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은수미의 희망 마중 (커버이미지)
은수미의 희망 마중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은수미 지음 
  • 출판사윤출판 
  • 출판일2017-03-25 
  • 등록일2017-05-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33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여러분의 시대는 온다

이 책은 지난해 국회의원 선거에서 떨어진 뒤 ‘전 의원’이 된 은수미가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청년들과 만나고 청년들의 질문에 응답하며 씌어졌다. 지난 20년간 대한민국은 나라 전체가 거대한 하청 사회로 바뀌었다. 불안한 삶, 불안한 직장, 불안한 미래. 우리 사회는 정규직이라 불리는 정착민의 삶에서 비정규직, 하청, 파견, 알바로 불리는 유목민의 삶으로 빠르게 변화했다. 위로 올라가는 사다리는 끊겼고 미래를 향해 가는 열차도 없다. 폐쇄된 역에서 오지 않는 열차를 마냥 기다릴 수 없어서 철로를 따라 걷긴 하는데 끝을 알 수 없다.

우리들에게서 희망이 사라져버린 건 언제일까? IMF도, 그 이후의 양극화나 불평등도 모두 어쩔 수 없는 일인 걸까? 시민이 주인의 자리에서 밀려나고 우리 곁에서 희망이 사라진 데에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책임이 크다. 그러나 그 이전 민주 정부의 10년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기업 경쟁력이라는 그럴 듯한 말로 아웃소싱이라는 대세가 만들어졌고 파견과 도급이 대세가 되었다. 정녕 이러려고 그 많은 사람이 민주화 운동에 나섰던 건가. 비정규직에게 87 민주화가 어떤 의미인지 질문해야 한다.

광장의 촛불은 80년대 민주화 운동 세대의 기억을 되살리지만, 2017년의 청년은 1987년의 청년과 다르다. 익명으로 저항했던 민주화 세대와 달리 당당하게 자신의 이름을 걸고 시대의 과제 앞에 선 청년 세대에게서 은수미는 희망을 찾아낸다.

저자소개

서울대 사회학과에 입학한 뒤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정책국장으로 일하다 체포되어 6년 가까이 수감생활을 했다. 1997년 출소 뒤, 대학에 복학해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노동연구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노동정책 자문위원, 청년유니온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했고, 민주통합당 비례대표로 19대 국회위원을 지냈다. 2016년 테러방지법을 반대하는 필리버스터를 10시간 18분 동안 했고, 같은 해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낙선했다. 여러 학교, 시민단체, 노동조합 등에서 ‘노동, 청년, 정치’를 주제로 한 강의와 공부를 계속하고 있다. 대표 저서로 『IMF 위기』 『날아라 노동』 『은수미의 희망 마중』 『어떤 복지국가인가』(공저) 『여성의 일, 새로고침』(공저) 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
1장 내 자리는 있을까
당신을 사랑합니다
흙수저 빙고 게임
고용 없는 하청 사회
저항하는 사람들

2장 민주주의 시대를 살고 있는가
악은 평범한 모습으로 우리 곁에 있다
사람에서 노예로 후진하는 하청 사회
민주주의인 듯 아닌 듯, 포스트 민주주의
광장의 경험, 새로운 민주주의

3장 민주화 세대를 말한다면
와서 모여 함께
저항의 삶을 선택하다
깃발, 대자보, 유인물
세대를 아우른 반란의 축제

4장 희망은 언제 사라졌나
희망을 말하고, 이루었던 시절
항상 IMF 같아요
깊어지는 양극화
정부, ‘제도화된 멍청이’

5장 비정규직에게 87 민주화란
할 만큼 했다
다시 살아갈 수 있는 힘
87 민주화의 그림자
헌법에서 노동삼권을 빼라니
희망의 주문을 왼다

6장 정치야, 뭐하니
정의로운 길
어떤 정치인으로 살까
세월호 참사와 정치
인지도 0.1퍼센트
필리버스터, 국민과 소통하다


7장 알바가 시민이 될 수 있을까
배달 알바 김 군의 산재
시민을 만드는 국민기본선

8장 광장의 촛불을 일상의 촛불로
온갖 단체가 많지만
지구당은 없습니다
지구당과 시민이 사라진 지역정치
일상 정치의 복원

맺음말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