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문제가 있습니다 (커버이미지)
문제가 있습니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사노 요코 지음, 이수미 옮김 
  • 출판사샘터사 
  • 출판일2017-02-15 
  • 등록일2017-03-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100만 번 산 고양이>, <사는 게 뭐라고>의 작가 사노 요코가 가장 그녀다운 에세이집으로 돌아왔다. 일본 출간 당시 독자들로부터 가장 사노 요코다운 에세이집이라는 평가를 받은 책이다. 중국 베이징에서 맞이한 일본 패전의 기억부터 지독하게 가난했던 미대생 시절, 그리고 두 번의 결혼과 두 번의 이혼을 거쳐 홀로 당당하게 살아온 일생을 그녀 특유의 솔직함으로 그려낸다.

사노 요코가 이 책에서 보여주는 것은 후회할지라도 나답게 살아가는 솔직담백한 일상의 유쾌함이다. 문제 많은 인생을 예상치 못한 대담함과 엉뚱함으로 돌파해가는 모습은 통쾌함마저 선사한다. 결코 서두르는 법 없이 자기 식대로 빈둥빈둥 느긋하게, 그러나 그 누구보다 박력 있고 생생하게 살아있는 일생이다.

저자소개

일본의 작가, 에세이스트, 그림책 작가. 중국의 베이징에서 7남매 중 장녀로 태어나 유년 시절을 그곳에서 보냈다. 어린 시절 어머니와의 불화, 병으로 일찍 죽은 오빠에 관한 추억은 작가의 삶과 창작에 평생에 걸쳐 짙게 영향을 끼쳤다. 무사시노 미술대학 디자인과를 졸업하고 백화점의 홍보부에서 디자이너로 일했다. 1966년 유럽으로 건너가 독일 베를린 조형대학에서 석판화를 공부했다. 1971년 그림책 작가로 데뷔했다. 일본 그림책의 명작으로 손꼽히는 『100만 번 산 고양이』를 비롯해 『아저씨 우산』 『하지만 하지만 할머니』 등 수많은 그림책과 창작집, 에세이집을 발표했다. 그림책으로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고단샤 출판문화상, 일본 그림책상, 쇼가쿠간 아동출판문화상 등을 수상했고, 어렸을 적 병으로 죽은 오빠를 다룬 단편집 『내가 여동생이었을 때』로 제1회 니미 난키치 아동문학상, 만년에 발표한 에세이집 『어쩌면 좋아』로 고바야시 히데오상을 수상했다. 2003년 일본 황실로부터 자수포장을 받았고, 2008년 장년에 걸친 그림책 작가 활동의 공로로 이와야사자나미 문예상을 받았다. 2004년 유방암에 걸렸으나 여명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자각하고도 『사는 게 뭐라고』 『죽는 게 뭐라고』 『시즈코 씨』 등 말년까지 에세이집을 왕성하게 발표했다. 2010년 11월 5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만 72세의 나이로 영면했다.

목차

1장
약은 맛있다
달님
‘문제가 있습니다’까지
푸른 하늘, 하얀 치아
주전자
늘 읽었다
어머니에 대하여, 아버지에 대하여
책을 가까이 하지 말라
풀만 무성한 곳
검정 조끼
쿠페빵과 <매콜즈>
서민 마을의 아이들
쇼와시대
검은 마음(슈바르츠 헤르츠)
나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집
선생과 스승
의외로 근처에…
아름다운 사람
노인은 노인으로 좋다

2장
위대한 엄마
지금, 여기 없는 료칸 스님
아이와 같은 눈높이로
아무것도 모른다
가슴 뛰게 하는 마쿠라노소시
책은 훌륭하니, 사랑하라 소녀여
책 처리법
릴케에 빠져
《여섯 손가락의 남자》는 어디에 있나
흠칫하다
하늘과 초원과 바람뿐인데
아무것도 없어도 사랑은 있다
빛 속에서
큰 눈, 작은 눈
절규하지 않는 ‘절규’

3장
기타카루이자와, 놀라움, 기쁨, 그리고 공짜
행복투성이
도움이 되고 싶다
영문을 모르겠다
조몬인
오히나사마
냉이는 저리 비켜
찻집이 있었다
고양이한테 금화
삼라만상 ‘가장 에로틱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라는 앙케트에 답하며
고바야시 히데오상 수상 연설

4장
강을 건너온 하얀 사자
6석 슈퍼
나는 몹쓸 엄마였다
든든한 순경 아저씨
알, 낳았다
아무래도 좋은 일
(해설) 사노 씨는 알고 있다 - 나가시마 유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