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책의 미래 1 히스토리 (커버이미지)
책의 미래 1 히스토리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장기영 
  • 출판사유페이퍼 
  • 출판일2012-09-18 
  • 등록일2015-10-12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5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책소개]
책의 역사는 테크놀로지 혁신의 역사다!

종이책 기반의 콘텐츠 창조자와 테크놀로지의 혁신자들과 전자책 기반의 콘텐츠 창조자와 테크놀로지의 혁신자들은 이제 자리바꿈을 해나가고 있다. 과거의 잔재와 미래의 징후들이 현재라는 시공간에서 격렬한 변증법적 과정을 거치고 있는 것이다.

이 책은 책을 지독하게 사랑하지만 출판산업 양극화의 벼랑 끝에서 내일을 기양할 수 없는 중소출판사와 5만여개의 무실적 출판사, 그리고 종이책 시스템에서 소외되어 왔던, 새로운 전자책 세상에서 디지털 셀프 출판의 꿈을 키워가는 저자와 작가들에게 전자책으로 인도하는 안내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해변이 아름다운 이유는 수많은 모래알갱이들이 모여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 하나하나는 작고 힘이 없지만, 거대한 파도에 휩쓸려 이리저리 밀려나는 존재처럼 보이지만, 그들의 연합이 거대한 파도와 대륙의 충돌을 완화시켜 주는 위대한 연합전선입니다. 전자책 산업 역시 수많은 크고 작은 뉴 퍼블리셔와 저자, 작가들이 지속 가능한 창조적 에너지를 분출시킬 수 있는 환경이야말로 우리 모두가 지향하고 만들어 가야 하는 숙제입니다.
콘텐츠 기획이나 생산 능력만 있다면 자본 없이 언제든지 도전해 볼 수 있는 신세계가 바로 전자책이기 때문에 전자책 출판사를 내고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길 바랍니다. 글로벌 시장에 마음껏 창조적 에너지를 분출하면서 경제적 비전을 만들어 내는 것이, 이 땅의 젊은이들이 한국 사회의 병든 경제적 구조를 벗어나 탈출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입니다.

[언론서평]

국내 전자책 산업의 발자취를 한 눈에 훑어 볼 수 있는 책이 나왔다. 디지털 출판을 준비하는 미래 작가들에는 친절한 안내서를, 오랜 시간 전자책 산업을 위해 힘써온 사람들엔 미래를 기록하는 역사서를 자처했다.

장기영 한국전자출판협회 사무국장이 쓴 '책의 미래(푸른영토 펴냄)'는 저자가 지난 10년간 경험한 전자출판산업의 역사와 고찰을 담았다.

그가 바라본 국내 전자책 시장은 아직 갈길이 먼 '유망산업'이다. 사람들은 전자책이 애플 아이패드가 불러온 신종 산업인줄 알지만 저자가 설명하는 역사는 생각보다 길다.

국내서만 전자출판 시장이 생긴지 10년이 넘었다. 태블릿이 보급되도 볼만한 콘텐츠가 없다고 불평들 하지만, 이마저도 지난 10년을 별다른 수익없이 업계를 떠나지 않았던 사람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저자는 이 역사를 바탕으로 책의 미래를 내다본다.

작가는 지금이 종이책과 전자책의 패러다임이 변해가는 시기라고 정의한다. 종이책 기반 콘텐츠 창조자와 테크놀로지 혁신자들이 전자책 기반 창조자와 테크놀로지 혁신자로 자리바꿈 해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미디어 환경과 독자들의 독서 스타일이 변하고 있는 것이 근거다. 네이버 회원 수는 3천만 명, 카페나 블로그 1일 방문자 수는 1천 만 명이 훌쩍 넘는다.

이들은 블로그나 카페를 통해 인터넷 소설부터 종이책에서는 접할 수 없는 방대한 정보들을 얻는다. 과거에는 종이책에 의존해서 보던 지식과 정보들이 이제는 인터넷이라는 매체로 대체되고 있는 것이다.

네티즌들의 독서 스타일의 변화에 천착하지 못할 경우 종이책 기반의 출판사의 미래는 암담해질 수밖에 없다고 저자는 경고한다.

그렇다면 전자책은 어떻게 시장의 변화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까. 장기영 국장은 전자책의 미래를 혁신과 협력, 협업, 글로벌에서 찾는다.

그는 "콘텐츠 기획이나 생산 능력만 있다면 자본 없이 언제든지 도전해 볼 수 있는 신세계가 바로 전자책"이라고 강조한다.

기성 작가와 아마추어 작가가 동등하게 활동할 수 있고, 비용 때문에 출간을 못했던 작품들도 과감히 독자 앞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전자책이 출간을 먼저 하고 독자가 직접 평가하는 시스템이라는 점도 높이 샀다. 다양한 국내 작가와 작품이 왕성하게 생산될 수 있으며, 작가와 독자가 자연 생태계처럼 어울리면서 함께 성장해간다는 것이다.

오랜 시간, 돈이 안되는 줄 알면서도 묵묵히 전자출판을 지켜온 이들

저자소개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노동문학사 기자를 거쳐 월간 '배워서 남 주자' 편집위원, 원격교육망(DEN), 스쿨넷, 한국지식정보콘텐츠산업협회에서 전자책과 콘텐츠 관련 일을 하다가 현재는 디지털 작가그룹인 서울디지털창작집단 대표를 맡으면서 논픽션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광화문에는 촛불이 없다>, <자녀를 크게 키우는 30분의 지혜>, <전자도감 시대가 열린다> 등이 있다.

목차

[목차]
시작하는 말
1장 전자책의 히스토리
1.한국 전자책 산업의 기원을 찾아서
2.첫 번째 신호탄을 쏘아올린 예인정보와 바로북
3.빛의 속도보다 더 빠르게 몰락한 이키온
4.북토피아에서 한국출판콘텐츠 (KPC)까지
5.최초의 모바일북과 끊임없이 진화하는 유페이퍼
6.어도비시스템즈와 마이크로소프트의 표준화 전쟁
7.전자책 헤게모니를 둘러싼 대리 전쟁
8.전자책 20년의 역사를 말한다!
9.국내외 전자책 약사
판권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