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망각의 기술 (커버이미지)
망각의 기술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이반 안토니오 이스쿠이에르두 지음, 김영선 옮김 
  • 출판사심심 
  • 출판일2017-06-12 
  • 등록일2017-08-09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0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역사적 개념과 문학적 견해, 과학 실험 결과를 결합하는 매력적인 방식으로
기억과 망각 사이에 벌어지는 투쟁을 이야기한다. - 제임스 맥고 캘리포니아대학교 신경생물학 교수

기억 연구의 선구자가 신경과학으로 살펴본 망각의 모든 것

미셸 공드리가 연출한 영화 [이터널 선샤인]에서 조엘(짐 캐리)은 한때 사랑했으나 이제는 지긋지긋해진 연인 클레멘타인(케이트 윈슬럿)과 헤어지기에 앞서 그녀와의 모든 기억을 지우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기억 삭제 시술을 받던 중 의식 일부가 깨어나 자신의 ‘아픈’ 기억뿐 아니라 ‘행복한’ 기억, 남기고 싶은 ‘추억’마저 모두 지워버리는 것을 목격한 그는 결국 “제발, 이 기억만은 남겨 달라”고 호소하기에 이른다.

어떤 기억 때문에 괴로워하거나 육체적 고통까지 느껴본 사람은 한번쯤 꿈꿨을 것이다. ‘지우고 싶은 기억을 삭제하는’ 일을. 마치 영화 속 주인공처럼 기계를 이용하거나 알약을 하나 삼키면, 나쁜 기억이 연기처럼 공기 중으로 사라져버리는 일을. 또 한편으로 우리에게는 이런 욕망도 있다. ‘중요한 사건, 아름다웠던 시절을 또렷이 기억하고 싶다’는 마음. 열쇠 둔 곳을 잊거나, 핸드폰을 냉장고 속에서 발견하면서 ‘부디, 더 이상 기억이 흐려지지 않았으면, 온전하게 유지되었으면’ 하고 절실히 바란다.

문학 작품은 ‘완벽한 기억력’을 향한 인간의 욕망을 소재로 삼곤 한다.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가 쓴 단편소설 [기억의 천재 푸네스]에는 말에서 떨어진 뒤 ‘절대적이고도 완전한’ 기억력을 얻어 특정한 날, 하늘에 뜬 구름 모양 같은 자질구레하고 세세한 사항까지 완벽하게 기억하는 농부가 등장한다. 그러나 그는 자기 머릿속에 빼곡하게 쌓이는 정보가 괴롭다. 인간에게 기억은 살아가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요소다. 그런데 그만큼이나 망각도 살아가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기억과 망각, 떼려야 뗄 수 없는 두 요소가 실제 인간의 뇌에서 어떻게 투쟁하는지, 우리가 어떤 메커니즘으로 특정 사건을 기억하고, 또 잊는 것인지 ‘신경과학’의 관점에서 살펴본 책 『망각의 기술(원제: The Art of Forgetting, 심심 刊)』이 출간되었다.

책을 쓴 이반 안토니오 이스쿠이에르두(Ivan Antonio Izquierdo)는 기억을 저장하고 인출하는 뇌의 활동과 과정을 이해하는 데 결정적 기여를 한 기억 연구의 세계적 대가이자 신경생물학 분야 선구자다. 이스쿠이에르두는 주로 생물학적 기제에서 기억 과정을 설명하는 일에 초점을 뒀는데, 이를 위해 정신생물학부터 신경화학, 약리학, 신경생리학, 실험신경학에 이르는 여러 학문을 가리지 않고 복합적으로 활용해왔다. 그는 기억 응고화(뇌에서 어떤 정보가 기억으로 형성되는 과정을 이르는 말)와 상태 의존 기억(특정 상태일 때만 인출되는 기억으로 갈증, 공포, 스트레스가 대표적이다. 예를 들어 우리는 대부분 공포를 느끼지 않는 한 공포를 기억하지 않는다, 그래서 살아갈 수 있다)의 인출 조절에 에피네프린, 도파민, 내인성 오피오이드 펩티드, 그리고 아세틸콜린 등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최초로 밝혀냈다. 이스쿠이에르두 덕에 우리는 포유류의 뇌가 기억을 어떻게 형성하고 인출하는지, 혹은 유지하거나 소거하는지 그 분자적 기반을 알게 되었다. 또 단기 기억과 장기 기억의 기능을 최초로 구별한 인물이 그다.

이스쿠이에르두의 실험실에서 진행한 연구를 포함해 지난 수십 년 동안 이루어진 최신 연구는 뉴런과 뇌 체계의 활성화가 어떻게 인간의 학습과 기억을 가능하게 하는지 차근차근 알려왔다. - 10쪽, 추천의 말 중에서

저자소개

아르헨티나계 브라질 과학자로 학습과 기억을 연구한 신경생물학 분야 선구자이다. 1937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나 부에노스아이레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약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0년간 아르헨티나 코르도바국립대학교에서 교수로 지냈으며 1970년대 초 브라질로 이주한 뒤 20년 넘게 히우그란지두술연방대학교 건강기초과학연구소(Health Basic Sciences Institute) 산하 생화학부서 기억센터(Center of Memory)에서 연구했고 최근에는 교황청 립히우그란지두술가톨릭대학교에서 연구 중이다. 이스쿠이에르두는 기억을 저장하고 인출하는 뇌의 활동과 과정을 이해하는 데 몇 가지 결정적 기여를 했다. 그의 연구는 생물학적 기제에서 기억 과정을 설명하는 것에 초점을 두며, 이를 위해 정신생물학부터 신경화학, 약리학, 신경생리학, 실험신경학에 이르는 복합적인 실험 접근법을 가리지 않고 활용한다. 그는 기억 응고화와 상태 의존 기억의 인출 조절에 에피네프린, 도파민, 내인성 오피오이드 펩티드, 그리고 아세틸콜린이 하는 역할을 최초로 밝혀냈다. 이후 벤조디아제핀과 GABA(감마아미노부틸산)성이 기억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그의 주요 업적에는 포유류 뇌에서의 기억 형성, 인출, 지속, 소거의 분자적 기반, 내인성 상태 의존, 단기 기억과 장기 기억의 기능 구별이 포함된다. 이스쿠이에르두는 라틴아메리카에서 가장 많이 인용된 과학자이며, 그의 논문 중 13편은 각각 100회 넘게 인용됐다. 브라질 최고시민 명예훈장을 포함해 30개 넘는 상을 받았고 1821년 이래 여덟 번째로 부에노스아이레스대학교 명예교수가 되었는데, 이전 일곱 명은 모두 노벨상 수상자였다.

목차

감수의 말 ― 살기 위해 기억하듯 살기 위해 망각한다
추천의 말 ― 왜 우리는 매일의 경험을 그토록 쉽게 잊을까
저자 서문

1장 우리가 망각하는 것이 바로 우리 자신이다
기억과 망각 | 내 소중한 기억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우리가 기억하는 것이 우리 자신이다 | 뇌에서 벌어지는 서커스 | 기억은 어떻게 비과학에서 과학이 되었나

2장 망각의 기술
기억이란 무엇인가 | 단기 기억과 장기 기억 | 우리는 왜 잊는가 | 망각의 네 가지 기술 | 습관화, 생존에 도움을 주는 기술 | 조건 반사와 소거 | 일반화와 차별화 | 망각의 기술을 이루는 두 가지 기둥

3장 기억과 뇌
노인이 지나간 시절을 더 잘 기억하는 이유 | 작업 기억이 작동하지 않으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 기억에 관여하는 뇌 영역 | 기억 형성의 핵심 요소 | 단백질을 만드는 두 가지 체계 | 합리적 판단은 생존 기술이다 | 신경전달물질과 신경조절물질의 차이 | 단기 기억과 장기 기억의 망각

4장 모든 기억은 감정을 동반한다
기억과 감정 | 기억을 부르는 호르몬 | 시냅스의 폐기와 세포 자멸 | 망각의 기술은 자산이다 | 재응고화

5장 기억을 응원하는 것들
읽기는 어떻게 기억을 오래도록 유지시키는가 | 기억 훈련 | 아무도 완전하지 않다 | 공부의 용도 | 중요한 신호와 소음을 가리는 법 | 부인과 변조 | 조작되는 거짓 기억 | 민주주의는 좋은 기억력을 필요로 한다

6장 기억의 질병
뉴런이 하는 일 | 환자 H.M.이 밝힌 것들 | 망각의 홍수 속 기억의 섬 | 우울증을 반드시 치료해야 하는 이유 | 망각 묘약의 실체 | 병아리의 각인과 인간의 두 발 걷기 | 새로운 기억의 습득 | 억압 | 치료에 이용되는 망각의 기술 | 보조기억장치 | 기억하려면 망각해야 한다

나가는 말
참고문헌
찾아보기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