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시베리아 시간여행 (커버이미지)
시베리아 시간여행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박흥수 지음 
  • 출판사후마니타스 
  • 출판일2019-04-11 
  • 등록일2019-06-25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0 K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달리는 기차에서 본 세계>에서 철도의 역사를 통해 ‘근대’를 설명했던 박흥수의 유라시아 대륙 횡단기이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베를린까지, 3개국(한국-러시아-독일) 13개 도시를 관통하는 18박 19일의 여정을 중심으로, 길고 짧은 몇 차례의 여행의 경험들을 보태 한 권의 책에 담았다.

이 책은 크게 1부와 2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대륙을 횡단한다는 것’은 시베리아 횡단 편이다. 2부 ‘국경을 넘는다는 것’은 모스크바를 중심으로 국제 열차를 타고 오가는 월경(越境) 편이다. 10개의 장에는 여정 순으로 도시 이름이 붙어 있다. 열차 안과 정차 역, 정차 도시를 교차하며 전개되는 시간여행 중간중간에는 반드시 들렸으면 하는 저자 추천 명소들의 간략한 정보를 실었다.

책의 말미에는 ‘여행이 내게 남긴 것들’과 ‘시간여행자를 위한 최소한의 안내서’를 붙여, 여행에서 남기면 좋을 기념품, 승차권 발권과 비자 발급 등 여행 전 준비에서 알아야 할 사항과 열차의 구조, 승차권 보는 법, 열차 사용법, 유심카드 사용법 등 횡단 열차 안이나 여행지에서 참고할 만한 매뉴얼을 ‘최소한’으로 정리해 실었다.

저자소개

철도 기관사. 22년 전, 철마의 맨 앞에 앉아 너른 산야를 달리고 싶은 마음에 운전직에 지원해 지금껏 일하고 있다. 불규칙한 일의 특성상 대낮에도, 한밤중에도, 꼭두새벽에도 출퇴근한다. 낮에 퇴근하는 날이면 거리를 쏘다니며 이런저런 상상을 즐기다 시립 도서관에 자리를 잡고 손에 닿는 대로 책을 읽는다. 철도와 관련된 책이라면 죄다 읽고, 아무 상관없는 책에서조차 철도의 흔적을 찾아내는 ‘철도 덕후’이면서, 분야와 장르를 가리지 않고 책을 탐하고도 허기진 마음에 틈만 나면 책을 사 모으는 ‘책 덕후’다. 기차를 몰고 책을 읽다 보니 어느새 철도와 관련한 책을 세 권째 쓰게 됐다. 앞서 지은 책으로는 『철도의 눈물』(2013), 『달리는 기차에서 본 세계』(2015)가 있다.

목차

프롤로그 / 어느 날 시베리아가 가슴속에 들어왔다

1부 대륙을 횡단한다는 것
1장 / 블라디보스토크
2장 / 우수리스크
3장 / 하바롭스크
4장 / 치타.울란우데
5장 / 이르쿠츠크
6장 / 크라스노야르스크
7장 / 노보시비르스크
8장 / 예카테린부르크
9장 / 모스크바

2부 국경을 넘는다는 것
10장 / 상트페테르부르크
11장 / 베를린

에필로그
참고 문헌

부록1 / 여행이 내게 남긴 것들
부록2 / 시간여행자를 위한 최소한의 안내서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