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이런 얘기는 좀 어지러운가 (커버이미지)
이런 얘기는 좀 어지러운가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유계영 지음 
  • 출판사문학동네 
  • 출판일2019-05-20 
  • 등록일2019-06-25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46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문학동네 시인선 119권. 2010년 등단 이래 깊고도 낯선 시세계를 구축해온 시인 유계영. 첫 시집 <온갖 것들의 낮>(민음사, 2015)과 현대문학 핀시리즈에 포함된 시집 <이제는 순수를 말할 수 있을 것 같다>(2018)에 이어 세번째 시집 <이런 얘기는 좀 어지러운가>를 펴낸다.

첫 시집에서 우리가 만났던 "스타카토풍의 불안과 공포를, 시간과 공간이 어긋나는 건조한 밤을, 입체파 회화처럼 단절되면서 동시에 연결되는 몸과 얼굴"(이장욱)에 더해 시인 유계영의 더 깊숙한 곳이 침착히 꺼내 보여진 시집이 되겠다.

저자소개

2010년 『현대문학』을 통해 등단했다. 시집 『온갖 것들의 낮』 『이제는 순수를 말할 수 있을 것 같다』가 있다.

목차

시인의 말

1부 우리는 시끄럽고 앞뒤가 안 맞지
봄꿈/ 더 지퍼 이즈 브로큰/ 공공 서울/ 눈금자를 0으로 맞추기 위해/ 불과 아세로라/ 심야산책/ 왼손잡이의 노래/ 동창생/ 개와 나의 위생적인 동거/ 반드시 한쪽만 유실되는 장갑에 대하여/ 몰/ 치와와/ 미래일기/ 참 재미있었다

2부 손까지 씻고 다시 잠드는 사람처럼
미래는 공처럼/ 허클베리?경언에게/ 맛/ 신은 웃었다/ 레이스 짜기/ 삼박자/ 여름이 오다/ 다이얼/ 적록색맹에게 배운 지혜/ 잠실/ 이석/ 잠을 뛰쳐나온 한 마리 양을 대신해/ 밤의 이야기/ 가족사진

3부 이렇게 긴 오늘은 처음입니다
해는 중천인데 씻지도 않고/ 나는 미사일의 탄두에다 꽃이나 대일밴드, 혹은 관용, 이해 같은 단어를 적어 쏘아올릴 것이다/ 우리는 친구/ 북/ 진술서/ 실패한 번역/ 맨드라미/ 치(齒)/ 대관람차/ 환상통/ 아코디언/ 구충제 먹는 날/ 자유로

4부 별 뜻 없어요 습관이에요
시/ 착한 기린의 눈/ 너무 느리게 생각하고 너무 급하게 돌진하는 코뿔소/ 겨울에 쓰는 여름 시/ 두 마리 앵무새가 있는 구성/ 은둔형 오후/ 만성피로/ 기린을 보여주는 사람은 난장이를 숨긴다/ 엔젤링/ 푸가/ 구경하는 집/ 촙/ 탈(脫)/ 마침내의 날/ 웃는 돌

해설| ‘못다 한 이야기’
조연정(문학평론가)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