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 카시지

    • 조이스 캐롤 오츠 지음, 공경희 옮김
    • 문학동네
  • 검은 개

    • 이언 매큐언 지음, 권상미 옮김
    • 문학동네
  • 탄생의 과학

    • 최영은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괜찮지 않습니다 (커버이미지)
괜찮지 않습니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최지은 지음 
  • 출판사알에이치코리아(RHK) 
  • 출판일2017-11-30 
  • 등록일2018-03-07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7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10여 년간 대중문화 기자로 일해 온 저자가 페미니스트로서의 삶을 고민하며 다시 만나게 된 세계가 오롯이 담겨 있다. ‘우연히’ 살아남아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밖에 없는 세계. 여학생, 여직원, 엄마이기 때문에 겪어야 하는 폭력과 조롱과 비하가 만연한 세계, 그걸 웃으며 소비하는 대중문화와 이 모든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한국 남자들의 세계에 대해, 최지은 기자는 이 책을 통해 말한다. “괜찮지 않다”고.

일평생에 걸쳐 혐오에 시달리며, 여성 선별 범죄의 위험에 노출된 한국 여성의 일상, 예능과 로맨스로 포장된 드라마의 폭력적 클리셰, 존중받지 못하는 걸 그룹과 여자 연예인에 대해 다룬다. 또 유독 ‘남성’에게만 관대한 대중문화 풍토와 사회적 규범과 책임에서 벗어나기를 바라는 세대의 욕망, 여자를 갈망하면서 동시에 여자를 증오하는 남자들의 세상을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페미니스트로서의 삶에서 찾은 재미들을 공유하고, 여성혐오를 인정하지 않는 사회에서 함께 싸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다.

저자소개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공부하고 방송사 시사.교양 프로그램 작가로 사회생활을 시작, 2006년부터 2017년까지 대중문화 웹 매거진 《매거진 t》, 《텐아시아》, 《아이즈》에서 기자로 일했다. 언제나 재미있는 글을 쓰고 싶어했지만 늘 뜻대로 되지는 않았고, 2015년 이후 일련의 사건들을 계기로 한국 엔터테인먼트 영역에서의 ‘재미’와 여성을 다루는 방식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다. 페미니스트로서 어떻게 살 것인지에 좀 더 집중하고 싶어 덜컥 직장을 그만뒀지만 막상 스스로의 느림과 게으름에 맞서는 것만으로도 버거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래도 가능한 많은 여성들의 이야기를 듣고 쓰고 싶다. 쓰지 못하더라도, 좀 더 듣고 싶다.

목차

시작하며

Part 1. 한국에서 여자로 산다는 것
여학생, 결코 돌아가고 싶지 않은 시절
몰카의 왕국에서 살아남기
김지영 씨가 남긴 것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아주 최소한의 가이드
‘갱년기 농담’을 던지기 전에
엄마의 모든 시간, 양육이라는 노동
살아남은 여성들의 세계: 강남역 여성혐오 살인 사건 이후

Part 2. 대중문화 속 혐오 바이러스
‘oo녀’는 어떻게 탄생하고 죽어가는가
여성은 한국 예능을 웃으며 볼 수 있을까
응답하라, 누구의 딸일 수밖에 없는
하나도 기쁘지 않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들은 왜 모두 남자일까
더 이상 설레지 않습니다: 한국 드라마 속 로맨스의 폭력적 클리셰
어떻게 대해도 괜찮은 사람: 걸 그룹이라는 ‘신분’에 대하여
‘센스’란 무엇인가: 여자 연예인에게만 엄격한 잣대에 대하여
여자가 예능에서 피해야 할 7가지

Part 3. 한국 남자들이 사는 세상
‘아재파탈’이라는 허상
아재가 지배하는 예능에서 벌어지는 일들
한 번으로 끝내는 예능 자막 만능 단어 7
남자의 이야기 속 강간 피해자는 어디로 가는가
‘알탕 영화’의 법칙
자연인이 되고 싶은 남자들
여자를 증오하는 남자들

Part 4. 그래서 페미니즘
여배우, 꽃이라 불리며 가시밭길을 걷는 사람들
페미니스트로 사는 게 재미있다
메갈리아 이후, 어떻게 싸울 것인가
나는 페미니스트 선생님을 만난 적이 있습니다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