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나를 보는 당신을 바라보았다 (커버이미지)
나를 보는 당신을 바라보았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김혜리 지음 
  • 출판사어크로스 
  • 출판일2017-04-07 
  • 등록일2017-05-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7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영화의 밀도와 미덕을 지적이고 시적인 자세로 이야기해온 씨네21 김혜리 기자.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그녀가 간직한 영화 일기장을 공개한다. 2008년 <영화를 멈추다>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영화 에세이 <나를 보는 당신을 바라보았다>에는 김혜리가 통과한 '영화의 모든 계절'이 담겨있다.

"내 얼굴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내 음색은 전할 수 있는 그런 방식의 글"을 쓰고 싶었고 "내가 느끼는 촉각을 가능하면 생생하게 독자에게 전달하고 싶다"라고 말해온 김혜리는 이 책에서 영화로 만난 작고 소중한 '기억의 조각들'을 이야기한다. 김혜리는 영화로부터 느낀 환희와 탄식을, 미소와 절망을 예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언어로 묘사하고 보여주는 한편, 영화관의 빛과 어둠을, 관객의 환호와 눈물을, 멀티플렉스의 백색소음을, 영화가 끝나고 비로소 다가오는 질문과 여운을 전한다.

삶은, 영화와 마찬가지로 "주시하지 않으면 내게 존재하지 않는 것"이라고, "주의 깊게 바라보고 있지 않으면 소중한 좋은 것들이 사라져버릴지도 모른다"라고 말하는 김혜리는 독자를 그녀의 일기장에 초대하고, 영화라는 깊고 아늑한 미로를 함께 탐험하자고 손 내민다.

저자소개

1995년 2월부터 줄곧 영화 주간지 <씨네21>에 적을 두고, 영화와 영화 만드는 사람에 관해 글을 써왔다. 영국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교 영화학 석사 과정에 재학한 1년 남짓을 제외하고는 태어나서부터 줄곧 서울에서 살았다. 지금까지 하나의 직업을 가졌고 개 두 마리와 살았다. 하루에 세 번 스스로에게 침착하라고 주문을 걸면서 일주일에 평균 네 편쯤 영화를 보고 있다. 다섯 권의 책―《영화야 미안해》(2007), 《영화를 멈추다》(2008), 《그녀에게 말하다》(2008), 《진심의 탐닉》(2010), 《그림과 그림자》(2011)―을 펴냈다.

목차

1월 내일을 위한 시간
여행의 기술- 와일드
우리는 겨우 이만큼, 아니 그만큼은 선택할 수 있다- 내일을 위한 시간
나를 바라보는 당신을 나도 봤다- 캐롤
쓰면서 지워가는 이야기- 인사이드 르윈
재능과 미덕은 양립할 수 없을까?- 스티브 잡스

2월 말 바보
더블 타임 스윙- 위플래쉬
우아한 앤더슨 씨가 세상과 싸우는 방식-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노(No)"를 받아들이는 법- 폭스캐처
이번 주는 다른 영화에 관한 일기 쓰기를 포기하기로 한다- 노예 12년

3월 어쩔 줄 모름
순서가 틀렸다는 말- 소셜포비아
“남들은 다 똑같다”- 아노말리사

4월 괜찮다, 괜찮다
맞을 짓- 4등
사죄하는 척 단죄하고, 격려하는 척 외면하는- 한공주
삶을 지어올린 곳- 브루클린

5월 사랑은 예외 없이 난해하다
그녀에게 말하다- 그녀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희야

6월 시간을 달리는 소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시간을 찾아서- 한여름의 판타지아
다른 출구를 찾아가는 과정- 시간을 달리는 소녀
금을 밟았다는 말- 우리들
“내 머리를 땋아줘, 내 마음을 안아줘”- 비밀은 없다

7월 슬픔이 기쁨에게
유년의 끝- 인사이드 아웃
제대로 된 1인분의 사람- 프란시스 하

8월 버팀으로써 진격하는
얄팍해 보이는 사람들의 깊이에 관하여- 플로렌스
꿈 못 꾸는 소녀, 꿈을 만드는 거인- 마이 리틀 자이언트
개기일식 같은 불안감- 액트 오브 킬링
최악과 차악의 교환- 모스트 원티드 맨

9월 흔적과 동거하기
청춘의 안식년- 모라토리움기의 다마코
“아무렴, 꼬마야”(Sure, Kid.)- 슬로우 웨스트
우리는 혼자가 아니라고- 늑대아이
무표정도 표정이라면- 프랭크

10월 태도에 관하여
상실의 계절을 마주하는 법- 다가오는 것들
모른다는 사실을 철저히 알아가는 과정- 보이후드
청테이프 형 영웅- 마션
이번 생은 글렀어- 로스트 인 더스트

11월 우리 방식을 굳이 남에게 설명하려고 하지 마
내가 그릴 구름 그림은- 클라우즈 오브 실스 마리아
Back to Black- 에이미
너도 반했구나?- 머니볼

12월 익숙한 이름의 재해석
플랜 B- 매기스 플랜
페미니스트 코미디언- 나를 미치게 하는 여자
“그렇게 날 보고 있으니 널 꼭 안아주고 싶구나”- 노 홈 무비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