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먹는 인간 (커버이미지)
먹는 인간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헨미 요 지음, 박성민 옮김 
  • 출판사메멘토 
  • 출판일2017-03-21 
  • 등록일2017-05-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7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먹다’라는 주제로 ‘생(生)의 근원’을 탐구한 명저. 이 책은 교도통신 외신부 데스크로 일하던 헨미 요가 1992년 말부터 1994년 봄까지 세계를 여행하며 만난 사람과 음식에 관한 현장 보고로 고단샤 논픽션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교도통신 칼럼으로 연재되던 당시 화제를 불러일으키다가 단행본으로 출간된 후에 비평가들의 절찬을 받은 저자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저자는 ‘먹는 인간’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역사, 정치, 사회적으로 분쟁을 겪었거나 여전히 위험과 갈등이 산재하는 방글라데시, 베트남, 필리핀, 독일, 크로아티아, 소말리아, 러시아, 우크라이나, 한국 등 15개 국을 찾았다. 그곳에서 생존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음식을 먹는 사람들, 침샘을 자극할 정도로 활력이 넘치게 먹는 행위에 열중하는 사람들, 민족과 종교도 어쩌지 못하는 맹렬한 식욕의 굶주린 사람들, 전쟁의 공포에 짓눌려 식욕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삶에 밀착해 들어가 그들이 간직해온 이야기와 기억을 나누어 받아먹는다.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함몰된 풍경을 끝까지 추적하는 기자의 본능적인 감각과 작고 미미한 것들을 읽어내는 작가의 섬세한 눈길이 결합되어 있는 책이다. 그 덕분에 “너덜너덜한 인간세계”의 풍경에서 저자가 포착한 ‘먹는 인간’의 모습은 애잔하고 슬프지만 풍요롭고 아름답다. 저널리즘과 문학이 아름답게 결합된 책으로 여행기나 취재기를 넘어서는 오묘한 빛과 질주하는 힘, 그리고 팽팽한 긴장이 담겨 있다.

저자소개

1944년생으로 일본의 대표적인 저널리스트이자 시인, 소설가, 에세이스트이다. 와세다대학교 문학부를 졸업하고 1970년에 교도통신사에 입사했다. 베이징 특파원, 하노이 지국장, 편집위원 등을 거쳐 1996년에 퇴사하면서 본격적으로 집필 활동을 시작했다. 1978년에 중국 보도로 일본신문협회상, 1991년에 『자동 기상 장치(自動起床?置)』로 아쿠타가와상, 1994년에 『먹는 인간(もの食う人びと)』으로 고단샤 논픽션상, 2011년 시집 『효수한 목(生首)』으로 나카하라주야상, 시집 『눈의 바다(眼の海)』로 다카미준상, 『1★9★3★7』(이쿠미나)로 시로야마사부로상을 받았다. 이 밖에도 『붉은 다리 아래의 미지근한 물(赤い橋の下のぬるい水)』, 『삶은 달걀(ゆで卵)』, 『영원한 불복종을 위해서(永遠の不服?のために)』, 『지금 이 자리에 있는 수치(いまここに在ることの恥)』, 『나와 마리오 자코멜리 ‘생’과 ‘사’의 경계를 찾아서(私とマリオ?ジャコメッリ〈生〉と〈死〉のあわいを見つめて)』, 『미와 파국(美と破局)』, 『물의 투시화법(水の透視?法)』 등 여러 저작이 있다. “타자의 눈으로 자신을 응시하고 자율적인 윤리적 갱생”의 길을 걷는 드문 일본 작가로 ‘싸우는 아쿠타가와상 작가’, ‘방랑의 아나키스트’, ‘상처 입은 코즈모폴리턴’, ‘전투적 염세주의자’, ‘무뢰파(無賴派) 언론인’ 등으로 불린다. 2004년 뇌경색으로 쓰러져 투병 생활을 하다가 2006년 『자신을 향한 심문(自分自身への審問)』으로 복귀해 다시 정력적으로 집필을 하고 있다.

목차

여행을 떠나기 전에

1장 가난한 아시아의 맛

# 방글라데시
먹다 남은 음식을 먹다
음식의 한

# 필리핀
피나투보에서 잊혀 버린 맛
인어를 먹다
민다나오 섬의 비극

# 타이
음식과 상상력
위장의 연대

# 베트남
쌀국수의 사회주의
베트남의 은하 철도

2장 갈등하는 유럽의 맛

# 독일
담장 안의 식사
음식과 네오나치

# 폴란드
숯검정을 먹다
패자의 맛
서커스단의 의미 있는 공복

# 크로아티아
보리수 향이 나는 마을
다양한 식탁
생선을 먹는 다정한 사내들

# 세르비아
성스러운 빵과 권총

# 오스트리아
대관람차 안의 식사

3장 뜨거운 아프리카의 맛

# 소말리아
모가디슈의 불볕더위 일지

# 에티오피아
아름다운 커피 로드

# 우간다
바나나 밭에 별이 쏟아지다
왕의 식사

4장 얼음과 불이 빚은 혼돈의 맛

# 러시아
병사는 왜 죽었나
첼로를 켜는 소녀
아름다운 바람이 부는 섬에서

# 우크라이나
금단의 숲

5장 가깝지만 낯선 한국의 맛

# 대한민국
유생에게 식사 예절을 배우다
27번 선수의 고독한 싸움
그날의 기억을 지우려고

맺음말
문고판 맺음말
옮긴이의 말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