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청소부 매뉴얼 (커버이미지)
청소부 매뉴얼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루시아 벌린 지음, 공진호 옮김 
  • 출판사웅진지식하우스 
  • 출판일2019-07-20 
  • 등록일2019-08-26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44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전설적 단편소설가 루시아 벌린의 수작을 모은 단편선집. 2004년, 6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지 11년 만에 루시아 벌린은 말 그대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잃어버렸던 천재'로 영예를 높이는 가운데 『청소부 매뉴얼』은 전 세계 수많은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았고, 뉴욕 타임스 북 리뷰, NPR,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엘르, 하퍼스바자 등 유수 언론과 문단에서는 아낌 없는 찬사를 쏟아냈다

루시아 벌린은 레이먼드 카버처럼 가난하고, 술과 마약에 중독된 사람들에 대해 썼고, 애니 프루처럼 미국 서부의 풍경을 놀랍도록 정밀하게 묘사했다. 비트 제너레이션의 작가였던 루시아 벌린은 주변 환경에 대한 감정적 반응을 기록했고, 대부분의 남성 집단과 달리 벌린의 묘사는, 자신의 절망적인 인생을 부어 사실적인 이야기를 만들었다. 이러한 내러티브는 미국에서 형성된 현대 여성의 서사를 되찾기 위한 움직임과 자전 소설의 인기와 어우러져 루시아 벌린의 부활을 이끌었다.

그녀의 글은 인간애와 공간, 음식, 냄새, 색채, 언어 등의 억제할 수 없는 속성과 연결되어 있고, 작중의 사건이나 감정이 명랑한가 아닌가 하는 것과 상관없이 독자에게 전달되는 느낌이 긍정적이다. 이러한 유쾌한 유머는 루시아 벌린의 작품에 생기를 준다. 몇몇 독자는 그녀의 단편을 읽고 '블랙 유머'라는 하지만, 그녀의 유머는 정말 웃기며 다른 의도가 숨어 있지 않다는 점에서 다르다. 너대니얼 웨스트, 카프카의 유머와는 달리 루시아 벌린의 유머는 활기가 넘친다.

저자소개

루시아 벌린은 스물네 살에 처음으로 단편소설을 발표했 다. 서부의 탄광촌과 칠레에서 보낸 10대 시절, 3번의 실 패한 결혼, 알코올중독, 버클리와 뉴멕시코, 멕시코시티에 서의 생활, 싱글맘으로 네 아들을 부양하기 위해 일한 경험 등을 자신의 작품에 가져와 감동적으로 그려냈다. 이 단편 선집에서는 세 번의 이혼과 네 아들의 싱글맘이자 알코올 중독자였던, 파란 많은 그녀의 인생을 조금 엿볼 수 있다. 1971년부터 1994년까지는 버클리와 오클랜드에서 고등학 교 교사, 전화 교환수, 병동 사무원, 청소부, 내과 간호보조 등의 일을 해서 네 아들을 부양하는 가운데 글을 썼으며, 1994년에 콜로라도대학교에 초청 작가로 갔다가 부교수가 되어 6년 동안 학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건강 문제로 2000년에 교수직을 사임하고 이듬해 로스앤젤레스 로 이주했다. 말년에는 평생 시달리던 척추옆굽음증으로 허파에 천공이 생겨 산소호흡기를 달고 살았으며, 2004년 암으로 투병하다 사망했다. 평생에 모두 76편의 단편소설을 발표했으며, 대부분은 블 랙 스패로 출판사가 낸 세 권의 단편집에 들어 있다. 『향 수』(1991), 『안녕』(1993), 『내가 지금 사는 곳』(1999). 이들 은 1980년, 1984년, 1987년에 출간된 단편집에 새 단편을 보탠 선집이다. 단편집 『향수』는 전미도서상을 수상했다. 벌린은 잡지를 통해 단편들을 발표했다. 작가 솔 벨로가 발 행한 잡지 《고상한 야만인》을 시작으로 《뉴 스트랜드》, 《애 틀랜틱 먼슬리》, 《뉴 아메리칸 라이팅》을 비롯해 크고 작은 잡지에 작품들을 선보였다. 벌린은 1960년대에 눈부신 활동을 시작했지만 1970년대 와 1980년대를 거치면서 작품을 드물게 발표했다. 1980년 대 말에는 네 아들이 모두 성장했고 그녀도 평생 씨름하던 알코올중독 문제를 극복했다(중독의 공포, 금단 증상, 이따금 접하는 환희는 그녀의 작품 세계에서 특별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 때부터 세상을 떠날 때까지 벌린은 계속 단편소설을 썼다. 생전에 루시아 벌린의 단편을 접하고 흠모한 작가로는, 이 선집의 후서를 쓴 소설가 리디아 데이비스와 노벨상 수상 작가 솔 벨로 등이 있다.

목차

에인절 빨래방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