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예술과 경제를 움직이는 다섯 가지 힘 (커버이미지)
예술과 경제를 움직이는 다섯 가지 힘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김형태 지음 
  • 출판사문학동네 
  • 출판일2017-09-29 
  • 등록일2017-11-20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35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미술, 건축, 문학 등 예술과 경제, 금융, 경영이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분야를 접목해 새로운 인사이트를 제시하는 김형태 조지워싱턴대 교수. 자본시장연구원 원장을 역임한 ‘경제 전문가’답게 어렵고 복잡한 경제와 금융을 누구라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한다. 이 책은 그의 첫 책으로 화가, 조각가, 건축가 들이 문제와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던지는 기발한 질문과 경이로운 대답을 통해, 위기에 처한 경제와 기업경영에 새로운 시각을 제공한다.

기본적으로 예술과 경제를 움직이는 힘에 대해 이야기하는 경제경영서지만, 이 책의 진정한 가치는 회화, 조각, 건축 같은 예술에서 시작해 생명공학, 물리학, 뇌과학 등의 과학을 가로질러, 금융, 리더십, 경제경영으로 치솟는 전방위 지적 탐험에 있다. 광활한 지식과 예리한 통찰의 향연은 읽는 이로 하여금 넓고 깊은 지식과 만나는 기쁨에 더해, 지혜와 통찰의 농도가 짙어지는 놀라운 경험을 선사한다.

저자소개

미술관이나 갤러리에서 그림을 보는 것, 그리고 작품을 경제 및 경영현상과 연결시켜 상상하는 것을 즐긴다. 특히 엘 그레코 그림과 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건물을 직접 본 후 큰 충격을 받았고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이 달라졌다. 마이너스 금리를 보면 비잔틴 성상화가 먼저 떠오르고, 통화정책을 보면 브루넬레스키의 소실점이, 양적완화를 보면 드레이퍼의 〈오디세우스와 세이렌〉그림이 먼저 생각난다.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 진학해 금융과 재무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MIT와 펜실베이니아 대학 와튼스쿨에서 연구를 계속했고 한국에 돌아와 한국증권연구원(현 자본시장연구원)에서 근무했다. 자본시장법, 기업구조조정, 사모펀드(PEF), 주식연계증권(ELS) 제도화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했다. 국민경제자문위원, 금융발전심의위원회 위원, 금융선진화위원회 위원, 한국거래소 및 코스닥증권 경영자문위원, 투자자보호재단 이사 등을 역임했다. 자본시장연구원 원장으로 6년간 재직하면서 한국의 금융산업과 금융시장을 생명력 넘치게 재정의하고 금융의 눈으로 교육, 고용, 복지, 재정, 문화 등 다양한 사회적 이슈를 분석하는 데 관심이 많았다. 그림과의 인연으로 문화예술위원회 소속 위원회에서 활동했다. IMF 객원연구위원을 거쳐 현재는 미국 조지워싱턴 대학 객원교수로 재직중이다. 새로운 시각에서 금융정책, 금융시장, 금융산업을 연구하는 미국 소재 글로벌금융혁신연구원(Global Institute of Financial Innovation)의 CEO 겸 원장이기도 하다. 경제이슈를 예술적 관점에서 새롭게 풀어냄으로써 미국에서도 인기 높은 강연자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위기의 경제, ‘그들의 눈’이 필요하다

PART 01. 투시력
닮음과 다름을 꿰뚫어보는 투시력: 로스코와 터너, 아마존과 삼성
왜 사람들은 마티스 호텔 대신 다빈치 호텔을 선택할까: 착시예술과 착시경제
어떻게 ‘투명인간’을 그릴 수 있을까? ‘보이지 않는 것’이 경쟁력
에셔의 물고기, 새가 되어 하늘을 날다
시스티나 성당의 <천지창조>, 마지막 순간은 필요한 에너지가 다르다
앵그르와 들라크루아를 통해 본 ‘아폴로 경제’와 ‘디오니소스 경제’
피카소보다 미래파 닮아야, 한국 경제 성공한다

PART 02. 재정의력
외계인 지구 보고서와 밑 빠진 독에 물 채우기, 물 없이 식물 키우기
아르침볼도, 마그리트, 그리고 벤저민 프랭클린 효과: 뒤집기를 통한 혁신의 재정의
엘 그레코, 베르니니, 그리고 던롭의 타이어에서 배우는 ‘창조적 뒤틀림’
색처럼 기업도 잘못 섞이면 탁해진다
쿠르베, 몬드리안, 그리고 뒤샹이 기업의 CEO라면?
쿠니요시의 그림처럼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기업은?
경제의 재정의, ‘무엇이 잘사는 것이냐’에 대한 새로운 접근

PART 03. 원형력
후디니를 속여라, 세잔을 속여라
클레와 미로를 통해 본 디즈니의 원형적 사업모델과 <스타워즈>
브란쿠시의 키스는 로댕의 키스와 어떻게 다른가: 레고의 귀환, 러쉬의 덩어리
누가 빨강, 파랑, 노랑을 두려워하랴: 몬드리안과 뉴먼, 그리고 조지 포먼과 비타믹스
우리는 왜 롱샹 성당에서 ‘오래된 미래’를 보는가: 선진경제의 조건
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은 리좀형 건물, 시스코는 리좀형 기업
위대한 리더와 미켈란젤로의 공통점? 조각하지 않고 ‘캐낸다’

PART 04. 생명력
고흐의 그림처럼 나선형 에너지가 충돌하는 기업, 넷플릭스
공항의 에스컬레이터는 왜 없어졌을까? 점성과 관성이 충돌하는 알폰스 무하
다빈치의 ‘이중나선계단’과 ‘이중나선 DNA’, 그리고 GE
편집증 기업만이 새로운 S곡선을 그릴 수 있다: <엣지 오브 투모로우>와 인텔
피카소보다 더 피카소 같은 화가, 리히터

PART 05. 중력과 반중력
말레비치의 가벼움, 에이크의 무거움, 그리고 ‘참을 수 없는 화폐의 가벼움’
중력에 순응한 <피에타>와 중력을 벗어난 <피레네의 성>
중력을 ‘접착제’로 활용하는 예술가의 천재성
세이렌의 유혹, 묶여야 자유롭다: 오디세우스와 화폐의 바다
아인슈타인의 중력공간, 카푸어의 예술공간, 그리고 휘어진 글로벌 경제공간
‘원근법’과 ‘소실점’으로 바라본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목표
비잔틴 성상화의 역원근법을 닮은 마이너스 금리의 세계

에필로그. 새로운 해법은 어디서 나오는가

작품목록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