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말투 하나 바꿨을 뿐인데 (커버이미지)
말투 하나 바꿨을 뿐인데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나이토 요시히토 지음, 김한나 옮김 
  • 출판사유노북스 
  • 출판일2017-03-17 
  • 등록일2017-05-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35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꽂히는 말, 혹하는 말에는 이유가 있다!

당신의 말하기에 ‘심리’를 더하라


단지 말투를 살짝 바꿨을 뿐인데 상대방을 설득할 확률이 40% 이상 높아진다면, 믿을 수 있는가? 아마 농담처럼 들릴 것이다. 하지만 《말투 하나 바꿨을 뿐인데》의 저자이자 일본의 베스트셀러 심리학자인 나이토 요시히토 박사에 따르면, 당신의 말하기에 ‘심리’를 더하면 가능하다.

텍사스 대학교의 심리학자 세나 가벤의 실험을 보자. 그가 어떤 주제에 대해 단지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만 물었더니 10퍼센트만 동의했지만, ‘모두가 그렇다고 하는데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하자 그 비율이 무려 50퍼센트까지 뛰어올랐다!
이것이 심리학에서 말하는 ‘사회성의 법칙’의 효과다. 같은 이야기라도 ‘모두가 그렇게 한다’고 덧붙이면 상대가 내 의견에 동의할 확률이 비약적으로 높아진다!

상대방에게 부탁할 때는 ‘사소한 부탁’부터 하면 좋다. 단순히 “일 좀 도와줄래?”라고 말하지 말고 “10분만 도와줄래?”라고 부탁하면 1시간을 도와달라고 할 때보다 부담이 가벼워져서 상대방이 응할 가능성이 높다. 또 한 번 응하면 10분이 지났다고 바로 가버리는 사람은 거의 없다.
심리학자 로버트 치알디니는 실험을 통해 이와 같은 심리 현상을 발견하고 ‘이븐 어 페니 테크닉’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이처럼 사람은 90% 심리로 움직이고, 심리는 90% 말로 움직인다. 따라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심리 법칙을 이해하고 말투를 조금 바꾸는 것만으로도 일이 더 잘 풀리고 인간관계가 극적으로 달라진다. 말을 잘 사용하면 돈을 벌 수 있고, 이성과 사이좋게 지낼 수 있으며, 행복한 결혼생활도 할 수 있다.

《말투 하나 바꿨을 뿐인데》는 40가지 심리 기술을 활용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투의 심리학’을 들려준다. 어떤 말투를 사용하면 상대방이 행동하고 어떤 말투를 쓰면 상대방이 행동하지 않는지, 그 노하우를 구체적으로 안내한다.
이제부터라도 말투를 아주 조금만 바꿔 보자. 그것만으로도 인생이 긍정적으로 바뀌는 것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이 가이드가 되어 줄 것이다.

저자소개

심리학자. 일본 릿쇼 대학교 객원교수이자 유한회사 앙길드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게이오기주쿠 대학교 사회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사회심리학을 비즈니스와 일상생활에 응용하여 개인들이 조직 속에서 보다 나은 인간관계를 맺어 가도록 하는 데 힘을 쏟아 왔다. 지은 책으로 《아들러 심리학 ? 당신이 사랑받는 다섯 가지 이유》, 《부러워하거나 질투하지 않아도 좋아지는 아들러 심리의 말》, 《왜 마쓰코 디럭스는 마음대로 말을 해도 사람들에게 호감을 얻을까?》, 《해결하고 싶어 하는 남자, 공감해 주기를 바라는 여자》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말투 하나 바꿨을 뿐인데, 인생이 바뀐다!

말투의 심리학 1장
어떻게 말하면 상대의 ‘Yes’를 이끌어 낼까

‘내’ 의견을 말할 때는 ‘모두’를 끌어들여라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