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디도여, 교회를 부탁하오 (커버이미지)
디도여, 교회를 부탁하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박대영 지음 
  • 출판사두란노 
  • 출판일2019-02-18 
  • 등록일2019-03-18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0 K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신앙의 뿌리는 말씀에 있다. 하나님의 말씀이 깊이 뿌리박힌 사람은 고난의 바람이 불어도 흔들리거나 꺾이지 않는다. 말씀의 뿌리에 붙들려 거센 바람을 견뎌 내기 때문이다. 교회 역시 마찬가지다. 모래 위에 세워진 교회는 작은 시련에도 크게 무너지나, 말씀의 반석 위에 세워진 교회는 위기의 시간을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의 무릎으로 굳건하게 버텨낸다.

사도 바울의 목회서신중 하나로 그의 영적 아들인 그레데 섬의 목회자 디도에게 보낸 목회 메시지다. 1-3장으로 이뤄진 비교적 짧은 서신이지만 본 서신에는 ‘교회의 존재 목표와 사명’, ‘지도자의 정체와 자격’, ‘앎과 삶의 일치를 촉구하는 가르침’, ‘세상과 구별된 성도의 존재 방식’, ‘세상을 향한 그리스도인의 윤리’, ‘복음이 살아있는 교회’, ‘선한 열매를 맺는 공동체’ 등 신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주제들과 성도들의 신앙생활에 꼭 필요한 실천적 측면들이 잘 나타나 있다.

저자소개

궁금한 것이 많은데 스스로 답을 찾을 수 없어 신학을 했다고 할 만큼 저자에게는 믿음의 의문들이 많았다. 그래서 그는 끊임없이 묻는다. 나는 누구이고, 누구여서는 안되는가. 그리고 목회자로서 성도들에게, 동시대 그리스도인들에게 동일한 질문을 던진다. 당신은 누구이며 누구여서는 안되는가. 하나님과의 오랜 사귐과 훈련 속에서, 성경에 매진하며 엎드려진 시간 속에서 의문은 풀리고 확신은 견고한 신학이 되어 말씀을 묵상하고 연구하는 일에 전념하게 하고 있다. 이 견고한 여정은 영적 생태계를 돌아보며 자립과 성장을 지양하고 더불어 건강하게 살아가는 노력으로 나아가고 있다. 세상의 특권보다 하나님의 자녀라는 특권을 영광스럽게 여기며 살아가자고 독려하며 말씀으로 건강한 한국교회를 꿈꾸며 묵상의 일상화를 위한 성경 교사로의 삶도, 설교와 강의와 집필도 게을리할 수 없다. ≪성서조선≫을 통해 성경교사로서 소명을 가진 후 연세대학교에서 신학을 전공했다. 성경원문 연구에 매진하여 에스라성경연구원, 영국 Capernwray Bible School, London Bible College에서 공부했다. 광주참누리교회를 개척했고, 영국 유학 중에는 레딩한인교회를 담임했으며, 2005년 귀국 후 전라도 광주에 살면서 어려움에 처한 광주와 서울의 여러 교회들을 말씀으로 회복하는 사역을 병행했다. 광주소명교회를 개척하여 지금까지 섬기고 있고, ‘아카데미 숨과 쉼’을 통해 지역 성도들과 목회자들에게 말씀을 배우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며, 유럽을 비롯한 KOSTA 강사와 국내외 집회들과 세미나들을 인도하고 있다. 매일묵상집 ≪매일성경≫의 편집장을 거쳐 현재 ≪묵상과 설교≫의 책임편집을 맡고 있다. ≪묵상의 여정≫, ≪나만의 성경≫을 썼고, ≪성경 해석의 오류≫, ≪성경 교사를 위한 성경 핸드북≫, ≪매일기도≫, ≪하나님을 기뻐하라≫ 등 20여 권을 번역했다.

목차

서문

1. 바울의 사명 _ 교회의 존재 목표와 사명
2. 장로는 누구인가 _ 지도자의 정체와 자격
3. 입을 막고 엄히 꾸짖으라 _ 앎과 삶의 일치를 촉구하는 가르침
4. 바른 교훈에 합당한 것을 말하라 _ 세상과 구별된 성도의 존재 방식
5. 은혜의 학교 _ 복음이 살아 있는 교회
6. 너희가 구원을 받았으니 _ 세상을 향한 그리스도인의 윤리
7. 선한 일을 힘쓰게 하라 _ 선한 열매를 맺는 공동체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