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도서관 여행하는 법 (커버이미지)
도서관 여행하는 법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임윤희 지음 
  • 출판사유유 
  • 출판일2019-05-13 
  • 등록일2019-06-25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0 K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이제껏 우리에게 도서관은 어떤 공간이었나. 보고 싶은 책을 마음껏 빌려볼 수 있는 곳? 조용히 앉아 책 읽고 공부하는 곳? 오랫동안 공부와 독서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온 도서관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책을 빌려주는 것을 넘어 독서 문화를 전파하고 책과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체험할 수 있는 장소, 책을 중심으로 모인사람들이 생각을 나누고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이제 공공도서관에서 인문학 강연을 듣고 영화를 관람하는 것은 흔한 일이 되었고 계절마다 다른 작품을 전시해 미술관 역할까지 해내는 도서관도 여기저기 늘고 있다. 대학도서관도 도서관이 예전처럼 혼자 공부만 하는 공간이 아니라 함께 토론하고 의견을 나누며 찾을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열람실을 줄이고 북라운지와 북로비 같은 개방형 공간을 마련하고 있다. 언제부터 이런 변화가 일어난 걸까? 책 읽는 사람을 기쁘게 하고 책과 멀었던 사람까지 도서관으로 그러모은 이런 변화를 만들고 준비한 이들은 누구일까? 그들은 과연 어떤 공간들에 영감을 얻어 우리 주변 책의 공간을 바꾸고 가꾸었을까?

『도서관 여행하는 법』은 오랫동안 도서관 열혈 이용자로 살다가 지역 도서관의 운영위원이 된 ‘도서관 덕후’가 전 세계 다양한 도서관을 여행하고 변화하는 주변 도서관을 살피며 느낀 도서관에 대한 여러 가지 생각을 담아낸 책이다. 오랜 경험을 근거로 쓴 책인 만큼 다양한 도서관의 변화 과정과 우여곡절, 도서관을 변화시킨여러 사람들의 노력이 담겨 있다.

저자소개

도서관 열혈 이용자. 문헌정보학 전공자나 전문가는 아니지만, 외국에 나갈 때마다 생선 가게를 지나치지 못하는 고양이마냥 도서관을 기웃거리는 일을 20여 년 해 왔다. 물론 한국 도서관도 좋아하는데, 그중 제일 좋아하는 곳은 지금 살고 있는 동네의 도서관이다. 평범한 도서관이지만 제일 정들었고 가장 마음 쓰는 곳이다. 현재 지역 도서관의 운영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좋은 도서관을 만드는 데 아주 조금 힘을 보태고 있다. 본업은 책 만드는 일로, 나무연필이라는 작은 출판사를 운영하면서 논픽션을 펴내고 있다.

목차

들어가는 글

I 먼 곳으로 떠난 여행―외국 도서관을 둘러보다
세상에 대한 질문의 답을 찾아가는 길
모두에게 열려 있는 두 번째 집
도서관은 어떤 곳이어야 하는가
놀랍고 무서운 사서의 힘
사서의 가정통신문, 받아 본 적 있나요?
여행지의 진짜 속살이 궁금하다면
여행자인 듯 아닌 듯 책 사이를 걸어 다니다
기왕이면 예쁜 게 좋겠어
‘연회비’를 내라는 대학도서관에게
도서관을 성장시키는 일상의 소소한 노력
새로운 공간이 품은 따뜻한 역사의 흔적
소수자에게 한 발짝 다가간 서가
도서관에 드나들다 그것을 만들어 버린 사람
어쩐지 마음이 끌리는 푸근한 곳이 있다
읽는 사람을 응원하고 환대하는 동네 도서관

II 가까운 곳으로 떠난 여행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