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월요일의 문장들 (커버이미지)
월요일의 문장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조안나 지음 
  • 출판사지금이책 
  • 출판일2017-02-28 
  • 등록일2017-03-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54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다시 월요일을 맞은 당신을 위한 문장과 이야기. 저자는 출판사 편집자로 7여 년간 직장생활을 하며 364번의 월요일을 맞았다. 월요일이 다가오는 소리가 들리는 일요일 밤엔 없던 불면증마저 생길정도로 괴로웠고 매일 아침 알람소리에 기계적으로 일어나 출근하며 우울감에 휩싸였다.

그러나 책을 만드는 직업을 가진 덕에, 월요병을 푸는 법 역시 저자는 책에서 찾았다. 출퇴근길에서, 가장 일하기 싫은 순간에, 잠깐 틈이 난 사무실 책상에서 자신을 다독여주는 문장을 찾고, 발견한다. 그러고 나면 의욕도 생기고 다음 날 출근길도 가벼워졌다고 한다.

이제 저자는 번잡한 서울과 지난한 직장생활을 접고 남편과 함께 미국 인디애나 주의 조용한 마을에서 온전한 자유를 맞았다. 변하지 않은 게 있다면 여전히 '다람쥐처럼' 문장들을 수집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역시 월요일은 찾아온다는 것. 직장생활을 할 때와의 월요일과는 분명 다르지만 그 시절의 여운은 여전히 그가 쓰는 글의 정서를 이룬다.

이 문장들을 함께 나누고 싶어, 10여 년간의 독서 기록과 자기 삶의 역사를 품은 블로그에 포스팅을 연재하기 시작했다. 문장들과 이야기를 나눈 기록들이 쌓이고 쌓이다 보니 한 권의 책이 되었다.

저자소개

대학 시절엔 과외, 패밀리레스토랑 서버, 사립학원 국어강사, 미술관 전시스텝 등 열 개의 아르바이트를 거치며 힘겹게 대학을 졸업했다. 졸업 후 7년간 4번의 출판사 퇴사를 기록한 뒤 이제야 비로소 진정한 프리랜서가 되었다. 첫 번째 퇴사 후 『달빛책방』을 쓰고, 두 번째 퇴사 후 『당신을 만난 다음 페이지』를 썼다. 책이 지루하지 않은 유일한 친구라 좋아했고, 책과 함께라면 혼자 있어도 초라하지 않아서 좋아했고, 지금은 다른 사람과 책 이야기를 밤새도록 할 수 있어서 더 좋아한다. 대학생 때 시작한 블로그를 십이 년째 운영하며 책과 관련된 모든 일을 기록하고 저장하고 있다. 틈틈이 책과 관련된 칼럼을 여러 매체에 기고하고 있다. 세 번째 책인 『월요일의 문장들』은 직장 생활을 하는 동안 가장 출근하기 싫었던 월요일마다 상상 속 뮤즈 대신 동행한 냉정하고 부지런한 동료 작가들과의 가상 우정을 담은 책이다. 죽 나고 자란 서울을 떠나니 더욱 서울에 대해 글을 쓰고 싶어져서 ‘밤의 인터넷’이란 비밀 폴더에 매일 다른 모습의 서울 이야기를 쓰고 있다. 2017년 현재 남편과 함께 미국의 인디애나 주 조용한 시골마을에서 살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 당신의 월요일은 안녕하신가요?
1. 오늘, 또 월요일
2. 정답이 없는 질문들
3. 슬픔이 오려 하면, 일을 한다
4. 일상이 시가 되는 순간들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