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 다운로드
  • 자료대출안내

추천도서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안락 (커버이미지)
안락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은모든 지음 
  • 출판사arte(아르테) 
  • 출판일2019-01-29 
  • 등록일2019-03-18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9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2018년 신춘문예로 등단한 신예 은모든 작가가 첫 장편 <애주가의 결심>과 첫 단편 <꿈은, 미니멀리즘> 이후, 같은 해 세 번째 작품집 <안락>을 선보인다. 병상에서 생을 연명하는 아흔일곱의 이모할머니와 자발적 수명 계획을 세우고 진행하려는 여든여덟의 할머니, 할머니의 결정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엄마와 이를 지켜보는 딸 지혜까지, 이 소설은 죽음 앞에 선 다양한 세대 여성들의 감정을 한자리에 불러내온다.

10년 뒤의 근미래에 대한민국의 삶은 어떠할까. 여전히 소수자 혐오 집회와 세대 간 갈등으로 사회뿐 아니라 가정도 분화하고 다투고 있지는 않을까. 이러한 와중에 국회에서는 안락사를 합법화하는 법안이 발의되고, 할머니의 폭탄선언으로 '안락사' 문제가 본격적으로 지혜네 가족에게 침투된다. 갑작스러운 사고로 할아버지를 보낸 할머니는 인사도 없이 사랑하는 가족을 떠나는 일의 안타까움을 뼈아프게 느끼고는 스스로 신변 정리를 시작한다. 그사이 안락사 법안 통과를 위한 국민투표가 진행되고 그 결과는 할머니의 손을 들어준다.

알고 하는 이별이라고 다를 수 있을까마는 할머니는 조용히 가족 한 사람 한 사람과 대화를 나누고 직접 담근 자두주로 온 가족과 건배도 나눈 뒤에 "모두 수고 많았다. 고맙다"라는 말을 남기고 눈을 감는다. '아름다운 마무리'라는 말로 고통스러운 삶을 씻어낼 수는 없겠지만, 떠나가시는 할머니의 모습은 그 어느 때보다도 편안해 보였다. 죽음도 삶의 중요한 한 순간인 만큼 이제는 삶의 한가운데서도 죽음에 대해 좀 더 많은 고민을 나누어야 하지 않을까, 소설 <안락>이 조심스럽게 묻고 있다.

저자소개

2018년 한경신춘문예 장편소설 부문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작품집으로 『애주가의 결심』『꿈은, 미니멀리즘』이 있다.

목차

안락
작가 노트_ 그리하여 주인공은 오래오래 행복했습니다

한줄 서평

1