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 카시지

    • 조이스 캐롤 오츠 지음, 공경희 옮김
    • 문학동네
  • 검은 개

    • 이언 매큐언 지음, 권상미 옮김
    • 문학동네
  • 탄생의 과학

    • 최영은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오늘, 난생처음 살아 보는 날 (커버이미지)
오늘, 난생처음 살아 보는 날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박혜란 지음 
  • 출판사나무를심는사람들 
  • 출판일2017-01-09 
  • 등록일2017-03-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32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로 대한민국에 육아 신드롬을 일으킨 여성학자 박혜란이 진솔하게 써내려 간 노년의 일기와 같은 <오늘, 난생처음 살아 보는 날>로 돌아왔다.

아이 육아에 올인 하지 말고, 아이의 가능성을 믿고 기다려 주라는 말, 마흔이 넘어 시작한 여성학 공부를 위해 고3 아들을 두고 중국으로 유학 떠나고, 20년을 살았으면 계속 살 것인지 말 것인지 결정하게 하자는 결혼 정년제를 들고 나오는 등 출간한 책마다 센세이셔널 한 메시지로 20대에서 70대까지 여성들을 들썩이게 한 박혜란이 일흔 이후의 삶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70은 명실공히 노인인증서라고 말하는 저자는 "드디어 노인이 된 그날" 껄쩍지근한 기분을 이렇게 설명한다. "가슴 밑바닥에서 설렘인지 두려움인지 아리송한 기분이 스멀스멀 피어오르는 게 느껴졌다. 한층 가까워진 죽음 앞에서 앞으로 과연 어떻게 하루하루 나이 들어갈 것인가."

저자소개

반백의 짧은 머리가 잘 어울리는 여성학자. 어느 날 아침, 머리를 묶어야 하는데 오른쪽 팔이 올라가지 않았다. 말로만 듣던 오십견이 온 것이다. 내 머리도 내 마음대로 못 묶는다는 사실에 맥이 빠져 며칠이나 서글퍼하다가 동네 미용실로 달려갔다. 그때부터 쇼트머리가 트레이드 마크가 되었다. 묶을 수 없으면 묶지 않아도 되는 방법을 찾으면 되는 거였다. 심장에 스텐트를 세 개나 박고 사는 성인병 환자지만, 취향에 맞는 영화를 놓치지 않기 위해 혼자 영화관 가기를 마다하지 않고, 피 칠갑한 시체들이 널려 있는 CSI 드라마를 광적으로 좋아하는 별스런 할머니이기도 하다. 혼자 놀 줄 안다는 건 외로움을 즐길 줄 안다는 뜻이어서 남에게 섭섭함을 느낄 겨를이 없기에, 혼자 잘 노는 사람이 곧 여럿과 잘 어울릴 줄 안다며 ‘혼자 놀기’를 호모헌드레드 시대의 잘 늙어 가는 방법의 하나로 설파하고 있는 중이다. 저서에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결혼해도 괜찮아』, 『오늘, 난생처음 살아 보는 날』, 『나이듦에 대하여』, 『삶의 여성학』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드디어 노인이 되었다

1. 일흔 살의 버킷리스트
DNA는 강하다
할머니는 용감했다
생활의 기초
할머니는 피닉스
칠순파티
나의 버킷리스트

2. 우리는 여전히 젊다
나의 독일어 선생님
친구가 떠났다
인생이란 것
제사의 추억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았다
세상이 무너지지 않는 이유
우리는 모두 젊어 본 적이 있다

3. 열심히 대충대충
할머니는 언제부터 착해졌어요?
대충대충 살았어요
내게도 좌우명이
삼시 세끼
드라마에 빠지다
멈춰라, 시간아
스마트한 세상 속으로
함께 늙어 가는 재미

4. 부탁해, 마이 바디
몸아, 나를 부탁해
나는 아이언우먼
뱃살 콤플렉스
치매는 두려워
어르신 대접
그녀가 궁금하다
지극히 쿨하고, 지극히 따뜻한-어떤 독후감

5. 다 생각하기 나름
시골집

‘가족처럼’
할머닌 우리 가족이 아니에요
튼튼하게만 자라다오
너희들이 기적이다
옐로스톤의 숲

6. 행복해할 줄 아는 사람들
평생이 황금기?
우리 모두 페미니스트로!
졸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만하면 됐지
내가 꿈꾸는 세상
한번 들어 보련

에필로그 오늘, 난생처음 살아 보는 날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