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플라이 백 (커버이미지)
플라이 백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박창진 지음 
  • 출판사메디치미디어 
  • 출판일2019-02-20 
  • 등록일2019-03-18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0 K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누구나 의지와 상관없이 항로를 벗어나게 되는 순간이 있다. 갑질의 시대, 나 자신의 존엄을 지키기 위한 을의 비행. 얼마 전, 한진그룹의 3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적극적 주주권 행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속한 한진그룹의 지배구조 개선 논의가 시작된 것이다. 이는 2014년 땅콩회항으로 대한항공의 경영 방식과 총수 일가의 행태가 이슈화되고 이른바 ‘갑질’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이루어진 게 그 시작이었다.

저자는 땅콩회항의 피해자로 이 모든 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직접 겪었다. 회사원으로 승승장구하던 시절부터, 사건 후 갑질로 인해 삶의 항로에서 이탈했음에도 이에 굴하지 않고 노동자의 인권 신장, 직원들의 연대 방안을 모색하기까지 그의 모든 행보가 담겨 있다. 이 책 《플라이 백》은 이로써 을이면서도 당당하게 살면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지키는 방안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저자소개

경남 거제에서 태어나 자랐고 부산 동아대학교를 졸업했다. 어릴 적부터 뱃사람인 아버지가 타지에서 보내온 엽서를 보며 먼 이국을 동경해오다가 우연히 접한 항공사 모집 공고에 매료돼 대한항공에 승무원으로 입사했다. 능력을 인정받아 VIP 담당 승무원직을 수행하고 회사 홍보 모델로도 활동하는 등 한동안 탄탄대로의 삶을 살았다. 2005년 사무장으로 진급했고, 2010년에는 객실 전체를 책임지는 팀장이 되었다. 하지만 2014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땅콩회항 사건 이후 삶이 바뀌어버렸다. 나쁜 짓 하지 않고 회사 일만 열심히 하면 행복할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이 깨져버렸고, 자신도 그저 남들처럼 회사의 부속품일 뿐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한동안 마음 둘 곳을 찾지 못해 방황했지만 자신의 잘못이 아니라는 내면의 목소리와 마주한 후 노동자이자 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찾게 되었다. 이후 회사의 전횡과 비리를 알리는 동시에 조직에서 살아남는 데 매진했으며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 일반 승무원으로 강등당해 근무 중이다. 2018년 5월 대한항공 경영 정상화 및 갑질 근절 시위를 주도한 것을 계기로 같은 해 7월 직원연대노조를 출범시켰고, 초대 지부장을 맡게 되었다. 오늘도 비행기 승무원으로서 일하는 한편 직원연대노조 조합원들과의 연대를 확장해나가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사람이 먼저인 상식적인 회사,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사회를 꿈꾸며 묵묵히 비행에 나서고 있다.

목차

책을 펴내며
프롤로그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