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천천히, 스미는 (커버이미지)
천천히, 스미는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길버트 키스 체스터턴 외 지음, 강경이.박지홍 엮음, 강경이 옮김 
  • 출판사봄날의책 
  • 출판일2017-09-15 
  • 등록일2017-11-20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9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현재로부터 그리 멀지 않은 시절,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중반까지 창작된 아름다운 영어 산문들을 채집한 이 책은 지금, 이곳의 우리가 보아도 공감이 갈 만한, 어쩌면 우리보다 더 넓고 깊게 사물과 인간을 찬찬히, 오래도록 들여다본 작가들의 작품을 수록했다.

작가의 개인적.사회적 기억, 자연과 사물, 인간에 대한 정확한 관찰, 그리고 작가의 눈을 통과해 개성 넘치는 표현을 얻은 글들은 정확하고 섬세하고 아름다운 대목들로 넘친다. 문장 하나하나, 단어 하나하나 남김없이. 그들은 자체로도 빛나고 도드라질 뿐 아니라, 특히 전체 글의 흐름 속에서 더욱 가치를, 멋을 발한다.

가령 버지니아 울프의 '나방의 죽음', 제임스 에이지의 '녹스빌: 1915년 여름', 조지 오웰의 '마라케시', 알도 레오폴드의 글들, 그리고 토머스 드 퀸시의 '어린 시절의 고통' 등. 그중 드 퀸시의 산문은 인간의 감정에 현미경을 들이대는 듯한 압도적인 전율을, 오웰의 산문은 인간에 대한 성실한 관찰이, 보이지 않는 존재를 볼 수 있게 했다고 할 수 있다.

제임스 에이지의 글은 "소리로 이루어진 글을 쓰겠다"며 앉은 자리에서 50분 만에 완성했다는데, 그의 표현 그대로 내내 고막을 홀렸다. 여섯 살 때 세상을 떠난 아버지와 함께 보낸, 마지막 여름의 소리를 담은 글이라는 것을 나중에 알고 나니 더욱 예사롭지 않게 읽힌다.

저자소개

1908년 남부 미시시피 주에서 태어났으며, 미국 흑인문학을 대표하는 작가이다. 당시 남부 농장지대에서 북부의 산업도시들로 옮겨갔던 수많은 흑인들과 마찬가지로 청소년기에 ‘미국의 꿈’을 가슴에 품고 북부로 이주했다. 그러나 억압적 질서와 제도화된 차별, 산업화의 그늘이 드리운 북부 역시 노골적이고 직접적인 차별이 자행되는 남부 못지않게 비인간적인 환경임을 자각하고, 이러한 체험을 바탕으로 미국 흑인의 삶을 다룬 논쟁적인 작품들을 발표한다. 흑인의 전통에 입각하되 총체적이고 구조적인 시각으로 흑인의 삶을 담아내는 작품이 나와야 한다는 인식 아래, 북부 도시에 사는 흑인 빈민의 생활과 내면적 갈등을 다룬 장편 『미국의 아들』을 구상한다. 이 작품은 미국 사회의 구조적 모순이 응축된 흑인 하층민의 세계를 구체적이고 생생하게 묘사하면서 주인공 비거를 고통받는 민중의 전형으로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고, 흑인문학의 신기원으로 주목받으며 작가를 미국 문학사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해준다. 그밖에 자전적 기록인 『검둥이 소년』, 실존주의의 영향을 받은 『국외자』등, 흑인이 처한 상황을 통해 피지배계층을 형상화하려는 시도를 지속했다. 이후 프랑스로 건너가 유럽의 진보적인 지식인들과 교류했으며, 아시아, 아프리카 등 제3세계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리처드 라이트의 작품들은 20세기 미국 사회에서 흑백 관계를 이해하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오늘날 미국 근현대문학의 고전으로 손꼽히고 있다.

목차

1 삶이 늘 시적이지는 않을지라도

버지니아 울프, <나방의 죽음> 17
F. 스콧 피츠제럴드, <잠과 깸> 23
제임스 에이지, <녹스빌: 1915년 여름> 33
제임스 에이지, <오버롤스 작업복> 42
토머스 드 퀸시, <어린 시절의 고통> 48
윌리엄 포크너, <그의 이름은 피트였습니다> 59
맥스 비어봄, <윌리엄과 메리> 63
앨리스 메이넬, <삶의 리듬> 81

2 내가 바람이라면
존 버로스, <철새들의 행진> 89
조지 오웰, <두꺼비에 대한 몇 가지 생각> 94
알도 레오폴드, <산처럼 생각하기> 102
알도 레오폴드, <내가 바람이라면> 107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소나무의 죽음> 109
마저리 키넌 롤링스, <돼지 빚을 갚다> 114
힐레어 벨록, <구불구불한 길> 130

3 어떤 질문
조지 오웰, <마라케시> 139
버지니아 울프, <야간 공습 중에 평화를 생각하다> 149
도로시 세이어즈, <용서> 157
리처드 라이트, <살아 있는 짐 크로우의 윤리> 167
리처드 라이트, <어떤 질문> 177
윌리엄 포크너, <서문> 182

4 소소하고 은밀한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색깔 없는 것은 1페니, 있는 것은 2페니> 189
G. K. 체스터튼, <장난감 극장> 201
제임스 서버, <제임스 서버의 은밀한 인생> 208
홀브룩 잭슨, <애서가는 어떻게 시간을 정복하는가> 220
오스카 와일드, <읽을 것이냐, 읽지 않을 것이냐> 231
케네스 그레이엄, <행복한 여백> 235

5 길 위에서
마크 트웨인, <나의 이탈리아어 독학기> 243
로버트 바이런, <마슈하드 가는 길> 255
찰스 디킨스, <덜보로우 타운> 261
찰스 디킨스, <베로나> 279
메리 헌터 오스틴, <걷는 여인> 286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