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아직도 책을 읽는 멸종 직전의 지구인을 위한 단 한 권의 책 (커버이미지)
아직도 책을 읽는 멸종 직전의 지구인을 위한 단 한 권의 책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조 퀴넌 지음, 이세진 옮김 
  • 출판사위즈덤하우스 
  • 출판일2018-03-30 
  • 등록일2018-04-26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3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세상에서 가장 괴팍한 독서가이자 지독한 책벌레로 유명한 서평가 조 퀴넌의 발칙하고 삐딱한 독서 편력기. 읽고 또 읽느라 바친 세월, 그 삶의 열정적이면서 유쾌한 보고서인 이 책 속에는, 책에 대한 열렬한 사랑 고백과 인정사정 없이 웃기는 투정이 가득하다. 저자는 책이라는 사물 그 자체에 마법의 힘이 있다고 철석같이 믿는 못 말리는 책 숭배자이자 책 사랑꾼으로 “우리를 기다리는 아름다운 책들이 있는 한, 아직도, 우리 모두 영원히 행복하게 살아갈 것이라는 희망이 있다”고 말한다.

책에 대한 열렬한 사랑 고백과 인정사정없이 웃기는 투정이 가득하다. 배꼽 잡을 유머와 신랄한 비판, 빛나는 지성과 책을 향한 열렬한 사랑이 절묘하게 균형을 이룬 놀라운 책이다. 그는 단지 책에 대한 사랑을 고백하고 특별한 책들을 나열하는 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책 사랑꾼들의 습관을 파악하고, 책이 어떻게 사람과 사람 사이를 맺어주기도 하고 깨뜨리기도 하는지 분석한다.

특히 이 책은 우리가 흔히 좋은 ‘독서법’이라고 알고 있는 것들에 대한 편견을 여지없이 깨부순다. 저자는 속독과 독서 토론회를 혐오하고, 도서관과 전자책을 싫어한다. 한꺼번에 수십 권의 책을 읽으며, 절대로 빌려 읽지 않고 반드시 사서 읽는다. 조 퀴넌에게 책은 단지 ‘읽기 위한 것’이 아니라 만질 수 있고 체취를 맡을 수 있고 기댈 수 있는 것이다. 책에다 표시를 남기고 손때를 불어넣고 이렇게 쌓았다가 저렇게 옮겼다가 하면서 신나게 가지고 놀며 다양한 방식으로 책을 탐닉한다.

저자소개

1950년에 필라델피아의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여러 가지 잡일을 병행하며 세인트조셉 대학교를 다녔다. 프랑스 유학을 계기로 미국의 여러 언론 매체에서 자유 기고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뉴욕 타임스』, 『포브스』, 『GQ』, 『가디언』, 『월스트리트 저널』, 『타임』, 『뉴스위크』, 『롤링스톤』, 『플레이보이』, 『워싱턴 포스트』,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뉴욕 리퍼블릭』 등 주요 매체들의 서평을 담당하며 방대한 독서 편력을 바탕으로 출판 칼럼니스트로서 명성을 얻었다. 데이비드 레터맨 쇼, 굿모닝 아메리카, 투데이, 데일리 쇼 등에도 출연했다. 저서로는 독서 편력을 다룬 『아직도 책을 읽는 멸종 직전의 지구인을 위한 단 한 권의 책』과 본인의 인생 역정을 돌아본 자전 에세이 『Closing Time: A Memoir』 등이 있다.

목차

1 책만 읽고 살면 소원이 없겠네 7
2 이름 없는 얼굴, 번호 없는 가방 49
3 더 많은 책이 필요할 것 같군요 97
4 킨들로는 어림도 없지 137
5 하루는 스물네 시간, 책만 읽기에도 모자라 185
6 스톡홀름 증후군 241
7 그럼에도 우리는 여전히 책을 읽지 301
8 아직 다 읽지 못했으니 죽음의 천사여, 나중에 오라 347

감사의 글 383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