리카 문학의 마술적 사실주의의 바탕 위에 에드거 앨런 포의 미스터리와 공포, 찰스 디킨스의 아이러니, 빅토르 위고의 역사 서술, 움베르토 에코의 본격 추리 등의 요소들이 절묘하게 녹아든 모방이 불가한 완전무결한 이야기는 마치 양파껍질처럼, 내부에 여러 개의 미니어처를 품고 있는 러시아 인형처럼 펼쳐진다.

1945년 잿빛 바르셀로나. 안개에 휩싸인 거리가 아직 눈을 뜨기 전, 다니엘은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잊힌 책들의 묘지'에 발을 들여놓는다. 책들로 가득 찬 거대한 미로로 이루어진 도서관 같은 그곳에는 규칙이 있다. 그곳에서 본 것은 누구에게도 발설하지 말 것, 그리고 책 한 권을 골라 양자로 삼을 것. 다니엘이 선택한 책은 수수께끼의 작가 훌리안 카락스가 쓴 <바람의 그림자>였다. 모든 사건은 바로 이 저주받은 한 권의 책에서 시작되었다.

저자소개

모방이 불가한 완전무결한 이야기 『바람의 그림자』로 세계적인 메가셀러 작가로 우뚝 섰고, 스페인에서 최고의 소설가로 평가받는 사폰은, 1964년 바르셀로나에서 태어나 자랐다. 1993년 데뷔작 『안개의 왕자』로 스페인의 권위 있는 청소년 문학상인 에데베상을 수상했고, 이 책과 더불어 연이어 발표한 『한밤의 궁전』 『9월의 빛』은 안개 3부작으로 불린다. 그후 4년의 침묵을 깨고 『마리나』를 발표해, 바르셀로나를 배경으로 한 불가사의한 비밀과 가슴 아픈 사랑이 결합된 특유의 미스터리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2001년 발표한 『바람의 그림자』는 ‘고딕 바르셀로나 콰르텟’의 화려한 서막을 올린 작품이다. 페르난도라라소설상 최종 후보에 올라 일찌감치 그 문학성을 인정받은 이 작품은, 스페인에서만 150주 이상 베스트셀러에 올라 유례없는 대성공을 거두었고, 2002년 최고의 책으로 꼽혔다. 전세계 42개국에 번역 출간되었고,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미국), 2004년 최고의 외국소설(프랑스), <슈피겔> 130주 이상 베스트셀러(독일)에 오르는 돌풍을 일으키며 1500만 부 이상이 팔려나갔다. 2008년 『바람의 그림자』 프리퀄에 해당하는 『천사의 게임』을 발표한 데 이어 2011년 『천국의 수인』을, 2017년 『혼들의 미로』를 발표해 사폰 마니아들의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1994년 이후로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살며 소설과 시나리오를 쓰는 틈틈이 스페인 일간지 <엘 파이스>와 <라 방과르디아>에 칼럼을 썼다. 2020년 55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목차

1권

잊힌 책들의 묘지
잿빛 나날 1945~1949
별 볼일 없는 일 1950
대단한 인물 1951
그림자의 도시 1952~1954


2권

그림자의 도시 1952~1954
누리아 몽포르트
- 망령들에 대한 기억 1933~1954
바람의 그림자 1955
사후 死後 1955년 11월 27일
3월의 강물 1956
등장인물 1966

옮긴이의 말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